호랑이의 혈 - 5부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토토사이트 제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야설탑
토토사이트 원벳원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대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솜사탕벳 야설탑
토토사이트 세븐데이즈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아인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바나나 야설탑
토토사이트 아린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퍼플카지노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랭크카지노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SG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윈-win 야설탑
토토사이트 카린 야설탑
토토사이트 위너 야설탑

호랑이의 혈 - 5부

야설 0 3851

여간 불편함이 느껴진다. 그렇다고 나가서 자라고 할 수도 없는 입장이고 차라리 내가 나가서 자는게 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밖에나가 술이나 실컷 퍼 마시고 술집년 하나
데리고 외박을 하기로 결심했다.


"나... 나갔다 올테니까... 알아서 잠자요..............................."

"......................................"

"배고프면...  저기 냉장고에 반찬이랑 밥솥에 밥 있으니까... 참... 저게 일주일도 더 된건데???... 하여간에 알아서 챙겨 먹고 자요................"

"저... 희준상..... 언제 오시므니까???..............................."

"걱정말고 자요... 왜요??... 뭐... 할말 있어요??.................................."

"이이에............................. "

"뭐... 사다줘요???......................................"

"괜찮스므니다................................."

"그럼... 자요... 문 잠그고......................................"

"하이........................................"

"에고... 씨발..................................................."
 

그렇게 밖으로 나왔다. 내가 내 집에서 잠도 못자고 지금 뭐하자는 분위기냐 순간 떠오르는 얼굴이 하나 있다. 핸드폰을 만지작 거린다. 이년이 여기 어디에다 저장을 해 놓았는데.
 

[띠리리리...]

"여보세요................................................"

"누구세요??........................................."

"나야... 한의사 오빠.................................."

"어????... 오빠............................................"

"너... 왕주사 한방 놔주려고......................................"

"호호호... 오빠... 좀있음 끝나..................................."

"너가 일로 올래??... 아님... 내가 그리로 갈까??..............................."

"가게 근처 와서... 술집 잡고 전화줘..............................."

"알았어............................................."

"오빠 혼자야??... 나... 언니랑 같이 가면 안돼??......................................"

"둘이 올꺼면 오지마.............................................."

"치... 알았어... 이따봐.............................................."


오늘은 이렇게 대충 하루 때우자. 그날밤... 모텔에서 잤다.


[퍽..퍽..퍽..퍽..퍽..퍽..퍽..]

"하압... 압... 하압... 옵빠.............................................."

"씨... 빨... 엇... 때... 왕... 주... 사... 죽... 이... 지... 응??....................................."


그렇게 오늘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복잡한 심정을 가라앉히고 있었다. 내 옆에 잠든 다방레지 [희정]이 년을 껴앉고 누워있다. 다음날 아침이다.
 

"잘가... 옵빠....................................."

"담에 또 연락하면... 만나자........................................"

"용돈 고마워........................................................"
 

[희정]이 년이 택시를 잡고 사라진다.


"씨발년........................................"


나도 택시를 잡았다. [종필]이 형이 전화로 나머지 말뚝박기 일정을 서둘러야 한다고 했다. 내일 오전에 우린 다음 목적지로 출발하기로 했다. 그나저나 신변에 아주 심각한 위협까지
느끼면서까지 이 일을 계속 해야 한다는게 
이제는 아주 부담스럽기도 하다. [종필]이 형은 이미 어제 4억을 받았고 오늘 오전에 내 통장에 2억을 넣었다고 한다. 왠만하면 밖에 나돌아
다니지말고 [요오꼬]를 돌봐주고 있으라고 한다. 
모든게 불안하기만 하다. 하지만 몇번의 출장으로 여지껏 해온 고생만 한다면 나머지 내 몫 7억이 나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집 앞에
도착해서 먹을걸 대충 사들고 집에 들어갔다. 
[요오꼬]가 안 보인다.
 

물소리다. 주방옆 화장실에서 나는 소리다. 일부러 기침소리를 내며 집으로 들어갔다. 집 안에 화장실 문은 나무 문이 아니라 알미늄 문에 불투명 유리이다. 그 형체를 확인할 정도이다.
이불을 개어 놓고 깨끗하게 방청소까지 해놓았다. 내가 어제 먹고 대충 밀어놓은 술상도 정리가 되어있다. 썰렁한 방바닥에는 벗어놓은 하얀 면티와 내 츄리닝 바지가 보인다.


"씨발년... 큭큭............................."


물소리가 그쳤다. 화장실 문을 빼꼼 열더니 목소리가 들린다.


"희준상... 스미마센... 옷좀... 주시겠스므니까.................................."

"하이... 그러죠 뭐... 자요........................................"

"감사하므니다................................................"


팬티와 브라자를 건네받고 츄리닝바지와 티셔츠를 건네받자 아주 잽싸게 문을 닫아버린다. 잠시후 화장기 지워진 얼굴로 머리에 수건을 둘둘 말고 걸어나온다. 자세히 보니 눈썹이 반쪽
밖에 없다.


"풋...... 킥킥..... 하하하..........................................."

"............................................................"


자세히 보니 반팔 티셔츠의 팔뚝 사이로 거뭇거뭇한게 보인다. 


"요오꼬씨... 문신했어요????........................................."

"하이........................................"


"와아... 전신문신인가봐요???..................................."

"등쪽에 문신노 있스므니다.........................................."


[요오꼬]에게 먹을거리를 주고 TV를 켰다. 뉴스를 보다보니 짤막한 어제의 내용이 나온다.


"어제... 남대문의 한 유흥업소에서 조직간의 패싸움으로 1명이 숨지고 7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숨진 사람은 40대의 일본관광객입니다... 취재부에 나가 있는................."


이럴수가 어제 그 칼잡이 야쿠자 한놈이 결국 뒈졌구나!!! [요오꼬]가 무척 놀란 표정을 지으며 먹던 삼각김밥을 입에 댄채 덜덜 떨고 있다. 이내 눈물이 주르륵 흘러내리며 TV 앞으로
다가선다.


"경찰은... 숨진 일본인 관광객이 이 업소를 관리하던 국내 폭력조직과 연계된 야쿠자의 조직원으로 보이며 신원이 밝혀지는 대로................................."


"흑흑... 겐지... 오야붕..... 흑흑................................................"

"흑흑흑...고메이와크오 카케떼요... 혼또-니모시와... 케고자이마셍가... 흑흑.................................."

"흑흑흑흑........ 흑흑흑흑.............................." 


뉴스가 끝났는데도 [요오꼬]는 TV앞에서 너무 서럽고 처절하게 울고만 있다.
 

"씨팔... 도대체가... 에효................................... "

"흑흑흑...... 흑흑흑........................................"


기댈대도 없이 혼자 우는 일본년이 왠지 측은해 살짝 껴 앉아 등을 토닥거려주었다.
 

"요오꼬... 그래도 산사람은 살아야지... 어쩌겠어요... 힘내고 빨리 아침 마저 드세요......................................."

"흑흑흑... 흑흑흑............................................."


점심을 시켜먹었다. 볶음밥이다. 아침을 먹다 말아서 인지 꾸역꾸역 잘도 먹어댄다. 동그란 눈에 짙은 쌍커플 반쪽 밖에 없는 우스꽝스런 눈썹 오후에 밖에 함께 나가기로 했다. 동네
근처에 있는 마트에 가서 [요오꼬]에게 필요한 생필품을 사다 주기로 한것이다. 
츄리링 차림에 모자를 푹 눌러쓰고 내 슬리퍼를 질질 끌고 있는 폼이 가관이 아니다. 그렇게 속옷들과
화장품 먹을꺼리들을 잔뜩 사들고 두 팔이 빠지도록 무겁게 들고 
다시 집으로 왔다. [요오꼬]도 잔뜩 손에 들긴 마찬가지이다. 한국년이나 일본년이나 무엇을 사는게 좋긴 하는건지
아까보다는 많이 표정이 밝아 보인다. 
집으로 오기가 무섭게 속옷을 갈아입고 눈썹 화장부터 해댄다.


"내가 내일... [종필]이 형이랑 가면 5일정도 집에 못와요......................................"

"5일이나 걸리므니까???......................................"

"그놈의 쇠말뚝 박는게 쉬운일인지 알아요???................................"

"그러며는 안하므는 되는거 아니겠스므니까???......................................"

"씨팔... 누군 하고 싶어서 하나요??... 그놈의 돈 때문에 하는거지........................................."

"................................................."

"이따 저녁때 [종필]이 형이 요오꼬상꺼 핸드폰 하나 가지고 오기로 했으니까요... 우리가 없더라도... 종종... 그쪽 연락해서 상황해서 움직이세요......................."

"하이... 감사하므니다.............................."

"그리고... 밖에는 절대 나가지 말래요... 아직은요.................................."

"하이... 알게스므니다.............................................."


초저녁에 [종필]이 형이 잔뜩 술을 가지고 들어왔다. 술상을 차려놓고 쇠주가 한창이다.


"어이!!... 요오꼬!!... 일루와서 한잔해..................................."

"하이..............................................."
 

[요오꼬]는 대답만 하고 방구석에 기댄채 연신 새 핸드폰을 눌러보기만 바쁘다.


"어제는 잘 잤냐??......................................."

"몰라... 난 나가서 잤어................................."

"미친새끼가... 나가지 말라니까........................................"

"근데... 도대체 어떻게 되는거야??... 말좀해봐......................................"

"낸들아냐???... [윤선생]도 지금 잠수야... 전화 통화밖에 못해.................................."

"그 씨발노인네... 전화번호 좀 가르쳐 줘바바......................................."

"이새끼가... 진짜........................................."

"형... 이거 이러다가 우리 잡혀 뒈지는거 아냐??..................................."

"걱정마... 잘 될꺼야........................................"

"에이... 주욱... 탁!!!....................................."

"그나저나 너 어제 어디서 잤냐???......................................"

"풋... 저번에 그 레지년들 있잖아... 왜..............................."

"하하... 미친놈........................................."

"돈10만원 주고... 한빠구리 한거지... 머............................."

"하하하... 개새끼...................................."

"햐... 고년 죽이데... 물건이 꽉 물어주는데.................................."

"흐음........................................"


언제왔는지 [요오꼬]가 내 옆에 앉는다.


"자... 요오꼬상... 한잔하고 힘내... 잘 될꺼야................................"

"감사 하므니다..............................."

"야... 요오꼬씨도 술 잘 마시네요................................."

"희준상... 한잔 받으십시오....................................."

"야... 한국 술문화도 아네???... 줘봐요........................................."


그렇게 셋이서 술을 퍼마시기 시작했다. [요오꼬]는 술이 약한지 한병정도 마시더니 얼굴이 벌개져서 벽에 기대어 있다가 이내 기절한것 처럼 뻗어있다.


"야... 쟤... 왠만하면 건드리지 마라.................................."

"안건드려... 걱정마..............................."

"쟤... 알고보니... 야쿠자 간부급에다가 동경지부인지... 어디 총댓빵 깔따구정도 된다... 그러더라... 씨발................................"

"어쩐지... 등짝에 문신도 있는거 같기도 하고... 어제 뒈진놈 소식듣고 울고불고... 검은색 정장차림도 그렇고............................."

"하여간에... 내일 지리산가서 마저 하나 박고 곧바로 치악산이니까... 거기서 3개만 더 박으면 다음에는 단양만 가면 돼......................"

"아예... 서울로 오지말고... 치악산꺼 끝나면 바로 그냥 단양으로 가지??..............................."

"힘들어서 되겠냐???... 며칠 쉬어야지..................................."

"빨리 끝내라고 한다며???... 빨리 끝내고 빨리 잔금 받고 그러자... 불안해... 형................................."

"생각좀 해보고... 나 간다............................................."

"그래... 조심히 들어가..........................................."


술상을 치우고 이불을 깐다. [요오꼬]를 눕히려 하자 윗도리가 들리면서 문신이 보인다. 얼핏 본 문신은 연꽃과 도깨비 얼굴같기도 하다. 자세히 보니 등판 전체가 문신같다. 문신이
엉덩이까지 내려가 있다. 
잠든 줄 알았던 [요오꼬]의 입에서 내 이름이 나온다.


"희준상............................"

"하하... 그냥... 잘 자라구요... 눕혀주려고...................................."

"희준상... あなたと眠りたいです....................." 

"씨발... 뭐래는거야??... 잠꼬대구만... 베개가 어딨나..............................."


베개를 받쳐주려 [요오꼬]의 머리를 들었다. 그때였다. [요오꼬]가 길다란 두 팔로 내 목을 잡아끌며 내 입술을 찾는다.


"웁!!!....................................................."

"흐음...... 희준상...................................."

"아니... 요오꼬씨..........................................."

"희준상........................................."


그렇게 일본년을 따먹게 될줄 누가 알았을까?? 야쿠자 간부던 등짝에 아주 무시무시한 문신이 있던간에 그 상황에서 대한민국 아니 지구상의 모든 남자도 이런 먹이감을 마다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희준상... 아나따노... 세꾸스... 시따이....................................."

"그래... 씨발... 섹스하자... 응???... 강꼬꾸 남자... 좃맛... 제대로 보여줄께... 응??.........................................."

"하아... 요시이... 희준상...................................."


환한 방불이 켜져있는채로 다짜고짜 [요오꼬]의 옷과 속옷을 발가벗겨 버렸다. 역시 냄비들 따먹는건 쇠주가 보약이래더니 일본년도 쇠주에 약하구만... 새하얀 피부에 봉긋한 젓탱이
면도로 다듬은 것 같은 각잡힌 보지털 
그렇게 치악산 원정 전날밤에 이 일본년이 나에게 몸을 스스로 바쳤다.
 

"아... 아... 아... 아... 아................................................."

[퍽... 퍽... 퍽... 퍽... 퍽... 퍽... 퍽............................]

"씨발... 죽이지....???... 쪽빠리 좃대가리보다 괜찮지????... 응????........................................"

"아... 아... 도우조..... 아... 아.........................................."

"씨발... 야동처럼... 색 안쓰네????....................................."

"아... 아아... 아... 아................................"
 

[퍽... 퍽... 퍽... 퍽.......................................]


"요오꼬... 뒤로 돌아봐..... 빨리... 씨이발................................"

"하아..................................."

"이야아... 문신이 엉댕이까지네......................................."


하얗고 탐스런 엉댕이에 좃대가리를 밀어넣자 기다렸다는 듯이 빨려들어간다. 꽉꽉 물어주는게 보통 보지가 아니었다.


[퍽... 퍽... 퍽... 퍽... 퍽..............................................]


그렇게 등짝에 칼라풀한 야쿠자의 동양화를 감상하면서 뒷치기를 했다.
 

"아... 아... 아... 희준상... 아... 아........................................."


이번엔 가위치기다.
 

"아.... 이따이... 악!!!... 이따이... 아...................................."


그렇게 그날밤은 깊어져 갔다. 볼일을 끝내고 담배하나 피우면서 누워있는데 화장실에서 샤워를 끝낸 [요오꼬]가 빨갛게 상기된 얼굴로 홀딱벗은 몸으로 세숫대야에 물수건을 가지고
들어왔다.


"아니... 요오꼬상... 그건 왜??????................................."

"희준상... 가만히 누워 계세요......................................."


일본년들은 서비스가 틀리네?? 오호.. 하여간에 기집년들은 무조건 따먹고 봐야되는거야 역시 나의 섹스철학에는 변함이 없다는게 다시금 확인이 되었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냄비들은
왕 침맛을 보여줘야 아주 고분고분해지고 서방으로 
모시게 되는 법이다. 그나저나 동경지부 총댓빵이면 어제 뒈진놈은 아닐테고 이년 정부가 무시무시한 오야지 정도는 되는건가??
궁금하지만 물어볼 사안은 아니다. 그 동경지부 오야지 새끼가 이사실 알면 존나게 열받겠지 쪽빠리 새끼들...
 

그나저나 누운채로 [요오꼬]가 온 몸을 닦아주다 보니 또다시 좃대가리 빨딱 치솟았다. [요오꼬]의 목을 자연스럽게 내 좃으로 당기니 기다렸다는 듯이 내 좃을 입으로 삼키며 목구녕
깊숙히 집어넣는다. 
그렇게 또한번의 진한 빠구리를 하게 되었다. 반지하 차창으로 스며드는 아침 햇살에 잠에서 깨었다. 어제의 술상은 말끔하게 치워져 있고 대충 벗어던진 옷가지도
말끔히 정리가 되어있다. 
주방쪽에서 무언가 요리를 하는지 [요오꼬]의 뒷모습이 보인다. 한국년들과 일본년들의 차이가 이런거였구나 어젯밤 뒷처리도 아주 깔끔하게 해주었다.
 

"요오꼬씨... 언제 일어났어요???............................................" 

"하이... 일곱시에 일어났스므니다....................................."

"뭐... 요리하세요??......................................."

"하이... 희준상... 더 주무세요... 아침상 차리고 와따시노... 깨울께요.............................."

"히야아... 씨발... 요오꼬상... 착한 여자에요................................"

"하하... 이이에... 아리가또... 감사하므니다... 하하....................................."


빠구리 한방에 이렇게 극진한 왕대접을 받으면서 아침을 먹었다. 옛날 징역살기전 반 년 정도 동거한 년이 갑자기 생각났다. 야쿠자 간부급에다가 동경지부 오야붕 깔따구라 하더라도
저 정도면 데리고 
살만 하긴 하다. 일본년들은 일본놈들이 길을 이렇게 들여놓았었구나 오래전부터 쪽빠리 새끼들 알아줘야 한다.
 

오전에 장비를 챙겨들고 집을 나섰다. [요오꼬]와 서로의 전화번호를 입력시켰다. 집 앞 큰 길가에 [종필]이 형의 무쏘가 비상등을 켜고 기다리고 있었다. 하루빨리 말뚝을 마저 박고
왠지 모를 이 불안감과 찝찝함에서 벗어나야
겠다는 생각 뿐이었다.
 

"형... 렛츠고........................................" 

"새끼......................................"

"뭐????..............................."

"너... 어제 재미 좋았지????....................................."

"뭔소리야???.................................."

"하핫... 요거 요거... 입꼬리 올라가는것 좀봐..........................................."

"하하...뭐가????.........................................."

"몇번 했냐????....................................."

"그냥... 뭐... 두번 박아줬지......................................"

"하하하.........................................."


차가 출발했다.


"근데... 야동처럼... 그런 색소리는 안내대??...................................."

"너... 이제 뒈졌다.................................."

"좃도... 죽이던지... 살리던지...................................."

"겁대가리없이 야쿠자 간부를 건드려???... 하하... 요새끼... 요거................................."

"지가... 막 대주는걸 어떻게 해???........................................"

"어제... 분위기가 딱 그랬어... 요오꼬가 술취하니까... 그게 땡기는지... 잠든척... 하면서 파장분위기 내려고 하더라고??........................"

"그랬어??... 형은 어떻게 그런걸 다 아냐??............................."

"야... 니보다 괜히 나이 더 먹은거 아냐... 하여간에... 알아서 조심해라..............................."


그렇게 지리산으로 향했다. 7번 말뚝을 박기 위해서다. 나머지 8번,9번,10번은 치악산 쪽 그리고 11번과 12번은 단양쪽이다. 오랜만의 말뚝질이라 간만에 찾은 지리산의 말뚝 한개를
박았는데 
녹초가 되었다. 야간에 원주로 이동하기로 했지만 지리산에서 자고 내일 새벽에 원주로 출발하기로 했다.
 

0 Comments
추천야설
제목
토토사이트 제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야설탑
토토사이트 원벳원 야설탑
토토사이트 세븐데이즈 야설탑
토토사이트 솜사탕벳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아인카지노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대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바나나 야설탑
토토사이트 더블유벳 야설탑
토토사이트 위너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퍼플카지노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SG카지노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헤라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카린 야설탑
토토사이트 아린 야설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