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열전 - 3부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토토사이트 제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에이전트 야설탑
토토사이트 원벳원 야설탑
토토사이트 솜사탕벳 야설탑
토토사이트 vs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아인카지노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대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캡 야설탑
토토사이트 미슐랭 야설탑
토토사이트 위너 야설탑
토토사이트 슈퍼스타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미라클카지노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마카오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더블유벳 야설탑
토토사이트 플레이 야설탑

선녀열전 - 3부

야설 0 5079

한참을 내려가니 갑자기 산속에 안개가 자욱하게 끼어서 영 시야가 밝지를 못했다. 이러는 가운데 그만 전두석이가 살고 있는 마을로 가는 갈림길을 지나쳐 버리고 말았다. 한참 숲속을
이리저리 돌며 길을 찾고 있는데 갑자기 어디선가 애절한 피리 소리가 들려왔다. 
피리 소리를 따라 안개 속을 걸어서 산속을 가니 마침내 길이 나왔다. 모두 다 무척이나 다행스럽다고
생각을 하며 산길을 따라 내려가니 길가에 있는 바위에 어떤 초립동이가 
앉아서 피리를 불고 있었다.
 

“어이!... 어린 총각!... 어찌하여... 이런 외진 산길에서 혼자 피리를 불고 있는가?... 혹시... 길을 잃었나?........................” 


언뜻 보기에 나이가 십 여세 밖에 되어 보이지 않는 어린 초립동에게 일행 중에 맨 앞장을 서서 길을 내려가던 서진 낭자가 물었다. 그러자 초립동은 잠시 자기를 바라보는 일행들을
쳐다보더니 바위에서 내려와 선아 아가씨에게 공손하게 
인사를 하며 말했다.
 

“비연맹녀님께서 어쩐 일로 이곳까지 오셨습니까?............................”

“아니?... 어린 총각이 어찌 우리 비연맹녀님을 다 알고 있느냐?................................”


조금 전에 초립동을 보고 묻던 서진 낭자가 깜짝 놀라며 물었다.


“도원산장에는 선녀(仙女)가 두 분이 계시는데 한 분은 천하제일(天下第一)의 신검(神劍)이라 부르는 무림신녀(武林神女)님이요... 또... 한 분은 온 천하에... 그 미모와 재능과 지혜가
 뛰어나다고 소문이 자자한 
비연맹녀(飛燕猛女)님이신데 왜 그것을 제가 모르겠습니까?.........................”


“비연맹녀님!... 나이가 어려도 정말 대단한 총각이네요..............................”


선아 아가씨를 곁에서 보필을 하던 영혜(瑛慧) 낭자가 깜짝 놀라면서 말을 했다.


“우리는 지금... 비연맹녀님을 모시고 개성으로 가는 길이다... 갑자기 산속에서 안개를 만나 갈림길에서 길을 잘못 들어 산 아래로 내려 온 것 같다......................”


언제나 용감하게 나서는 미주 낭자가 설명을 하듯이 말했다.


“아... 그러시군요... 저는 이 산 아래에 있는 단계(檀桂) 마을에 사는 윤 승원(尹承源)이라고 합니다... 마침 제가 다른 곳에 볼 일을 보러 갔다가 이제 저희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마치
 소문으로 듣기만 하던 
너무나 아름다운 비연맹녀님을 이렇게 만나 뵙게 되었습니다...................”


초립동은 선아 아가씨에게 다시 한 번 깍듯하게 예의를 갖추며 말했다.


“그럼... 여기서 총각의 집이 그리 멀지는 않는가 보네.........................”


초립동을 보며 이번에는 순례(純醴)라는 여자가 물었다.


“그렇습니다... 이 산 아래로 한참을 내려가면 넓은 단계 마을이 나옵니다... 지금은 안개가 많이 끼어서 자칫하면... 이 깊은 산속에서 길을 또 잃을 수가 많으니 제가... 앞장서서 저희
 마을로 안내를 해 드리겠습니다.........................”


초립동은 이 말을 마치고 곧바로 일행들을 데리고 익숙하게 산 아래 마을로 안내를 하여 내려갔다. 산길을 내려가며 초립동은 큰 소리로 시 한 구절을 크게 읊었다.


風停雲歇海靑休 바람도 멈추고 구름도 쉬며 송골매도 쉬어 넘는

天半高峰嶺上頭 하늘 한복판 높은 봉우리 고갯마루로다

若道情人那邊在 만약 님이 그곳에 있다고 말하면

我行應不少遲留 나는 응당 조금도 지체하지 않고 가리라.



초립동을 따라 수월하게 산 아래로 내려서니 그 동안 산속에 끼여 있던 안개는 다 걷히고 눈부신 저녁노을이 곱게 물들어 있었다. 그리고 눈 앞에는 넓은 들판도 보이고 제법 큰 마을이
나타났다.
 

“비연맹녀님!... 저기 동편 쪽에 있는 큰 기와집이 바로 저희 집 입니다... 제가 앞서 가서 오늘 밤 비연맹녀님과 일행들이 저희 집에서 편히 쉬어 가실 수 있도록 준비를 하겠습니다...”
 

초립동은 이 말을 마치고는 갑자기 흔적조차도 없이 사라졌다. 


“아이고!... 비연맹녀님!... 이게 무슨 조화입니까?..........................”


선아 아가씨를 모시고 가던 수빈(樹彬)이가 너무나 놀라며 소리를 질렀다.


“아이고!... 우리가 완전히 귀신에게 홀렸나 봅니다...............................”


수빈이 곁에 있던 정순(情順)이도 화들짝 놀라며 소리를 질렀다.


“모두들 너무 놀라지 말고... 이제 우리 비연맹녀님께서 이 일을 어떻게 처리를 하실 것인지 들어보아야지.............................”


언제나 마음이 당찬 미주(美珠)가 나서며 말을 했다. 갑작스런 이런 현실에도 예쁜 선아 아가씨는 조금도 흔들림이 없이 선녀처럼 고고한 자태로 아름답게 물든 저녁 노을을 바라보며
말했다.


“오늘 두석이를 자기 집에 데려다 주고 그가 살고 있는 마을에서 노숙을 하려고 했는데 안개 낀 산속에서

그만 길을 잘못 들어서 이곳으로 갑자기 오게 되었다. 어차피 오늘 밤은 이곳 단계 마을에서 머물러 가야겠다.”


“아이고!... 그냥... 도로 산으로 올라가 두석이 총각이 사는 마을로 행선지를 바꾸는 것이 좋을 것 같은데요?... 아무래도 저는 기분이 영 좋지를 않습니다..........................”


전두석이 곁에 서 있던 송이(宋怡)가 한마디 했다.


“그래... 송이는 겁이 많이 나느냐?.............................”


송이의 이런 말에 선아 아가씨가 물었다.


“네... 겁이 많이 납니다... 방금 비연맹녀님도 저희들과 같이 다 보시지 않았습니까?... 안개 낀 숲속에서 초립동을 만나 이곳까지 와서 갑자기 그 초립동은 흔적조차도 없이 사라지고...”
 

송이는 정말로 겁이 나는지 겁에 질린 목소리로 말을 했다. 


“모두 다 무서워하지 마라!... 내게 좋은 생각이 있으니 모두들 아무 염려를 말고... 그 초립동이 말한 저 동편에 있는 큰 기와집으로 가보자........................”


선아 아가씨는 이 말을 하고는 앞장을 서서 걸었다. 그러자 그녀의 뒤를 따르는 열 명의 여자들도 말없이 따라갔다. 해가 저물기 시작한 단계 마을로 들어서니 여기저기서 마을 사람들이
대문 밖으로 나와서 이들 일행들을 
호기심이 어린 눈으로 쳐다보았다. 마을 동편에 있는 큰 기와집 대문 앞에 이르러 미주가 큰 소리로 대문을 두드리며 부르자 잠시 후 대문이 열리며
나이가 많은 하인이 나와서 물었다.
 

“누구를 찾아서 오셨는지요?..............................” 


그러자 미주 낭자가 하인에게 말했다.


“안으로 들어가... 주인에게 도원산장의 비연맹녀님께서 이 댁의 아들 윤 승원(尹承源)이를 찾아 왔다고 그렇게 전해 주세요.................................”


그러자 나이 많은 하인은 미주 낭자의 말에 엄청나게 놀라더니 곧바로 안으로 들어갔다. 얼마 되지 않아서 하인이 다시 나와 선아 아가씨를 보고 공손히 예를 갖추어 안으로 들어오라며
말을 했다.


“저희... 윤 초시 어른께서 선녀 아가씨를 어서 안으로 모시고 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하인의 말을 들은 선아 아가씨는 선뜻 대문 안으로 들어섰다. 그러자 그녀를 따르는 여자들도 함께 안으로 들어갔다. 전두석이도 송이의 뒤를 따라서 안으로 들어갔다. 넓은 마당을
지나 안채에 이르니 젊잖게 생긴 윤 초시라는 주인 남자가 나오며 선아 아가씨를 맞았다.
 

“많이 놀라셨지요?... 저는... 도원산장에 사는 선아라고 하옵니다... 사람들은 저를 보고 비연맹녀라고도 합니다........................”

“어서 오십시오... 선녀님의 그 높으신 이름은 이 소백산 근처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다 알고 있습니다... 어서 안으로 드시지요...............................”


선아 아가씨의 말에 윤 초시 어른은 이미 다 알고 있다는 듯이 아주 반갑게 그녀를 안으로 데리고 갔다. 넓은 대청마루에 서로 마주 앉자 급하게 준비를 한 듯 나이가 든 여인네가 선아
아가씨 앞에 다과상을 
조심스럽게 갖다 놓았다. 너무나 예쁜 눈을 잠시 감고 있던 선아 아가씨는 윤 초시에게 오늘 산속에서 일어난 모든 사실들을 다 숨김이 없이 말했다. 그러자
윤 초시는 갑자기 긴 한숨을 쉬더니 이내 모든 것을 선아 아가씨에게 다 털어 놓았다.
 

“역시... 선녀님은 대단하신 분이십니다... 죽은 내 아들이 산속으로 선녀님을 찾아가서 우리 집으로 인도한 것을 보면 정말로 놀랍습니다... 그러니까... 얼마 전에 그 동안 저희 집에서
 항상 집을 잘 지키던 개가 갑자기 죽었습니다........................”


“네엣?... 그 동안 집을 잘 지키고 있던 개가 이유도 없이 갑자기 죽어요?..................................”


선아 아가씨 뒤에 앉아서 있던 미주가 깜짝 놀라며 윤 초시에게 물었다.


“그랬지요!... 참... 오랫동안 정이 들은 한식구와 같은 개였는데 갑자기 아무런 이유도 없이 죽자 나는 아래 사람들을 시켜서 그 이유를 알아보라고 했더니 글쎄 누군가 아주 날카로운
 송곳 같은 것으로 개의 급소를 
찔러서 개를 죽였지 뭡니까?... 개가 죽은 원인을 알아내었지만 정작 우리 집 개를 누가 죽였는지는 아직까지 범인을 밝혀내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윤 초시는 여기 까지 이야기를 하고는 잠시 말을 멈추고 있더니 다시 말을 이어서 갔다. 


“이런 일이 있고 나서 갑자기 내 아들 승원이가 시름시름 병을 앓더니 몇 달 뒤에 그만 세상을 뜨고 말았습니다........................”


여기 까지 말을 한 윤 초시의 두 눈에는 아들을 잃은 슬픔으로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혹시... 나이 어린 승원이가 일찍 결혼을 하지 않았나요?...............................”


무거운 분위기를 밀어내듯이 선아 아가씨가 윤 초시에게 물었다.


“승원이가 외동아들이라 집안에서 일찍 서둘러 장가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우리 며느리가 나이도 좀 과년하고 매사에 야무져서 우리 내외가 늘 믿고 좋아했는데 갑자기 소년 과부가
 되고 말았지요...............................”


선아 아가씨의 말에 윤 초시는 자기의 며느리가 무척이나 불쌍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말을 했다.


“저어... 오늘 밤 여기에서 머물러도 되겠습니까?... 갑자기 날이 저물어 다른 곳을 찾기도 어렵고 해서 부탁을 드려 봅니다.....................”

“선녀님께서 저희 가정을 찾아주신 것만 해도 감지덕지해야 할 일인데 당연히 모셔야 하지 않겠습니까?.........................” 


윤 초시는 쾌히 선아 아가씨와 일행들이 자기 집에 머물러 가기를 허락했다.


“비연맹녀님께서 본래 이런 민가에서는 유숙을 잘 하시지 않으시는데... 이번에는 어찌하여 이곳에 머물려고 하십니까?....................”


오늘 밤에 숙소로 머물게 된 사랑채로 돌아오면서 미주가 선아 아가씨에게 물었다.


“그것이 그렇게도 궁금하냐?..................................”

“네... 궁금하옵니다......................................”

“오늘 우리가 산을 내려오다가 안개 속에서 이 댁의 죽은 아들을 만나지 않았느냐?......................”

“네... 만났사옵니다...........................”

“무언가 억울한 일이 있기에 우리 앞에 나타난 것이다........................”

“아... 그렇사옵니까?..............................”

“그렇다... 무언가 깊은 사연이 있을 것이니 오늘 밤 이 집에 머물면서 그 이유를 내가 꼭 밝혀서 낼 것이다...........................”

“아유!... 저는 너무나 두렵고 무섭사옵니다.............................”


선아 아가씨와 미주가 주고받는 이야기를 듣고는 송이가 한마디 했다.


“본래... 아무 잘못이 없다면 그 무엇도 두려워 할 것이 없다... 그러니... 너희들은 저녁을 먹고 밤이 깊어지면 두 명씩 짝을 지어 이 집 구석구석에 숨어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동태를
 잘 살펴서 보거라!...................................”


“네... 그렇게 하겠습니다..............................”


선아 아가씨를 따르는 여자들이 모두 그대로 하겠다고 대답을 했다.


“그리고... 두석이는 내 방문 앞을 지키고 있다가 이 집안에 사는 그 누구도 가까이 다가오지 못하도록 하여라................................”

“네... 아가씨!... 분부대로 하겠사옵니다...................................”


선아 아가씨의 분부에 전두석이는 너무나 감격에 벅찬 목소리로 대답했다. 자기의 이름을 선아 아가씨가 알고 불러주니 그 얼마나 기쁘고 좋은지 가슴이 마구 벅차올랐다. 저녁을 먹고
방안에서 조용히 시간을 보내고 있던 선아 아가씨는 자정이 지날 무렵 방문을 열고 밖으로 나왔다. 
그리고는 집안 구석구석에서 숨어 잠복을 하여 있던 여자들을 모두 불러서 모았다.
 

“그래... 별다른 이상한 징후(徵候)는 발견을 하지 못했느냐?.........................”

“네... 지금까지 이 집에 사는 사람들의 동향을 철저하게 살펴서 보았지만 별다른 느낌은 전혀 받지를 못했습니다......................”


선아 아가씨의 물음에 미주가 모두를 대신하여 대답을 했다.


“그렇다면... 개를 몰래 죽인 범인은 이 집안에 있는 사람이 아니고 외부에 살고 있는 사람이 몰래 침입을 해서 죽인것이 틀림이 없다..................”

“저어... 비연맹녀님은 이 집의 개가 죽은 것에 대해서 무척이나 관심이 많은 가 봅니다............................”


순례 낭자가 선아 아가씨에게 조심스럽게 말을 했다.


“그렇다... 내 생각에는 이 집의 개를 죽인 범인이 무엇인가 음모를 꾀해서 이 집의 아들을 몰래 죽인 것이 틀림이 없다... 그러니 그 범인을 오늘 밤 잡는것이 우리의 할 일이다.....”
 

선아 아가씨는 조용하게 그 사실을 우리들에게 설명을 해 주었다. 정말 선아 아가씨는 지혜가 무척이나 뛰어났다고 모두들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었다.


“자... 이제 모두 정신을 바짝 차리고 나를 따라서 오너라!.................................”


선아 아가씨가 늘 들고 다니는 부채를 들고 앞장을 서자 모두들 그녀의 뒤를 따라서 나섰다. 사랑채 앞에서 서 있던 선아 아가씨는 무언가 짐작이 가는 곳이 있는지 발걸음을 옮겼다.
그녀의 뒤를 따라서 열 명의 여자들도 검을 들고서 조심스럽게 움직였다. 잠시 후 윤 초시의 며느리가 거처를 하는 별당이 가까이 보이는 곳에 이르자 선아 아가씨는 모두에게 몸을
낮추어 숨어 있으라고 지시를 했다. 전두석이도 선아 아가씨의 분부대로 어둠속에 몸을 숨기고 있었다. 별당에는 아직까지 촛불이 켜져서 있고 어린 남편을 갑자기 잃고 소년과부가 된
이집 며느리가 처량하게 
울고 있었다.
 

점점 처량하게 울어대던 이 집 며느리의 울음소리는 점점 약해져 가더니 이내 조용해 졌다. 밤은 점점 깊어가고 모두들 봄날의 밤기운에 젖어 정신이 아주 초롱초롱하게 앞으로 일어날
일들을 생각하며 
호기심에 가득 차 있었다.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갑자기 누군가 “쿵” 하고 담장을 뛰어 넘는 소리가 나더니 별당 뒤 쪽에서 시커먼 그림자가 나타났다. 그리고 검은
그림자는 재빠르게 별당의 방문 앞에 섰다. 
그것을 지켜 본 모두는 숨을 죽이며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하여 동태를 살펴서 보고 있었다. 잠시 주위를 살피던 검은 그림자는 방문을 아주
가볍게 몇 번 두드리더니 방문이 열리자 방안으로 들어갔다.
 

선아 아가씨는 모두에게 발소리를 죽이고 조용히 자기를 따라 오라고 지시를 했다. 그리고 방금 검은 그림자가 나타난 별당의 뒤쪽으로 선아 아가씨는 돌아갔다. 별당 뒤 쪽에는 높은
담장으로 둘러 싸여 있었다. 
담장의 높이가 꽤 높아서 그 담을 넘으려면 보통 사람의 힘으로는 그리 쉽지 않을 것 같았다. 별당 뒤 쪽에 있는 작은 봉창 문에 귀를 대고 모두들 방안에서
일어나고 있는 동태를 숨을 죽인 채 엿 듣고 
있었다.
 

“오늘은... 좀 늦었네요...........................................” 


뜻밖에도 그 목소리는 차량하게 울어대던 이 집의 소년과부 며느리의 음성이었다. 그러자 처음 들어보는 묵직한 사내의 음성이 이내 들려왔다.


“음... 오늘 밤은 왠지 마음이 불안해서 그냥 오지 말까 생각을 했다가 당신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 것을 생각하니 도저히 참을 수가 있어야지..........................”


세상을 살다가보면 정말로 이해하기가 어려운 일들이 참 많다. 그것은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상황에서 너무나 어처구니없이 일어났다. 전두석이는 지금까지 30년 가까이 살아오면서
여자라고는 자기 엄마 하나밖에 모르고 살았었는데 아무리 
자기 남편이 죽고 없다지만 지금 윤 초시 댁 며느리의 하는 행동 짓거리는 도저히 용서를 할 수 없는 불륜의 행각이었다.
 

“아... 응응... 응... 흑... 응응응.....................................”

“학학... 음... 헉헉헉...............................................”


방안에서 두 남녀가 옷을 모두 벗어 던지고 하나로 달라붙어서 성교(性交)를 하는 모습은 참으로 거칠고 음탕스러웠다.
 

“아앙... 하... 아아... 앙... 흐흑... 응... 어헝... 엉엉... 아앙... 내 그곳에 깊이 넣어줘요... 엉엉... 앙... 하악... 앙앙.........................................”

“그래... 매일 밤 당신과 이렇게 하는 맛이 들어서 하루 밤도 못하면 잠이 안온 다니까.......................”

“하아... 아아... 아앙... 아음... 자기 좆을 내 보지 속에... 깊이 넣어 봐 아아... 음음... 하... 아... 항... 아... 으으응............................”

“내 좆을 당신 보지 속에 깊이 박아 달라고?.....................................”

“아하... 으으응... 아하... 자기... 좆을 내 보지에 깊이... 나... 미칠 것 같아... 으응... 아... 응응응... 아... 좀 더 더 더 깊이.......................”

“내가... 당신 보지에 좆을 박으니 그렇게나 좋아?... 하긴... 이제 당신은 내 여자니까 당연히 내 좆 맛을 계속 보아야지......................”

“하하학... 알았어... 아앙... 알았다니까... 아흐... 응... 빨리... 응... 세게 박아 줘 응응응... 어서 빨리 좀....................................”


남녀가 성교를 하며 내 지르는 소리가 방안이 가득 찼고 시간이 흐를수록 여자의 신음소리가 더 가빠졌다.


“아웅... 아흑... 학학학... 으응응응... 아우... 으흐으... 흐흥... 아웅... 좋아... 아앙... 으응... 으응... 아앙...... 학..............................”


남자가 여자가 달라붙어 내어지르는 감창이 가히 놀라웠다. 그런데 전두석이가 너무나 아쉬운 것은 두 년 놈이 방안에서 하는 짓을 전혀 눈으로 볼 수가 없다는 것이었다. 그저 방안에서
그 짓거리를 하면서 내어 지르는 신음소리와 헐떡거림만이 귀에 들려 올 뿐이었다. 
그냥 마음 같으면 당장에 방안으로 달려 들어가 두 년 놈을 쳐 죽이고 싶은 마음이었지만 그런데 아주
묘하게도 
가만히 방안에서 나는 소리를 듣고 있자니 갑자기 전두석이 좆이 말뚝같이 흥분으로 일어서는 것이 아닌가! 참으로 믿지 못할 좆 대가리였다. 그런데 더 놀라운 것은 아름다운
선아 아가씨와 열 명의 여자들은 전혀 가쁜 숨소리 하나 내지를 않고 끝 까지 
그 자리에서 엿듣고 있는 것이 정말로 놀라왔다.
 

정작 괴로운 것은 전 두석 이었다. 말뚝같이 일어 선 자기 좆을 달래며 안정을 시켜주어야 하겠는데 그게 참 처리를 하기가 너무나 곤란하였다. 그 전에 자기 집에 있을 때는 좆이 이렇게
크게 일어서는 일이 별로 없었다. 어쩌다 산에서 나무를 하고 
내려오다 냇가에서 빨래를 하는 아낙네들의 모습을 보고 좆이 한 번씩 일어 설 때가 있었는데 그런 때는 한쪽에 몰래 숨어
손으로 자위를 해서 풀었는데 지금은 함부로 아래 바지를 내리고 좆을 꺼내어 손으로 자위를 할 수가 
도저히 없었다. 그렇다고 지금의 심정을 솔직하게 선아 아가씨에게 이야기를 하고
다른 곳에 가서 볼 일을 볼 수도 없었다.
 

그런데 하필 엎어진데서 덮친다고 자기 바로 옆에 송이라는 여자가 거의 몸이 붙다 시피 자기와 함께 있으니 더욱 온 몸에 열이 활활 나면서 미칠 것 같았다. 여태껏 여자라고는 나이가
많은 자기 엄마 밖에 모르고 살아 온 전두석이는 이 순간만은 그냥 보송보송한 
송이의 아주 예쁜 몸을 올라타고서 마음껏 욕정을 풀고 싶었다. 그러나 지금까지 보아 온 송이는 그렇게
호락호락하게 넘어 갈 여자는 아니었다. 매사가 야무지고 뿐만 아니라 
함부로 그녀를 올라탔다가는 제삿날이 되기가 십상이었다. 점점 방안에서는 흥분과 쾌락의 절정으로 접어들자
여자의 신음 소리도 전과는 다른 더 가쁘고 헐떡이는 
성교의 소리가 났고 남자도 좆을 세게 박아대는지 헐떡거림이 더 크게 들렸다.
 

“아앙!... 흐흑흑... 아앙!... 하학... 아앙.. 아앙... 하아앙... 흑흐흐... 아앙... 아응응... 으응... 아우아앙... 너무 좋아... 미칠 것 같아... 아흑... 아흐... 당신이 최고야... 아아아... 아앙....”
 

여자의 교성이 그칠 줄도 모르고 계속 되는 동안 남자는 쾌감의 절정에서 여자의 보지에 좆을 세게 박아 넣고 헐떡거렸다.


“아... 후후... 아... 욱욱욱... 헉헉헉... 학학... 어... 헉헉... 학학학... 허헉...............................”

“아하아하... 아항... 아응... 너무 좋아... 앙... 아하학... 나... 몰라 앙... 미칠 것같아... 하학... 아엉엉............................”

“정말... 당신하고 하는 이 맛이 최고야... 자주 와서 이 맛을 봐야겠어...........................”

“아... 아아... 흐흑... 아응... 아앙... 당신도 대단해... 아으응... 이렇게 쉴새 없이 날 미치도록 흥분을 시키다니... 아... 응응응................................”

“그래?... 그럼... 당신 대답해... 앞으로도 계속 언제든 나에게 당신의 보지를 대주겠다고................................”

“알았어... 당신이 원하면... 언제든지... 줄께... 아아아... 아학... 나... 미칠 것 같아... 아하하학... 아흑......................”

“아욱... 우후훅... 나도 쌀 것 같다... 어윽... 으... 우... 으흐..... 하아학..............................”


그러더니 온 방안이 떠나갈 듯이 큰 소리를 둘이서 지르더니 이내 조용해 졌다.


“이제... 어떻게 할 까요?........................” 


미주(美珠)가 선아 아가씨에게 나직하게 속삭였다. 그러자 선아 아가씨는 자리에서 살며시 일어나며 한쪽으로 모두를 모이게 한 후 손짓으로 자기를 따라 오라고 했다.
 

0 Comments
추천야설
제목
토토사이트 제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에이전트 야설탑
토토사이트 원벳원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아인카지노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대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vs 야설탑
토토사이트 솜사탕벳 야설탑
토토사이트 캡 야설탑
토토사이트 슈퍼스타 야설탑
토토사이트 더블유벳 야설탑
토토사이트 윈-win 야설탑
토토사이트 위너 야설탑
토토사이트 텐텐벳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미라클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미슐랭 야설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