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의 성생활 2화 (일본녀 원나잇썰)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토토사이트 제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야설탑
토토사이트 원벳원 야설탑
토토사이트 세븐데이즈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아인카지노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대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솜사탕벳 야설탑
토토사이트 카린 야설탑
토토사이트 윈-win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헤라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텐텐벳 야설탑
토토사이트 아린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SG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바나나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랭크카지노 야설탑

20대의 성생활 2화 (일본녀 원나잇썰)

야설 0 12345

20대의 성생활 2화 (일본녀 원나잇썰) 


그렇게 편의점에서 나는 맥주를 얘는 뭐 음료류랑 과자 몇 개를 집어 들고 러브호텔들 기웃거리다가 저기 좋아 보인다고 하는곳으로 갔음.




그래서 방을 고르려는데 얘가 이런 거 어떰? 하면서 막 무인 단말기 넘기더니 방을 덜컥 고르고 계산도 해버리더라. 자기 때문에 일정 꼬였는데 술도 사주고 다코야키도 사주고 했으니까, 숙소는 제공하겠다 하면서 막 괜찮다고 그러는데 이미 결제 다 했다면서 나오는 키 받아서 숙소로 올라갔어.




생긴 건 한국 모텔이랑 별다를 거 없긴 한데 그 전동 거래도 이런 게 헤어드라이어 옆에 떡하니 올려져 있어서 놀라긴 했했음. 억.  하면서 그거 드니까 얼굴 빨개져서 등짝 때리더라. 바로 오사카식 개그였다 했음.




그렇게 뭐 들어와서 나는 맥주 좀 더 먹고 얘는 과자 몇 개 집어먹고 바깥이랑 다르게 말수는 좀 줄어든 상태로 얘기하고 있다가 호텔은 티브이 채널 너무 적었는데 여긴 머 있냐? 하면서 리모컨을 들었는데


얘가 어어..? 어어..? 하는 찰나에 티브이를 틀자마자 바로 성인 채널이더라고.




와 사스가 에이 브이 민조쿠.. 하면서 따봉 날려주니까 막 웃다가 리모컨 뺏겨서 티브이 꺼진 다음에 리모컨으로 맞음. ?! 이라고 하면 진짜 오사카식 개그 아니냐? 네가 절대 아니래 ㅠㅠ




막 그런 식으로 몸으로 하는 장난 치다 보니까 나도 얘 팔 잡기도 하고 몸이 살짝씩 닿기도 하고 하다 보니 어느새 얘도 같이 자도 되냐는 하는 말을 넌지시 하더라고 난 당연히 그럴 생각 아니었음? 하면서 막 웃고.


그럼 자기 일하고 와서 더러우니까 샤워 좀 하고 오겠다 하길래 욕조 넓던데 나는 목욕하고 싶다니까 그럼 물 데워 준다고 해서 알겠다 하고 얘는 그 호텔 가운이랑 수건이랑 막 챙겨서 들어가려다가 남쪽 쳐다보면서 훔쳐보면 안 된다고 하길래 알겠다고 하고 들여보냈음.




여기서 하나 짚고 갈건 난 이때 경험 수가 엄청 많진 않았지만, 경험이 있는 상태긴 했음. 수능 끝나고 같은 학교 여자애랑 몇 번 한 적 있었고 대학 신입생 때도 같은 과 누나랑 또 과팅에서 만난 여자애랑 몇 번씩 관계를 맺은 적은 있었는데.. 이건 풀 거 없으면 나중에 풀어보겠음.




그 일본 여자애들 특유의 엣찌~☆ 이런 말투가 존나 귀여웠기 때문에 당연히 어느 정도 씻고 물 받았다 하면 쳐들어가는 게 맞겠거니 하면서 대충 옷을 정리해 놓고 욕실로 따라 들어가니까 막 머리 감고 있다가 에에?? 에잇?? 하길래 낄낄거리면서 옆에서 같이 씻었어.




먼저 탕에 들어가 있으니까 이미 눈으로 볼 거 다봤는데 수건으로 주섬주섬 몸 가리면서 들어 올렸길래 미끄럽다고 손 잡아주고 수건은 젖으면 쓰기 불편하다고 걸어주니까 한국인들은 자상하다면서 탕에 들어오더라




탕이 보통 호텔이나 작은 집에 있는 좁은 욕조보다 러브호텔이다 보니 기본적으로 2인 탕이라 그런지 탕의 면적이 조금 넓긴 했는데 얘가 반대쪽 끝으로 가길래 살짝 손을 당겨서 내가 앉은 위치에서 포개서 앉도록 그러니까... 내 가슴팍이 얘 등에 닿는? 그런 자세로 바꿔서 앉혀놨었음.




그렇게 몸도 녹이면서 으어어.. 하고있는데 문득 얘가 자기 한국 남자만 보면 이러는 거도 아니고 이래본 적도 없다더라고 나도 이런 적 없는데 네가 귀여워서 이러고 있는 거라 하니까 막 웃으면서 좋아하더라.




그 말 하면서 목을 살짝 앞으로 빼서 어깨 쪽에 입을 살짝 갖다 대니까 움찔하면서 웃음소리가 확 줄어들더라고. 허리를 살짝 안아서 살이 되게 부드럽더라고? 야들야들 하다해야하나..




어쨋든 그렇게 어깨랑 목을 입술로 조금 훑다가 손으로 턱을 살짝 누르니까 뒤로 돌아보면서 입을 맞추더라. 가볍게 입술로 툭툭 건들면서 입술을 살짝씩 빨았는데 그럴 때마다 움찔- 움찔- 하는 게 귀여웠음.


그렇게 손으로 허리도 살짝 건드려 보고 허벅지도 쓸어보고 입술은 계속 키스하다가 어느 정도 숨이 차는 거 같으면 다시 목이랑 어깨 이런 식으로 여기저기 건드려야 하니까 얘도 건들 때마다 움찔거리는 반응도 좋고 슬슬 하고 싶더라고




"몸은 다 데워졌어?"


"으응... 나갈래"




살짝 얘를 밀어내고 먼저 나가서 얘도 일으켜 세워주고 몸도 닦여주고 먼저 나가 있으라 한 다음에 나도 닦고 나갔지. 가운만 걸치고 잠 구진 앓은채로 머리를 말리려는지 드라이기를 챙기고 있길래 아 머리가 남았지.. 하는 생각에 조금 식더라. 여자들 보통 30분은 걸리잖아. 얘 머리가 그렇게 길지는 않은 단발에서 살짝 넘어가는 중단발? 느낌이었거든. 그쯤 걸리겠지?



그래서 나도 가운 걸치고 얘 보고 거울 앞에 앉으라 한 다음에 드라이기로 머리를 살살 말려주니까 막 기분 좋은지 실실 웃더라고




"한국 남자는 진짜 다정한 거 같아"


"한국 남자 말고 내가. 한국 남자에 대한 환상은 버려"


"헤에.. 너무해 그럼 한국 안 갈래"




하면서 대충 한국에서도 다 다정한건 아니니까 한국와서는 꼭 조심해야한다고 하니까 그냥 한국에서는 니가 같이 다녀주면 되지~ 이런 식으로 얘기하길래 아까도 말했지만 난 군대가야함 ㅋㅋ; 하면서 웃어 넘겼어.



어느 정도 머리가 말려지고 이제 된 거 같다고 하자마자 그러면 침대로 갈까? 하니까 있지- 하면서 째려보길래 그냥 겨드랑이 쪽으로 손 쑥 집어넣어서 불쑥 꺼내서 침대에 살포시 눕혀주고 올라탔지.




그렇게 다시 키스. 하면서 허벅지는 얘 음부 쪽에 살짝 닿도록 다리를 오므리지 못하도록 집어넣으니까 내가 입술 건들거나 목을 건들 때마다 얘가 움찔거리고 그 움찔거림이 지 음부가 내 허벅지에 닿게 되니까 막 흐윽.. 흐으윽.. 하는 신음을 뱉어냈어.




그렇게 입은 상체 위주로 손은 허리와 허벅지 종아리 등을 쓸어주면서 움직이다가 입을 아래로 살짝 내려서 가슴 윗부분을 살짝씩 건드려 주다 젖꼭지를 입술로 살짝 비트니까 심음이 점점 커지더라고.




허벅지 쪽에서 비벼질 때마다 물이 조금씩 나와서 질척거리기 시작하는 게 나도 느껴지고 지금 당장에라도 넣고 싶었지만 참았지뭐..




그렇게 입술로 가슴에서 허리로 다시 가슴 다시 목 등을 왕복하면서 여기저기를 건들고 있으니까 그대로 누워서 얼굴만 가린 채로 신음을 가끔 뱉던 애가 갑자기 내 손을 턱 잡고는 몸을 일으켜 세웠어.




"나 너무 달아오른 거 같으니까 내가 하게 해줄래?"


라고 하더니 나를 살짝 밀어 넘어뜨리고는 우뚝이 솟아있는 내 걸 입으로 와 하고 넣더라.




지금에야 이 펠라가 서툴렀다 는 걸 알수 있지만 그때 나는 입으로 받아본 경험도 적었고 이 전에 나한테 입으로 해줬던 애들이래 봤자 입으로 해준 건 내가 처음이거나 아니면 거의 경험이 없던 애들이었는데 얘가 해주는 건 자극이 남달랐던 거 같다.




단순히 입으로만 하는 게 아니라 이쪽저쪽 혀도 써보기도 하고 깊게 넣었다가 얕게 넣었다가 손으로도 살짝씩 같이 움직여 주고 어쨌든 이리저리 하는 얘 머리를 살살 쓰다듬어 주면서 낮게 신음을 흘리고 있으니까, 얘도 나를 빤히 쳐다보다가 눈이 마주치면 부끄러운지 시선을 살살 피하면서 열심히 하더라고




그리고 어느 정도 받았을 때 이제 넣고 싶다고 하니까 앉은 내 위로 올라타서 내 거를 한 손으로 잡더니 쑥- 집어넣더라. 이미 젖을 대로 젖은 아래에 침을 묻힌 내게 들어가니까 막힘없이 부드럽게 들어가더라고.




얘가 체구가 작은 편인데 내가 키가 좀 있다 보니 아무래도 질구가 좁더라고 으윽.. 하면서 들어가는 감촉을 즐기는데 내 양어깨에 손을 얹고 확 들어왔던 얘도 내 머리에 머리를 맞대고 가만히 있는 거야



"으아.. 생각보다 너무 컸어.." 




하면서 끙끙 대기에 살짝 허리를 받쳐서 눕혀주고 본격적으로 내가 움직이기 시작했어.



내일 

20대의 성생활 3화 (일본녀 원나잇썰)

이어집니다.


0 Comments
추천야설
제목
토토사이트 제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야설탑
토토사이트 원벳원 야설탑
토토사이트 솜사탕벳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대왕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세븐데이즈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아인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텐텐벳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SG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아린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랭크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위너 야설탑
토토사이트 윈-win 야설탑
카지노사이트 썬시티카지노 야설탑
토토사이트 카린 야설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