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운명...16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운명...16

관리자 0 3219

엄마는 똑바로 누운 체 내 손이 보지 털을 쓸 자 다리를 벌리며 내 손을 받아들일 준비를 했다.

나는 느긋하게 엄마의 보지 털을 쓸었다. 시간은 충분했기에 조급하게 서두를 필요는 없었다.

보지 털을 쓰다듬다 엄마의 보지를 살짝 만지기를 반복하면서 최대한 느긋하게 움직였다.


엄마는 눈을 감고 이불을 목까지 덮고는 가만히 누워 있었다.

내가 손을 내려 본격적으로 엄마의 보지를 가르며 파고들자 엄마는 무의식적으로 다리를 더 벌렸다.

엄마의 보지는 벌써 질척거리며 보지 물을 흘리고 있었다.

내 손가락에 부드럽게 감겨드는 엄마의 보지 살이 너무 부드러웠다.

보지 입구의 주름을 만지며 살짝 살짝 약을 올렸다.


그러자, 엄마 보지가 찌걱 찌걱 하면서 울었다. 그 소리가 너무 자극적으로 이불속에서 울려 퍼졌다.

손가락을 보지에 넣지는 않고 입구만 살살 만지는데 엄마의 보지가 내 손가락을 빨아 당기는 듯 했다.

착착 감기며 질척이는 음탕한 소리를 내며 보지 물을 끊임없이 흘려댔다.

창문으로 흘러들어 온 햇살에...


엄마의 얼굴이 붉게 변한 모습이 내 눈에 들어왔다.

나는 급해지는 숨을 심호흡을 해서 참으며 손가락을 올려 콩알을 찾기 시작했다.

엄마의 콩알은 아까부터 보지 주름을 뚫고 나와 내 손가락이 만져주길 기다리고 있었다.

내 손가락에 한번 튕겨진 콩알이 자지러지자 엄마의 얼굴도 일그러졌다.


내 자지는 바지 속에서 터질 듯 발기한 체 허연 좆 물을 질질 흘리고 꺼떡거리고 있었다.

나는 급하게 바지를 벗고 엄마의 손에 내 좆을 쥐어 주었다.

엄마는 아무 거리낌 없이 내 좆을 잡고 슬슬 문지르며 위 아래로 움직였다.

엄마의 손은 금 새 내 좆 물에 젖으며 질척이는 소리를 냈고 내 손에 의해 엄마의 보지도 찌걱 이며 음탕하게 벌어졌다.

이불속에선 두 모자의 손에 의해 서로의 성기가 요란한 소리를 내며 달아

올랐다.

내 손가락이 엄마의 콩알을 집요하게 잡아 돌리자 엄마의 입이 벌어지며 특유의 중얼거림이 흘러 나왔다.

내 좆을 쥔 엄마의 손에 점점 힘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아휴~ 좋다... 선호야.....엄마 죽는 데 이... 아~유~ 엄마....좋아요.


엄마가 보지에서 어찌나 물을 흘리는지 내 손가락이 뜨거웠다.

엄마 좋아?.... 아 흑~... 좋아.... 좋아 선호야....

엄마 나도 좋아.. 엄마가 좋아.. 내도.. 엄마도 선호가.. 아이고..... 좋다..

엄마는 더 이상 정신을 못 차리고 엄마가 자식에게 하면 안 되는 그런 음탕한 말을 하면서 허리를 살살 돌리고 있었다.

이불속의 후끈한 열기로 엄마와 내 몸에서 땀이 배어나오기 시작했다.


엄마.... 씹하고 싶어... 해.... 아 후~ 빨리 해도...

나는 엄마의 말에 이불을 걷어치우고 엄마의 다리 사이에 무릎을 꿇고 살포시 앉았다.

엄마는 내가 다리 사이로 파고들자 다리를 활짝 벌려 세웠다.

훤한 대낮에 엄마의 보지가 활짝 벌어진 체 내 앞에 들어 났다.

엄마의 보지 털은 의외로 많지 않았다.


선자 누나도 그렇고 엄마도 그런 게 아마 유전인 듯싶었다.

엄마의 검은 색 보지 날개가 번들거리며 늘어져 있고 그 사이가 넓게 벌어져 있었다.

선자 누나의 보지는 아무리 흥분해도 속이 잘 보이지 않았는데 엄마의 보지는 흥분하자 붉은색 속살이 들어날 만큼 벌어져 있었다.

내가 바로 좆을 박을 생각을 못하고 엄마의 보지를 멍하게 바라보고만 있자


엄마가 재촉을 했다.

선호야.... 빨리... 그만 보고 빨리 해도...

나는 엄마의 재촉을 무시하고 그대로 엄마의 보지에 얼굴을 묻으며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엄마는 급하게 나를 밀어내려고 했지만 갑자기 당한 일이라 힘이 없었다.

엄마의 보지 날개를 물고 당기자 쫄깃한 느낌이 내 혀를 자극했다.

엄마는 내 머리를 움켜잡더니 미는 것도 아니고 당기는 것도 아닌 어정쩡한 자세로 몸을 웅크렸다.

나는 입을 벌려 보지 날개를 이로 잘근거리며 씹었다.

엄마가 급하게 신음을 흘리며 내 머리를 당겼다.

내 입에서 씹히는 엄마의 보지 날개가 너무 쫄깃했다. 나는 혀를 빼 물고 날개를 벌리고는 엄마의 콩알을 혀끝으로 튕기기 시작했다.


부드러운 내 혀가 콩알을 쓸고 빨아 당 기자 엄마의 허리가 펄쩍 뛰더니 허공에서 내려 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아이고... 나 죽어... 거 기 거 기..... 여보 나 죽어요.... 선호 아 부지...

엄마의 콩알이 내 이빨에 깨물리며 튕겨 나가자 엄마의 허리가 공중에 뜬 체 딱 멈추더니 부들부들 떨더니 울기 시작했다.

아이고... 엄니.... 흑흑.... 잘못했어요..... 나 죽어요..... 엄니... 아이고....


엄마가 보지 물을 싼 듯 했다. 내가 얼굴을 떼었는데도 엄마의 허리는 계속 들려 있었다.

잠시 후, 엄마가 널 부러 지길 레 다리를 활짝 벌리고 좆을 엄마의 보지에 맞췄다.

엄마는 눈을 떠 올려다보았지만 나를 보는 건 아닌 듯 했다.

엄마의 눈은 완전히 풀려 있었다.


나는 엄마 보지에 좆을 맞추고 조금은 빠르게 밀고 들어갔다.

오르가즘으로 잔뜩 움츠려 들었던 엄마의 보지가 내 좆을 꽉 물면서 받아 들였다.

엄마는 다시 꿈틀거리며 나를 안았다.

엄마의 보지가 강하게 내 좆을 조였지만 워낙 많은 물이 흘러 나와 미끈 덩 거리며 잘도 움직였다.


내 좆이 끝까지 파고 들 때마다 엄마는 온 몸을 떨면서 다시 중얼거리며 쾌락에 빠져 들었다.

나는 상체를 절반쯤 세운 체 엄마를 밀어 붙였다.

엄마의 윗도리는 가슴까지 밀려 올라가 있었다. 한 손으로 옷을 위로 올리자 엄마는 정신이 없는 가운데도 팔을 올려 옷을 벗어 던졌다.

엄마의 큰 젖이 들어 났다.

내가 강하게 박을 때마다 엄마의 젖도 위 아래로 출렁거리며 움직였다.

나는 식식거리며 허리를 요란하게 움직여 엄마의 보지를 파고들었다.

내 입에서는 나도 몰래 엄마나 선자 누나처럼 중얼거림이 흘러 나왔다.

나도 여자들처럼 도가 지나친 흥분에 말이 계속 흘러 나왔다.

엄마... 좋아?... 엄마 보지 너무 좋아.. 아휴... 여보... 나도 좋아요...

빨리.. 아 후... 더 빨리... 엄마.... 공부 열심히 할게...


아 흑... 그래... 빨리 해도.... 내 죽는 데 이.... 엄마 죽는 데 이.... 선호야...

엄마도 나도 씹을 하면서 생각나는 대로 지껄였다.

엄마는 나하고 씹을 하면서도 아 부지를 찾았다.

버릇인지 진짜 아버지로 착각하는지는 나도 몰랐다. 나는 너무 흥분해서인지 사정이 빨리 오지 않았다.

내 좆은 아프도록 엄마 보지를 파고들었지만 감각은 더디게 왔다.


그 사이 엄마는 다시 한 번 보지 물을 토해 냈다. 두 번째 엄마는 온 식구의 이름을 불러 대며 눈을 까뒤집었다.

이불을 걷어차고 위풍이 심한 방이었지만 엄마나 나나 온 몸에 땀이 흘러 내렸다.

엄마가 다리를 오므리려고 했지만 나는 더 집요하게 파고들며 마지막을 향해 정신없이 달렸다.


아 흑.. 여보 나 죽어요.... 아이고..... 여 보 잘못 했어요....

엄마... 나야.... 나 선호..... 엄마 아들..... 헉헉 아 후~~ 아 들.... 선호... 선호야.... 엄마 살 리도.... 나 죽는 데 이... 엄마...... 엄마......

나는 허리를 강하게 부딪치며 엄마의 보지에 좆 물을 쌌다.

잔뜩 부풀은 요도로 내 좆 물이 쉭쉭 거리며 쏟아져 나와 엄마의 자궁으로 밀려들어갔다.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양이 쏟아져 나왔다.

내가 허리를 발작적으로 떨며 좆 물을 싸자 엄마가 보지에 힘을 잔뜩 주며 내 좆을 물고 늘어졌다.

정말 시원하게 싸질렀다. 내장까지 쏟아져 나가는 느낌이었다.

아니 척추가 송두리 체 뽑혀 나가는 느낌이었다.

선자 누나하고 씹을 할 때도 좋았지만 확실히 경험 많은 엄마가 받쳐주니 내가 더 흥분을 한 듯 했다.

선자 누나는 아직 경험을 더 쌓아야 이런 느낌이 올 것 같았다.

한참 동안 엄마 위에 엎드려 숨을 골랐다. 엄마는 힘이 드는지 말을 못하고 내 어깨를 툭툭 쳐 나를 내려오게 했다.

내가 자지를 뽑아내고 몸을 일으켰지만 엄마는 여전히 다리를 벌린 체 누워만 있었다.


활짝 벌어진 엄마의 다리 사이에 짓 이겨진 엄마의 보지가 보였다.

보지 날개도 힘을 잃고 구겨져 있었다.

엄마의 보지 근처 사타구니는 보지 물로 번들거렸다.

내 자지가 빠져 나왔지만 엄마의 보지는 여전히 둥 그렀게 벌어져 있었는데 잠시 후 그 사이로 허연 내 좆 물이 주 루 룩 흘러 내렸다.

엄마는 그 지경인데도 눈을 감고 다리를 벌린 체 움직이지를 않았다.


흘러내린 좆 물이 엄마의 항문까지 허였게 만들었다.

엄마..... 괘 안나?.....

엄마는 말을 못하고 겨우 고개를 끄떡였다. 엄마는 억지로 몸을 일으키더니 바닥에 깔린 수건을 찾아보지를 가리고는 다시 누웠다.

땀이 식자 몸이 떨려 왔다.

내가 이불을 끌어다 덮자 엄마가 다리를 곧게 펴더니 한숨을 내 쉬었다.


나도 추워서 엄마 옆에 누웠다.

몇 시고?... 아직 점심전이다. 엄마는 시간관념도 잊고 씹을 해서 인지 세 자매가 올 시간을 염려하는 듯 했다.

아직 올라 면 멀 었 데 이... 잠시 그렇게 누워 방금 전 엄마와의 격렬했던 씹을 회상했다.

이게 바로 경험 많은 여자라는 걸 선호는 그때에 깨 닳았다.


정말 대단한 씹 이였다. 엄마와 선미가 가면 선자 누나에게 조금 더 많은 걸 가르쳐야 겠 다고 생각했다.

엄마..... 와?.... 내 정말 좋 았 데 이..... 엄마도 좋았나?

좋기는.. 좋아서 아들하고 하는 엄마가 어데 있 노? 거짓말마라.

그래... 좋았다.... 후~ 하도 오랜만이라...

아 부지하고 자주 안하나? 엄마의 살찐 엉덩이를 쓰다듬으며 물었다.

어데?... 너 아 부지 몬 한다. 그것도 몸이 따라줘야 하는 기다....

예전에는 우 옜 는 데? 별걸 다물어 쌌 노?... 말해 본 나.... 어이?....

너의 아 부지도 젊었을 땐 좋 았 제... 그때는 내가 잘 몬 한 기라...

으응... 할 만하니 넘어가 부 렀 제.... 웬 수...

그래도, 이래 좋은지는 몰 랐 데 이...

엄마가 한숨을 내 쉬며 말했는데 뒷말은 거의 안 들리게 작았다.


하긴 그랬을 것이다. 내가 어릴 때부터 봐와도 아버지는 자리보전하고 누워 사는 게 일이였다.

이제 내가 해주께... 말도 안 되는 소리 마라.....

아직 그래도 너의 아 부지 멀쩡히 살아 있고... 이러면 안 된 데 이...

이미 한건 우얄 낀 데?... 엄마가 말 했 제...

이건 여자가 해주는 게 아이고 엄마가 내 가 너 잘되라고 해주는 기다.


어데 어떤 엄마가 이렇게 하 겠 노마는... 내는 글타...

엄마하고 약속한 거.... 내는 믿는 데 이...

오야..... 알 았 데 이... 대신에 엄마도 내 한 테 해줘야 한 데 이...

야가 와 이라 노... 알아듣게 얘기 했구 만....

내 공부도 잘하고 엄마 걱정 안하게 잘 할기다.

너 하고 내하고 그럴 처지가? 그냥 할 수 있을 때 해주면 안 되나?


엄마는 한숨을 내 쉬며 나를 바라 봤다. 나도 지지 않고 엄마를 뚫어져라 바라보았다.

오야.. 알 았 데 이.. 내 할 수 있으면 피하지는 않을 기다.

대신에 너도... 알제? 하모.. 내 두고 봐라.....

그리 고... 절대 비밀로 해야 한 데 이.. 내가 바보가?.. 잘 안 데 이...

엄마가 점심 차려 준다고 일어나는 걸 잡고 잡아 늦은 점심을 먹었다.


세 자매는 해가 져서야 들어왔지만 엄마하고 씹을 또 하지는 못했다.

엄마는 오랜만에 과격한 씹을 해서 몸살이 날 거 같다고 나를 피했다.

엄마와 약속을 했지만 자주 할 기회가 없었다.

떨어져 있는 대다가 일 년에 몇 번 볼 때마다 둘만의 시간을 갖기가 쉽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렇게 세월이 흘러가자 오히려 엄마와의 관계는 서먹하게 변하고 말았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