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작품] 운명...11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작품] 운명...11

관리자 0 7482

마치 아기가 젖을 빨듯이 힘차게 빨아 당기자 엄마의 팔이 나의 머리를 감싸 안았다.

엄마의 보지 콩알을 간 지르다 손톱으로 튕기면 그때마다 내 머리를 안은 엄마의 팔에 힘이 잔뜩 들어갔다.

얼마나 오래 동안 그렇게 했는지 모를 정도로 나는 정신이 없었다.

엄마의 팔에 힘이 잔뜩 들어가더니 벌어진 다리가 점점 좁혀지면서...


엄마의 신음이 크게 울렸다. 엄마의 보지는 흘러나온 물이 넘치다 못해 줄줄 흘러 내렸다.

엄마가 오르가즘에 오른 듯 했다.

그러 나, 나는 멈추지 않고 계속 콩알을 튕겼다. 엄마는 작은 소리로 뭐라 중얼거리며 허리를 들었다 놓아다 하며 정신을 못 차리는 듯 했다.

어느 순간, 엄마의 팔이 내려와 내 손을 잡았다.


고마... 고마 해라... 나는 손을 빼지는 않고 움직임만 멈춘 체 엄마가 진정하기를 기다렸다.

잠깐 쉬었다가 다시 손가락을 움직이자 엄마가 심하게 흠칫거렸다.

내 팔을 잡은 엄마의 손에 힘이 잔뜩 들어갔다.

선호야... 엄마 힘들다... 고마하면 안 되나?... 엄마... 엄마...나.....

엄마가 눈을 슬며시 뜨더니 나를 올려다보았다.


어두워 자세히는 안 보였지만 엄마의 눈은 축축하게 젖어 있는 듯 했다.

선호야... 엄마는 너를 믿는 데 이... 엄마...

알 제... 엄마 마음 알제... 오야... 안다...

엄마의 다리가 다시 벌어지면서 내 다리를 건드렸다.

엄마의 손이 움직이더니 내 허리를 잡더니 엄마 쪽으로 당겼다.

나는 엄마의 손길에 따라 엄마의 다리 사이에 엎드렸다.


나는 백 미터를 전력 질주하는 것처럼 숨을 몰아쉬었다.

체육복 바지를 뚫을 듯 서 있는 내 자지가 엄마의 보지 근처를 쿡 찔렀다. 내가 엄마 몸 위에 엎드리자 엄마가 두 팔과 다리로 나를 꽉 끌어안았다.

나는 얼굴을 엄마의 얼굴 옆에 붙이고 엄마의 품에 안겨 들었다.

나를 한참 안고 있던 엄마가 팔을 내려 내 체육복 바지를 아래로 내렸다.

팔이 더 이상 안 내려가자 다리를 들어 걸 더니 완전히 벗겼다.

나는 엄마가 힘들지 않게 도와주기만 했다. 엄마도 나도 더 이상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이제는 더 이상 말이 필요가 없었다. 엄마도 나도 숨만 몰아쉬며 몸이 가는 대로 움직였다.

엄마는 내 바지를 완전히 벗기고 다시 나를 안았다.

나는 바로 엄마의 보지에 자지를 꼽고 싶었다.


하지만, 영악한 내 머리는 그때도 돌아갔다. 나는 일부러 보지 구멍을 못 맞추고 한 참을 버 벅 거렸다.

엄마가 엉덩이를 들면서 나를 도와주었지만 나는 계속 헤매는 척 했다.

엄마도 내가 보지 구멍을 못 찾자 답답하고 애가 타는지 노골적으로 다리를 더 벌리며 허리를 들고 도와주었다.

엄마 안 된다... 엄마가 해도...


엄마는 나의 말에 바로 손을 내리더니 내 자지를 잡고 보지에 내 자지를 맞추었다.

자지 끝이 뜨뜻해지며 엄마의 보지로 조금씩 밀려들어갔다. 엄마는 구멍이 확실히 맞은 걸 느끼고는 손을 올려 내 허리를 잡더니 나를 끌어당겼다.

나는 허리에 힘을 주면서 최대한 천천히 엄마의 보지를 음미하면서 밀고 들어갔다.


내 좆이 밀고 들어가자 엄마는 얼굴을 찡그리더니 턱을 들어 올렸다.

어휴... 아휴... 어이구...

엄마는 작게 중얼거리며 내 허리를 당기는 팔에 힘을 더 주기 시작했다.

엄마의 보지는 선자 누나보다 헐렁하고 더 미끈 덩 거리는 느낌이 났다.

하지만, 내 자지에 느껴지는 보지 속살의 느낌은 아주 자극적이었다.

한 없이 미 끌 거리는 그 느낌이었다.


단련된 보지 근육이 내 살 기둥을 감싸자 나는 거의 미칠 것만 같았다.

끝까지 박아 넣자 엄마의 보지가 내 좆을 오물거리며 물고 늘어졌다.

엄마의 보지에 내 살 기둥을 박아 넣었다는 생각에 나는 그대로 좆 물을 싸 버리고 말았다.

허리를 발작적으로 튕기면서 엄마의 보지에 씨앗을 잔뜩 싸질러 버렸다.

너무 강렬한 쾌감에 나도 참을 수가 없었다.

또 엄마의 보지는 내가 태어나 두 번 째 로 겪는데 아무래도 경험이 많은 보지라 속살의 움직임이 틀렸다.

엄마는 내 허리를 지그시 당기며 내가 진정하기를 기다렸다.

사정의 여운이 어느 정도 가시고 정신을 차리자 엄마가 눈을 뜨고 나를 올려다보았다.

나는 괜히 미안한 마음에 엄마의 눈을 쳐다보지 못했다.


그대로 엄마 가슴에 얼굴을 묻으며 젖꼭지를 물었다. 엄마의 젖꼭지는 아직도 빳빳하게 서 있었다.

엄마가 내 머리를 부드럽게 쓰다듬어 주는데 내 자지에서 서서히 감각이 돌아오고 있었다.

엄마의 보지가 계속 움찔거리며 내 살 기둥을 오물오물 물고 있었다.

조금 전까지 느끼지 못했던 감각에 내 살 기둥이 서서히 살아났다.


나는 다시 천천히 허리를 움직이며 왕복을 하 기 시작했다.

엄마는 다리를 활짝 벌리며 내가 움직이기 편하게 자세를 잡고는 두 팔로 내 허리를 힘차게 당겼다.

한번 시원하게 사정을 해서 나는 여유가 있었다.

아직 어설프지만 약간의 기교를 부리며 엄마의 보지에 내 살 기둥을 박아 넣자 엄마가 다시 작게 중얼거렸다.


엄마의 말을 중구난방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는 없었지만 흥분했다는 증거였다.

내가 살 기둥을 박아 넣는 속도를 올리자 엄마의 중얼거림도 빨라지며 마 디 마디 끊어졌다.

엄마의 보지는 연신 내 좆을 물었다 조였다 하면서 물을 줄줄 흘려 대고 나는 자지 끝이 아려오면서 신호가 오자 더 빨리 더 세게 박아 넣었다.


엄마의 보지와 나의 자지가 맞닿아 있는 곳에서 철썩거리는 소리가 이불안에 울려 퍼졌다.

내 좆이 사정의 징조를 보이며 급격하게 팽창하며 강하게 박혀 들자 엄마의 입에서 억억거리며 굵은 신음이 몇 차례 터져 나왔다.

소리가 제법 컸지만 엄마 스스로도 모르는 듯 했다. 나의 급박한 움직임에 엄마의 보지가 급격하게 수축을 하더니 내 좆을 강하게 물었다.

나는 더 이상 참지 못하고 그대로 사정을 했다.

내가 좆을 끝까지 박아 넣고 울컥 이면서 좆 물을 싸자 엄마도 사지로 나를 강하게 안으며 보지 물을 토하며 오르가즘에 올랐다.

어이구... 어휴... 나 죽는 데 이... 선호 아 부지... 나 죽어요...

나는 사정을 하면서도 발작적으로 허리를 꿈틀거렸다.

좆 물이 쭉쭉 뿜어지면서 엄마의 자궁 속으로 힘차게 쏟아져 들어갔다.


엄마와 나는 한 치의 빈틈도 없이 서로를 강하게 끌어안고 있었다.

한참 동안 껄떡되며 좆 물을 토한 자지가 진정되기 시작했다.

엄마도 나를 안고 있던 사지에서 서서히 힘이 빠져 나가고 있었다.

눈동자에 초점이 돌아오면서 정신을 차렸다.

엄마의 얼굴을 보기가 민망했다.

죄책감은 들지 않았지만 무안하기는 했다.


나는 계속 엄마를 안고 입술로 엄마의 귀를 빨았다.

엄마는 고개를 흠칫 돌리더니 가만히 있었다. 혀로 귀를 후비고 입술로 빨 자 엄마의 다리가 다시 내 하체를 감았다.

잠깐 동안 나의 애무를 받던 엄마가 팔을 풀면서 나를 슬쩍 밀었다.

이제 고마 해라... 엄마 힘들 데 이...

나는 고개를 들어 엄마를 내려다보았다.


내가 똑바로 내려다보자 엄마가 슬며시 시선을 피했다.

엄마... 고 맙 데 이... 그려... 엄마 맴 알면 돼?.. 정말 고 맙 데 이...

엄마는 별 말없이 내 등을 손으로 쓰다듬었다.

엄마의 보지는 아직도 박혀 있는 내 좆을 움찔거리며 가끔 물었다.

나는 엄마의 손길이 너무 좋아 한참 동안 엎드려 있었다.

이제 고마 내려 온 나... 무 겁 데 이... 오야...


내가 자지를 빼려고 하자 엄마가 허리를 들어 올렸다.

내 자지가 엄마의 보지에서 쑥 빠지자 엄마의 입에서 아기가 칭얼거리는 소리가 흘러 나왔다.

내가 옆에 눕자 엄마가 상체를 세우더니 밑에 깔려 있던 수건으로 보지를 닦았다.

내가 두 번이나 사정을 해서 물이 많이 나온 듯 했다.

한참 닦더니 이불을 걷고는 내 자지도 닦아 주었다.

엄마는 아무 말이 없었다. 나도 그런 엄마의 분위기에 말을 못 하고 묵묵히 엄마의 서비스를 받기만 했다.

엄마가 다시 내 옆에 눕자 나는 엄마에게 바싹 붙으면서 다시 가슴을 움 켜 쥐었다.

이제 고마 자자... 오야... 잘 끼다...


실 컨 만족한 나는 엄마의 젖을 꼭 쥐고는 금세 잠에 빠져 들었다.

엄마의 보지를 처음 탐험하고 7년 만에 나는 엄마의 보지에 내 좆을 박아 넣고 좆 물을 두 번이나 쏟아냈다.

내 인생이 다시 또 한명의 여자, 엄마와 운명적으로 엮이는 순간이었다.

나는 엄마와 꿈같은 씹을 하고는 깊은 잠을 이루지 못했다.

엄마가 조금만 부스럭거려도 잠이 깨고는 했다.


하지만, 엄마가 옆에 있는 걸 확인하면 또 잠이 들어 버렸다.

그렇게 몇 번 쯤 깨자 새벽이 되었는지 엄마가 부시 시 일어났다.

몇 신데... 벌써 인 나 노? 더 자라... 아직 꼭 두 새벽 이 데 이...

엄마도 더 자 그라... 그러면서 나는 엄마를 강제로 눕혔다.

그리고는 바로 손을 움직여 엄마의 다리 사이에 끼우면서 보지를 문질렀다. 엄마는 황급히 다리를 붙이며 내 손을 잡았다.


야가 또 와 이라 노... 빨 랑 빼 그레이... 너의 아 부지 일어 날 시간 다 된 기라...

엄마... 흐 흥... 쪼매 만... 응? 너 엄마하고 약속 안 잊었제?

하모... 그러니까.... 응? 아 부지 일 나니까... 알 제? 오야...

엄마는 더 이상 말을 안 했지만 나는 무슨 뜻인지 바로 알아들었다.

엄마의 다리가 활짝 벌어지면서 내 손이 자유롭게 엄마 보지를 파고들었다.


바로 날개를 벌리고 보지로 파고들었다.

엄마의 보지는 언제나 미 끌 거리는 듯 질척이고 있었다.

내가 보지를 쓸 면서 애무를 하자 엄마가 재촉을 했다.

고마 만지고... 빨리 하 그 레이...

엄마의 재촉에 나도 마음이 급해졌다. 나는 활짝 벌어진 엄마의 다리 사이에 엎드리며 엄마의 손에 내 자지를 쥐어 주었다.

엄마는 잔뜩 발기한 내 자지를 보지 구멍이 잇대면서 허리를 들어 내 좆이 들어가기 쉽게 해 주었다.

나는 엄마가 인도해준 대로 엉덩이를 내리며 엄마의 보지 속으로 내 좆을 끼워 넣었다.

최대한 천천히 엄마의 보지를 느끼며 서서히 밀고 들어가자 엄마가 내 허리를 당기며 재촉을 했다.


야가... 와 이라 노... 엄마 속 타 그로...

그래도, 나는 엄마의 말을 무시하며 천천히 움직이며 내 좆을 무는 엄마의 보지를 느끼고 있었다.

엄마가 애가 탈수록 나는 더 좋았다. 내 살 기둥이 절반이 넘게 들어가자 엄마가 다리를 더 벌리며 허리를 들었다.

어이구... 아휴... 엄마 속 그만 태우고... 빨리 해도...


난, 삽입이 완전히 되고 잠시 엄마의 사타구니를 비비고 나서 움직이기 시작했다.

내가 시원하게 움직이자 엄마는 눈을 감고 입술을 달싹였다.

귀를 엄마의 입 가까이 대자 엄마의 중얼거림이 들렸다.

어휴... 좋네... 아휴... 여보... 팍팍... 아휴... 엄니... 빨리... 아휴... 선호야...

선호 아 부지...


그냥 이런 저런 단어의 조합이었지만 나도 찾고 또 아버지도 찾고 횡 설 수설 하는 엄마의 모습에 나는 더 흥분이 되었다.

나는 엄마의 중얼거림에 말을 걸기 시작했다.

엄마... 조 으나? 오야... 아휴... 좋다... 아이고... 선호 아 부지... 빨리 해도요... 아휴...

엄마는 나하고 아버지 사이를 왔다 갔다 하면서 계속 중얼거렸다.


어디가 좋은데? 아휴... 보지가... 보지가...아이 고 엄니.... 엄니

내가 강하게 부딪치자 엄마는 엄마를 찾았다.

선자 누나도 그렇고 엄마도 씹이 시작되고 흥분이 되면 자기도 기억을 못하는 말을 끊임없이 중얼거렸다.

엄마와 딸이 어쩌면 그렇게 똑 같은지 나도 놀랐다.

엄마의 중얼거림에 나는 속도를 더 올렸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