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운명...9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운명...9

관리자 0 9775

그런데 내가 오자마자 나머지 한 방에도 불을 넣기 시작했다.

외아들을 위해 닭을 잡아 거나하게 저녁을 먹고는 일찍 건너 방으로 와서 누웠다.

추운 겨울 시골 동네는 정말 적막했다. 선미가 따라서 건너와 한참 동안 재잘 되고 있었다.

작고 앙증맞은 입술이 움직이며 말을 할 때 모습이 너무 예뻤다.


예전 생각에 자지가 불끈 거렸다. 선미도 이제는 중학생이 되면서 여자 티가 제법 났다.

아직은 어려 위에 누나들과 비교하기가 그렇지만 내 기준으로 볼 때 선미가 세자 매 중 제일 예뻤다.

선미는 예전의 일은 기억을 못하는지 적막했던 집에 내가 내려 오자 일주일 내내 내 옆에 붙어 있다시피 했다.


농한기라 엄마 아버지가 늘 집에 있어서 그렇지 아니었다면 나는 선미를 꼬 셨 을 지도 몰랐다.

한참을 떠들던 선미가 자러 건너가자 방안엔 다시 적막이 흘렀다.

잠깐 책을 뒤적이다 눈에 들어오지 않아 한쪽에 던져 놓고 자리에 누워 선자 누나를 떠올렸다.

선자 누나를 떠 올리자 내 자지는 바로 반응을 하며 벌떡 일어섰다.


아무래도 용두질을 해서 좆 물을 빼야 잠이 올 거 같았다.

그때 방문이 조용히 열리며 엄마가 들어왔다.

방은 뜨듯 하제? 그러면서 이불 밑에 손을 넣어 방바닥을 만져 본 엄마가 옆에 앉았다.

오야... 뜨겁다. 방학내 집에 있을 거제? 아이다. 숙제도 있고 또 공부 땜에 나가야 된다. 언제 나갈긴데?


한 일주일 있다 갈라 칸 다. 그려... 공부 열심히 해야 제...

엄마는 아쉬워하면서도 따뜻한 눈으로 나를 지그시 바라보면서 흐 뭇 해 하며 내려다보았다.

이미 선자 누나로 인해 여자 맛을 들인 나는 엄마의 눈빛에 자지가 다시 뻐근하게 일어서기 시작했다.

다행이 이불속이라 엄마가 몰라 다행이었다.

엄마가 건너가면 필히 용두질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는데 엄마는 건너 갈 생각을 안 하고 이것저것 자꾸 물어 보셨다.

나는 엄마의 질문에 건성으로 대답하다 빨리 보내기로 마음먹고는 아버지는 자나? 오야... 너의 아 부지는 초저녁이면 잔다.

엄마도 얼른 건너 가 자라. 오랜만에 아들 보는데 잠이 오간 디... 와?...

너 졸리나? 오야.


그럼 자자... 내도 오늘은 여서 자야것다.

오늘은 좆 물을 빼기는 글렀다고 포기를 하고는 자리에 누웠다.

엄마는 옷을 주섬주섬 벗더니 빨간 내복 차림으로 불을 끄고 내 옆에 살며시 누웠다.

나는 엄마의 빨간 내복을 보자 예전 생각이 나면서 어떤 기대감에 흥분이 되기 시작했다.


어쩌면 오늘밤 엄마 보지를 다시 탐험 할 수도 있을지 모른다는 기대감이 들면서 내 눈은 또랑또랑 빛나기 시작했다.

엄마는 누워서도 잠을 안자고 이것저것 계속 묻기도 하고 얘기를 하면서 쉽사리 잠이 들지 않았다.

난, 건성으로 대답을 하면서 엄마가 빨리 잠들기만 기다렸다.

얼마쯤 지나 엄마가 조용해지길 레 더 기다렸다.


슬며시 엄마 쪽으로 몸을 틀었다. 엄마는 꼼짝 안하는 걸로 봐서 확실히 잠이든 듯 했다.

잠깐 동안 엄마의 동태를 살피고는 이상이 없자 나는 천천히 손을 뻗어 내복위로 엄마의 가슴을 잡았다.

내복 위였지만 브라 자를 하지 않은 엄마의 가슴이 확실히 느껴졌다.

처음엔 살며시 만지다 서서히 힘을 주었는데 엄마가 반응이 없었다.


그러자, 나는 손을 내려 엄마의 내복 속으로 손을 넣고 천천히 엄마의 맨가슴을 움켜쥐었다.

엄마의 젖은 아래로 조금 쳐졌지만 투실 투실한 엄마의 젖가슴은 너무 부드럽고 고왔다.

그런데 엄마가 몸을 움직이더니 잠이 깬 것 같았다.

와? 엄마 젖 만지고 싶나?

나는 많이 놀랐지만 엄마가 아무렇지도 않게 묻길 레 나 도 아양을 떨듯 말했다.

오야... 엄마 젖 너무 좋다. 키 는 젤로 큰 게 얼 라 맹키로... 호호...

난, 차라리 엄마가 깨고 나자 마음 편하게 엄마의 젖을 만지기 시작했다.

예전에 내가 어렸을 땐 엄마는 고생을 많이 해 많이 말랐었다.

하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살만해졌는가 싶었다.


살이 제법 붙어서 그런지 가슴도 투실 투실한 게 컸다.

그 큰 젖을 한 손에 가득 쥐고 만지면서 주무르다 손가락 한 마디 만큼이나 큰 젖꼭지를 살살 돌리기도 하면서 양쪽 젖가슴을 왕복했다.

엄마는 다시 잠을 자려고 했지만 내가 젖을 애무하는 것처럼 만지자 잠이 안 오는지 조금 지나자 말을 걸었다.

선자하고는 잘 지내 제?


순간 나는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지만 태연하게 대답했다.

엄마도 선자 성깔 알 잖 아... 하도 잔소리 해 싸서 몬 살겠다.

너는 누부야 한 테 선자가 머 꼬?... 이젠 나이 들었으니까 누나라고 해라..

오야... 엄마는 다시 말이 없어졌다.

어색한 침묵 속에 나는 엄마의 젖꼭지를 돌리고 튕기면서 주물렀다.

엄마의 젖꼭지는 빳빳하게 일어나 있었다.


엄마는 가끔 마른 침을 삼키더니 나하고 사이에 있던 팔을 들어 이마에 올리고는 얼굴을 슬쩍 가렸다.

나도 아까부터 흥분이 잔뜩 되어 있었던 터라 엄마의 그런 반응에 더 집요하게 젖꼭지를 돌렸다.

이제는 젖가슴뿐만 아니라 그 주위도 한번 씩 쓸 면서 터치를 했다.

엄마의 피부는 살이 찌면서 더 부드러워져 있었다.


나는 내 흥분을 못 이기고 손을 아래로 더 내려 엄마의 배도 쓰다듬고 올라갔다.

엄마, 그때 나이 마흔을 넘긴지 3년 아직 여자로써 지지 않는 나이니 나의 집요한 손놀림에 흥분이 되는 건 당연한 일인지도 몰랐다.

가슴을 쓸 던 손이 배로 내려오면서 힘이 잔뜩 들어가는 걸 내 손으로 느낄 수 있었다.

나도 엄마도 아무 말 없이 그렇게 서로의 속내를 감추며 은근히 즐기고 있었다.

나도 입술이 마르고 마른침을 삼키며 점점 더 밑으로 손을 뻗었다.

엄마는 그런 나의 손길을 느끼면서도 한쪽 팔을 이마에 올린 체 꼼짝 안하고 누워 있었다.

그렇게 젖가슴과 배를 왕복했다.


그런데 나의 손에 엄마의 내복 아랫도리가 만져졌다.

나는 그 곳에서 손을 멈추고 가만히 엄마의 행동을 살폈다.

엄마는 잠을 자는 것처럼 미동도 없었다. 하지만, 분명 잠이든 게 아니라는 건 알고 있었다.

어쩌면 그런 엄마의 행동이 나에게 무언의 승 낙 처 럼 느껴졌다.

나는 침을 소리 내서 삼키고는 엄마의 아랫도리로 손을 슬며시 집어넣었다.


엄마가 흠칫하더니 다리를 모으며 무릎을 구부려 올렸다.

나의 손에 엄마의 보지털이 한 움큼 잡히고 손끝은 보지 둔덕 끝에 걸쳐져 있었다.

엄마의 목이 울렁이며 침이 넘어 갔지만 여전히 엄마는 가만히 계셨다.

나는 그런 엄마의 행동에 용기를 갖고 손을 더 밑으로 찔러 넣었다.

엄마의 다리는 더 힘을 주며 내 손의 침입을 막았다.


하지만, 집요한 내 손길에 엄마는 도저히 안 되겠는지 이마에 있던 손을 내려 엄마의 아랫도리에 들어가 있던 내 손을 잡았다.

선호야... 나는 아무 말 없이 엄마의 다음 말을 기다렸다.

고마 해라... 더는... 엄마의 말소리는 심하게 떨리고 갈라져 있었다.

나는 더 내려가지도 그렇다고 빼지도 않고 그대로 가만히 있었다.

엄마도 더 이상 말이 없이 내복위로 내 손을 꼭 잡고는 가만히 있었다.


엄마... 엄마는 대답을 하지 못 했다.

아마 내가 더 심한 요구를 하면 어떡하나 걱정하는 듯 했다.

나는 엄마의 그런 여린 마음을 파고들었다.

엄마 미안해... 근데 너무 궁금해서... 요즘 공부도 안 되고...

그 생각 마이 나나?... 오야... 미치것다.

너 나이 때가 한창 그랄 때 제...

엄마는 그 말을 끝으로 더 이상 말을 하지 않았다.

나도 손을 더 넣지도 빼지도 못하고 그렇게 엄마와 나는 한참을 움직이지 않았다.

나는 그런 침묵이 견디기가 힘들었다.

어느 정도 흥분 된 마음도 가라앉고 여유를 찾자 나는 이성이 돌아 왔다.

엄마에게 미안한 생각이 들면서 후회가 밀려왔다.


내가 엄마 내복에서 손을 빼려고 움직이자 엄마가 흠칫하더니 다급하게 입을 열었다.

만지기만 해야 한 데 이... 엄마는 나의 움직임을 오해한 듯 했다.

어렵게 찾아 온 이성이 한 순간에 사라지며 내 몸은 다시 흥분에 휩싸였다.

엄마는... 꼭 만지기만 하 그 레이...

엄마는 두 번에 걸쳐 나에게 확인을 받았다.


엄마는 잠깐 망설이더니 접었던 다리를 슬며시 펴고는 다리를 양쪽으로 벌려 주었다.

그리고는 내 손을 잡았던 손을 슬며시 놓더니 다시 이마로 올려 얼굴을 슬쩍 가렸다.

나의 자지는 다시 급속도로 발기를 했고 어정쩡하게 걸려 있던 내 손이 아래로 내려가면서 엄마의 보지를 덮었다.


손바닥으로 엄마의 보지 전체를 쓰다듬으며 자리를 잡자마자 내 중지가 엄마의 보지를 가르며 골짜기로 파고들었다.

엄마의 보지는 벌써 미 끌 거렸다. 중지를 아래에서 위로 긁어 올리자 엄마 보지의 양 날개가 잘 익은 석류마냥 쫙 갈라졌다.

두어 번 왕복을 하며 가르자 엄마의 보지에서 벌써 찌걱 이는 소리가 나기 시작했다.


나는 보지의 주름을 하나하나 긁어 주면서 엄마의 보지에서 물을 쥐어짰다. 엄마는 여전히 팔로 얼굴을 가리고 반대쪽으로 살짝 돌리고 있었다.

하지만, 목은 연신 울렁이며 침을 삼키고 있었다.

컴컴한 방안이지만 차마 아들 쪽으로 얼굴을 돌리기 힘든 듯 했다.

엄마의 보지에서 물이 점점 더 흘러나와 완전히 질척거리기 시작할 때쯤 난 손을 보지 위쪽으로 올렸다.

엄마의 콩알이 있을 만한 부위를 만지면서 콩알을 찾았다.

선자 누나와의 경험으로 그 곳을 만지면 여자들이 좋아하는 걸 알았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엄마의 그 부분은 밋밋하면서 콩알을 찾을 수가 없었다.

한참을 쓸고 긁으면서 찾았지만 손끝에 오돌토돌한 그 느낌이 오지 않았다.

그때 나는 실수를 하고 말았다.


그때는 몰랐지만 나중에 엄마가 말하길 그때 내가 여자를 알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했다.

나는 엄마의 귀에 작게 속삭였다.

엄마...엄마... 으응... 와?...

엄마는 침을 삼키고 갈라진 목소리로 겨우 대답을 했다.

엄마는 와 여기에 콩알이 없 노? 너 가 그걸 우 예 아노?


어?... 어!... 학교 선배가 얘기 해줬다.

나는 엄마의 되물음에 순간 당황했지만 빠른 순발력으로 무사히 넘어 갔다.

원래는 있었는데 얼 라를 넷이나 낳더니 그만 없어 졌더라...

그것도 없어지나?... 모르겠다... 엄마는 그러데...

하지만, 엄마의 말이 틀렸다는 건 금방 알게 되었다.

엄마는 씹을 하면서 그걸 자극받지 못해 커지지 않았던 것이다.


보지의 주름 속에 숨어 버린 것이었다. 엄마는 침을 표 나게 삼키며 내 물음에 겨우 대답을 했다.

나는 다시 콩알이 있을 만한 부위를 살살 돌리면서 쓰다듬기 시작했다.

원래 있었다면 찾을 수 있을지도 몰랐다.

계속해서 집요하게 돌리고 쓰다듬는데 어느 순간 손끝에 어떤 작은 돌기가 걸려들었다.


아주 작았지만 분명히 콩알이었다.

내 집요한 손놀림에 엄마가 흥분하면서 보지 주름에 깊숙이 묻혀 있던 콩알이 커지면서 모습을 들어 낸 것이었다.

내 손가락 끝에 콩알이 살짝 살짝 걸리자 엄마의 몸이 표 나게 흠칫 흠칫 떠는 게 느껴졌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