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준영이 엄마 - 3

[야설 회원투고] 준영이 엄마 - 3

관리자 0 3571

준영이 엄마 - 3


아줌마를 카메라에 담겠다고 생각한지 며칠이 지났지만


역시나 세상일이 그렇듯 무엇인가 계획을 하면 쉽게 풀리는 법이 없었다


시간을 쪼개 저녁에 찾아가면 아줌마는 아딘가 외출을 해있다거나


혹은 이미 씻어서 그날은 더 이상 샤워나 옷을 갈아입는 등의 노출이


없다던가 혹은 샤워를해도 창문을 닫고 한다던가 같은 이유로


일주일이지나도록 아줌마의 몸을 구경할수 없었다


그렇다고 낮에 찾아가봤자 집안에서 창밖이 훤히 보이기 때문에


슬쩍 들여다보는것도 들킬 위험이 있어 시도하기 어려웠다


곧 방학도 끝나고 슬슬 준영이도 시골 할머니댁에서 돌아올날이


며칠 남지 않아서 나의 조바심은 극에 달했다


아무래도 준영이가 집에 돌아오면 아줌마도 편히 옷을 갈아입는다던가


하는 일이 줄어들게 뻔했기 때문이었다


사실상 거의 포기 상태였지만 준영이가 돌아오기전 마지막 토요일이


최후의 기회라 생각하고 준영이네로 향했다


저녁 일곱시쯤 적당히 어두워져 엿보기에는 괜찮은 상황이었다


살짝 안방 창문을 들여다보니 아줌마는 매니큐어를 바르며


누군가와 스피커폰으로 통화를 하고있었다


거리가 조금 있어서 대화를 하나하나 완전히 들을 수는 없었지만


대화를 맥락정도는 파악할수있었다


"지희야 그동안 고마웠는데 회식이라도 해야지"


"회식은 무슨 괜찮아 ~~~"


"아니야, 너 관둔다니까 윤사장님도 엄청 아쉽다고 다같이 밥한번 먹쟤"


"어우 난 윤사장 능글맞아서 싫던데 좀 별로야"


"그 아저씨가 좀 그렇긴해 ~ 그래두 제일 단골이니까 마지막으루

밥한번 정도는 같이 먹자 너 많이 이뻐했는데 아쉬워하더라 "


.....같은 대화가 들렸는데 어느정도 유추해보니


아줌마는 아는 언니가 하는 식당인지 혹은 호프집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언니가게에서 알바식으로 잠시동안 서빙을 했었던것 같았다


그래서 기끔은 밤늦게 들어오기도 했었던것 같았다


한사코 거절하는 아줌마를 전화기 너머의 언니란 사람은 끈질기게


불러내었다


마지못해 아줌마는 알겠다고 승낙한후 장소와 시간을 물어보니


언니는 그냥 지금바로 가게로 오라고 아줌마를 보챘다


"아니 그래도 옷입고 얼굴에 뭐라도 찍어바르고 가야지 ~~"


하며 8시까지는 가겠다고 약속한후 부랴부랴 화장을 하기 시작했다


역시나 화장을 한 아줌마는 누가봐도 이쁘다고 할정도의 미인이었다


말로는 귀찮다고 싫다고한 아줌마였지만 오랜만의 술자리 약속이었는지


이옷저옷을 꺼내 골라입기 시작했다


옷을 몇번 골라보더니 마음을 정한듯했다


하늘하늘한 흰색블라우스에 무릎위 허벅지까지 올라오는 베이지색 치마를


입었는데 오랜만에 아줌마가 옷을 갈아입는 모습을 보니


자지는 아플정도로 풀발기되었다


그런데 막상 사진을 찍으려니 초점은 방충망에 자꾸 잡히고


어리버리하는 틈에 아줌마는 옷을 다 갈아입었다


아쉬운맘에 애꿎은 디카만 손바닥으로 몇대 내리쳤다


그래도 오늘은 왠지 기대가 되었다


만약 아줌마가 술에 취해 들어온다면 조금 더 무방비할것 같았고


오늘이야말로 원하는 사진을 찍을수 있을것만 같았다


또 한번도 아줌마의 술취한 모습은 본적이 없었기에


어떤 모습일지도 궁금했다


대충 저녁 8시에 만난다고치면 12시쯤엔 들어오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을때 아줌마가 나갈채비를 다끝냈는지 안방 불을 끄고 나갔다


신발장에서 구두를 꺼내신고 나가는 아줌마의 소리를 들으며


나도 집으로 돌아가 열두시가 오기를 기다렸다




...............................





열두시쯔음 되었을때 지금시간에 어딜나가냐고 잔소리하는 엄마에게


공원에서 친구들과 농구하기로 했다고 둘러대며 집에서 빠져나왔다


준영이네로 향하면서 혹시 벌써 집에들어왔을까 안왔을까 설레며


도착했는데 안방창문은 여전히 불이 꺼져있었다


아무래도 예상보다 회식자리가 더 길어자는것 같았다


일단은 기다려보기로 하고 무작정 기다려보는데


다리도 아프고 모기도 물리고 슬슬 짜증도나고 지쳐갔다


시계를 보니 12시 35분....


딱 10분만 더 기다려보고 그냥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현관쪽에서 소란스러운 소리가 났다


아줌마 한사람만의 소리가 아니었다


곧이어 안방에 어느 남자의 등에 아줌마가 거의 정신을


못차린채로 업혀들어왔다


그뒤로 전화기속 언니로 보이는 사람도 같이 들어왔는데


"웬 술도 못하는게 주는대로 다 받아먹고 취했냐"고


타박 아닌 타박을 했다


아마 술자리에서 아줌마가 취하자 아줌마 집응 알고있던


언니란사람이 윤사장이란 남자와 아줌마를 집에 데려다준


모양이었다


아줌마를 눕히고 언니가 이불을 덮어주고 두사람은 땀을 식히며 잠시 쉬는듯


했다 그러다 갑자기 아줌마가 토할것 같은 모션을 취하자


남자는 얼른 아줌마를 화장실로 데려가 등을 두들겨 주며


언니에게 편의점에서 숙취해소음료 몇병 사오라고 얘기했다


안방창문을 조심스럽게 지나 화장실을 엿보니


아줌마는 거의 인사불성인채로 변기에 머리를 박고 연신


헛구역질을 해댔다


그 남자는 한손으로는 아줌마의 등을 두들기고있었지만


다른 한손은 은근슬쩍 아줌마의 허리를 쓰다듬으며


아래로 내려갔다


아줌마의 반응을 살피며 슬쩍슬쩍 엉덩이쪽과 허벅지쪽을


터치하던 남자는 아줌마가 토를하며 거의 정신이 없는것을 확인하자


아줌마의 치마를 살짝 아줌마의 허리부근까지 올렸다


검은색의 팬티로 둘러쌓인 아줌마의 탱글한 엉덩이가


남자의 눈앞에 그대로 드러났다


나는 그상황이 몹시도 질투가나고 짜증났다


얼른 언니란사람이 편의점에서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와중에 한편으론 어짜피 내가 먹지도못하는거


먹히는거라도 보고싶다라는 생각이 같이들며


나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0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