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5부 6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5부 6

관리자 0 1115

남자들의 두 번째 식사가 끝나자 다시 요리사가 들어왔고 진희의 몸을 물수건으로 닦은 뒤 진희의 젖꼭지와 가슴에 초코케익을 셋팅하고 입을 벌리도록 한 뒤 딸기를 셋팅했다. 그리고 진희의 보지를 벌려가면서 벌려진 보진 사이에 체리와 애플망고 조각을 셋팅하고 돌아갔다.



남자들은 진희의 몸에 놓여진 디저트를 진희의 몸과 함께 조금씩 즐겼고 보지 사이에 끼워진 디저트를 꺼내 먹을때는 더 짖궂게 보지를 젓가락으로 벌리거나 클리토스를 건들이면서 먹어서 진희가 수치심과 자극에 흥분하게 만들었다. 디저트까지 식사가 끝난 후 요리사가 들어와서 식탁을 깨끗하게 치우고 진희의 몸을 다시 물수건으로 깨끗하게 닦으면서 이번에는 진희의 다리를 벌리고 보지 사이까지 물수건으로 닦아주었다.



요리사가 나가자 남자1은 진희에게 테이블어서 내려와서 조금 낮은 테이블로 옮겨서 다시 엎드리도록 지시했다. 진희가 낮은 테이블로 옮겨서 엎드리자 다시 요리사가 접시 하나를 들고 들어와서 진희의 얼굴 쪽에 놓고 나갔다. 닭가슴살이 잘게 썰어져서 야채와 함께 놓여진 샐러드였다.



진희에게는 음식을 먹기 위한 어떤 도구도 주어지지 않았으며 남자1은 요리사가 놓고 간 얼음 그릇의 뚜껑을 열어서 무언가를 꺼내어서 샐러드에 뿌려 주었는데 그가 얼음 그릇에서 꺼낸 것은 정액으로 가득 차있는 다섯 개의 콘돔이었으며 샐러드에 뿌려준 것은 거기서 나온 정액이었다.



정액을 드레싱으로 뿌린 케이준 샐러드를 입만 이용해서 개처럼 먹도록 진희에게 지시하고 남자들은 진희의 식사장면을 지켜보았다. 진희가 식사를 하는동안 남자들이 진희의 엉덩이나 젖가슴을 때리지는 않았지만 젖가슴과 엉덩이를 손으로 만지거나 보지를 벌리고 손가락을 넣어보기는 했으며 진희가 음식을 다 먹고나서 접시에 묻은 정액과 접시 주변에 떨어진 야채와 정액까지 모두 입으로 깨끗하게 핥아먹도록 지시했다.



진희의 식사가 끝나자 남자1이 다시 바지 벨트를 풀고 자지를 진희의 입에 물리고 빨도록 했다. 진희는 남자1의 자지를 불알부터 정성스럽게 빨아나갔고 남자1의 자지가 충분히 커지자 남자1은 진희의 엉덩이쪽으로 가서 보지에 자지를 밀어넣고 진희에게 엉덩이를 움직이라고 지시했다. 남자2는 자신의 자지를 진희의 입에 물렸다.



진희는 엉덩이의 움직임과 입의 움직임을 조절하면서 두명의 남자를 상대했고 남자1과 남자2는 거의 동시에 진희의 보지와 입에 사정을 했다. 남자들 여섯이 진희의 입과 보지에 모두 사정을 끝내고 나서 진희의 얼굴과 보지에서는 남자들의 정액이 흘러내리고 있었는데 남자들은 진희에게 자신의 보지와 얼굴에 묻어있는 정액뿐 아니라 테이블위에 떨어져 있는 정액까지 모두 깨긋하게 정리하라고 명령했고 진희는 손을 이용해서 정액을 정리해서 입으로 빨아먹고 테이블에 묻은 정액까지 모두 핥아먹었다.


식사가 모두 끝나자 남자들은 조명을 낮추고 진희를 일어서게 한뒤 천장에서 내려온 고리에 손을 올려서 묶었다. 그리고나서 벨을 누르자 알몸의 여자들 여덟 명이 들어왔는데 한명의 손에는 채찍이 들려있었다. 일곱 명의 여자들은 앉아있는 남자들의 앞에가서 무릎을 꿇고 앉았으며 한명의 여자는 채찍을 들고 묶여있는 진희에게 다가갔다. 여자가 채찍으로 묶여있는 진희의 엉덩이를 때렸고 진희는 몸을 뒤틀면서 비명을 질렀다.


남자들앞에 무릎을 꿇고 앉은 알몸의 여자들은 두손으로 남자들의 벨트를 풀고 바지와 팬티를 끌어내리고 자지를 꺼내어 불알부터 정성껏 혀와 입을 이용해 핥아나가면서 입으로 빨고 있었고 남자들은 때로 여자들의 머리를 쓰다듬거나 가슴을 어루만지면서 여자들의 입과 입술과 혀를 자지로 즐기면서 채찍을 맞으면서 온몸을 뒤틀며 비명을 지르는 진희를 지켜봤다. 채찍을 들고 있는 여자는 이번에는 채찍을 앞쪽으로 향해서 진희의 가슴보지 둔덕과 허벅지를 때렸고 진희는 더 큰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


십여 분 쯤 지나고서야 남자1이 손짓으로 채찍질을 멈추게 한 뒤 고리에 묶여 있는 진희의 손목을 풀어주고 나서 손과 발에 수갑과 족갑을 채운 뒤 손 쪽과 발쪽에 둥근 나무를 놓고 양쪽 손목과 발목을 연결해서 손과 발을 벌린 채 움직일 수 없는 엎드린 채의 자세를 유지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나서 엎드려있는 진희의 보지에 다시 여자의 입으로 단단해진 자신의 자지를 다시 삽입했다. 진희는 묶인 채로 남자1의 자지를 받아들였고 그렇게 남자들 모두 차례로 진희의 보지에 맘껏 사정을 하고나서 다시 진희의 입으로 자지를 깨끗하게 하고 나서야 진희를 풀어주었다. 남자들의 자지를 빨아주던 여자들과 채찍을 때리던 여자는 진희가 엎드려서 다리를 벌린 채로 남자들에게 보지를 유린당하는 모습을 웃으면서 지켜보았다.


남자1이 내게 이제 진희의 신고식이 끝났고 진희는 여기서 일주일동안 노예훈련을 받고 돌아가게 될터이니 먼저 돌아가도 된다고 알려주었고 언제든지 노예훈련이 필요한 여자가 있으면 데리고 와도 좋다고 안내해 주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