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한(恨) - 37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한(恨) - 37

관리자 0 6867

종영의 손은 벌써 그녀의 엉덩이를 주물럭거리며 만지작거리고 있었다.

여기는 종영이 가끔 이용하는 변두리의 호텔이다.

엘리베이터 안에서 종영은 도저히 좀 전에 발가락에 걸렸던 그 끄나풀의 정체를 이기지 못했다.

그녀의 치마 자락을 들 추 며 그 끈을 잡아당기기 시작을 했다.

이게 뭐야??? 아.. 흐흑.. 이러지마... 여긴... 엘리베이터야.. 아??


뭐, 어때 우리뿐인데... 이게 뭐여... 응??

종영의 몸은 거의 엘리베이터에 엎드린 듯이 그녀의 치마 안을 자세히 살피고 있었다.

아, 가터벨트야.. 그거.. 응... 그렇구나! 졸라.. 섹시한데...

종영은 두 손으로 나무기둥을 잡고 쓰다듬듯이 그녀의 두 다리를 아래위로 훑어주며 가터벨트와 검정색 스타킹의 촉감을 느끼고 있었다.


엘리베이터가 멈추는 소리에 종영의 동작은 멈춰졌고 그들은 얼른 방안으로 들어갔다.

들어가자 말자 종영은 수정을 벽으로 밀어붙이고는 얼굴을 그녀의 얼굴에 가져갔다.

아 흑, 윤 비서.. 이러지 마라... 아...

그렇게 말하는 수정을 무시하고 종영은 그녀의 투피스 재킷 단추를 열었다.


그리고 그녀의 진주목걸이를 손으로 만지고 있었다.

왜, 여기.. 보지 대주러 온 거 아냐???

아무리 그렇지만 노골적으로 이야기를 하는 종영을 수정은 바라보았다.

왜.. 아냐???

다시금 다그치는 종영의 목소리를 듣고서도 수정은 할 말이 없어 그만 고개를 돌려 버렸다.


그 말이 사실이기에 잠시만 윤 비서 우리 씻고서.. 겨우 하는 말이 그게 전부였다.

괜찮아, 어머님... 난, 어머님의 비릿한 보지 내 음을 맡고 싶어요..

아, 색 녀.. 그 말과 동시에 종영은 이미 그녀를 벽에 세운채로 무릎을 꿇고 그녀의 치마를 걷어 올리고 있었다.

치마 잡고 있어요. 어머님, 걷어 올린 치마를 잡게 하고서는 종영은 한참을 신기한 듯 그녀의 가터벨트를 바라보고 있었다.

음.. 흐 읍..... 읍... 흐 읍...

사내의 코가 자신의 보지 내 음을 맡는 듯이 보지에 코를 붙였다.

냄새를 맡아대는 모습을 바라보는 수정은 스스로 흥분이 되고 잡고 있는 자마자락이 흔들거리고 있었다.

종영은 아예 그녀 작은 발바닥부터 혀로 낼 늠 거리며 핥아 올리고 있었다.


그만... 아.. 그만... 아.. 흐흑..

간지러운 듯 부드러운 혀로 자신의 발가락과 정강이를 빨아대며 올라오고 있었다.

수정도 더 이상 달아오르는 희열을 잡을 수 없다는 듯 웨이브 진 머리를 흔들어 대고 있었다.

스타킹도 외제인가 봐 졸라 게 부드러운데... 응..


종영은 스타킹에 침을 바르고 그녀의 다리를 빨아주며 서서히 위로 올라가고 있었다.

드디어 그녀의 혀는 그녀의 스타킹밴드와 가터벨트의 이음새 부분을 입에 물고 장난을 치듯 늘리고 당기고를 하고 있었다.

아.. 흐흑... 그만.. 윤 비서... 아.. 하 앙...

그러나 종영의 혀는 사타구니를 빨며 올라왔다.


드디어 검정색 팬티위지만 그녀의 보지가운데에 박히고 있었다.

헉 음, 팬티가 많이 젖었네요. 어머님, 보지물이 많은가 봐요.

허허.. 흐 흡...

거칠게 혀를 내 돌리며 그녀의 보지보지둔덕을 가볍게 물어주며 종영은 계속 수정의 보지 위를 빨아주고 있었다.

으.. 하 앙.. 그만... 아... 몰라... 아... 아 앙...


사내의 혀가 자신의 보지에 닿은 게 한두 번이 아니지만 수정은 오늘처럼 강하게 자극을 느껴보지는 첨 이었다.

그냥, 허물어지듯 모든 게 무너지는 듯 그런 기분이었다.

어서 이 사내의 품에 안기고만 싶었다.

그러나 사내는 놀리듯 서서히 자신의 보지를 애무하며 자신을 더욱 달아오르게 만들고 있었다.

팬티 벗겨 줄까요? 어머님?? 응... 어서.. 하하.... 학... 어서...

수정은 종영의 머리를 잡고 자신의 팬티를 벗겨달라고 애원을 하고 있었다.

이제 더 이상은 이 사내의 좆 맛을 보지 않고서는 견딜 수가 없었다.

아무리 사위될 사람이지만 그 흥분을 참을 수 없기 때문이다.

종영은 서서히 검정색 스타킹을 벗겨 내리기 시작을 했다.

돌돌 말아 내리면서 드러나는 하얀 살결을 혀로 이리저리 애무를 했다.


사내의 그런 행위에 수정은 비몽사몽간 사내의 머리만을 잡고서 버둥거리고 있었다.

이제, 내 것도 벗겨 줘야죠. 어머님??? 종영은 일어나며 불룩해진 아랫도리를 그녀에게 내밀었다.

수정은 잠시 망설이다 그녀의 허리띠를 두 손으로 잡고 풀어주었다.

그런 다음 바지지퍼를 조심스럽게 내리고 있었다.


찌 이 익.. 바지지퍼 내려가는 소리는 수정에게는 뛰는 심장고동 소리만큼이나 크게 들렸다.

스스로 남자의 바지 지퍼를 내려 본적이 없기에 더욱 떨리고 흥분이 되고 있었다.

사내의 검정색 삼각팬티가 수정의 눈앞에 펼쳐졌다.

수정은 사내를 한번 올려본 후 두 손으로 조심스럽게 팬티를 내리고 있었다.


헉.. 아... 윽... 자신의 눈앞에 우람차게 흔들거리며 툭 튀어나오는 사내의 검붉은 자지가 드러났다.

수정의 눈앞에 가득 펼쳐지자 수정은 숨이 막히는 듯 가쁜 숨을 들이쉬고 있었다.

사내의 손이 자신의 자지를 잡더니 이내 귀두를 자신의 입술에 살며시 비며대고 있었고 수정은 그 의미를 잘 알고 있었다.


빨아 돌라는 아.. 흐흑... 이.. 자지는 서연의 것인데... 아.. 흐흑....

그러나 그 생각도 잠시 사내의 우람한 자지는 벌써 입안 가 득 자리를 잡고 있었다..

수정은 눈을 까뒤집고 입술을 돌려가며 자지를 맛있게 빨아주고 있었다.

읍... 흐흑.... 너무 커... 아... 흐흑...

빨고 있는 자신의 턱주가리가 아플 정도로 사내의 좆은 커서 부담스러웠다. 아들의 자지를 빨고 있는 모습을 보고 내려다보고 있는 종영은 마음이 그리 편치는 않았다.

그리고 표현상으로는 사위가 될 사람의 자지를 이렇게도 애지중지 빨고 있는 여인을 바라보았다.

이 사람이 정말 자신의 생모인가 싶은 마음까지도 들고 있었다.

아마 빨고 있는 자지가 자신이 낳아서 버린 아들의 것임을 안다면...


이년의 표정은 어떨까 싶은 마음이 들었다.

허 헉, 그만 아.. 어머님 자지를 많이 다루어 본 솜씨네요. 허 헉...

종영은 그녀의 입에 자지를 맡겨놓으며 입안에 사정을 할 것 같아 얼른 빼고 일어났다.

이번에는 자신이 수정의 보지를 빨기 위해 무릎을 꿇고 다가갔다.

그만, 난.. 됐어...


수정은 다리를 벌리며 다가오는 종영의 머리를 밀면서 사양을 했다.

왜요. 난... 빨고 싶은데.. 아냐... 그만.. 거기.. 안 씻었어...

괜찮아요. 나, 어머님의 보지 내 음을 맡고 싶어요.

종영은 더욱 다가가 그녀의 다리를 벌리고는 그대로 혀를 길게 말아 그녀의 보지구멍에 수 셔 박았다.

악.. 하학.. 유.. 윤 비서.. 흐...흑...


수정은 사내의 혀가 보지에 닿자말자 신음을 터트리며 사내의 머리를 강하게 잡아당겼다.

그럴수록 종영은 보지 구석구석을 혀와 턱주가리로 자극을 주며 헤집고 다녔다.

수정의 보지 물은 엄청나게 종영의 입안으로 쏟아져 들어오고 있었다.

아... 흑... 여보.. 그만... 아... 어서...


수정은 사내의 혀가 자신의 보지입구를 간 지르며 자극을 하다 클리토리스를 자극했다.

더 이상은 참지를 못하고 더욱 사내의 자지를 원하고 있었다.

어서, 나... 미칠 거 같아... 아 흑.. 어서.. 어서.. 뭐???

어서, 윤 비서... 아..흑.. 어서... 해줘... 알아서여.. 그럼... 어머님의 보지를 먹어드리죠. 허허...

아, 어머니라.. 부르지 마... 아.. 싫어.. 하학.. 그럼.. 뭐라고.. 부를까요???

여보라고 부를까.. 아님, 수정아라고 부를까요???

종영은 일어나 그녀의 입에 혀를 밀어 넣으며 말을 걸었다.

아.. 흐흑.. 몰라... 아... 흐 흡... 으 읍....

수정의 두 팔이 종영의 목을 감싸며 더욱 종영을 잡아당기고 혀를 종영의 목젖가지 밀어 넣어주며 돌리고 있었다.


그 상태로 종영은 그녀를 안고 침대에 눕혔다.

검정색 가터벨트가 이제 제 구실을 하지 못하고 덜렁거리고 있었다.

종영은 그 가터 벨 터의 끈을 입으로 살짝 물고서는 그녀의 유방을 향해 다가갔다.

우.. 젖통이 너무 아름다워요...

슬리브리스와 동시에 브래지어까지 밀어 올렸다.


그러자, 드러나는 그녀의 유방은 너무도 풍만하고 탄력 있게 유두가 하늘을 바라보고 있었다.

아.. 흐흑.. 어서... 넣어줘... 나.. 미칠 거 같아... 어서..

수정은 누운 체 다리를 더욱 벌리며 어서 종영의 자지가 자신의 보지를 헤집고 들어오기를 바라면서 종영의 어깨를 잡아당기고 있었다.

보지, 벌려줘요. 어머님.. 아 잉.. 어머니라 부르지 말랬잖아... 아...흑..


그러면서 그녀는 다리를 벌린 채 들더니 두 손으로 자신의 시커먼 보지를 벌려주고 있었다.

그 시커먼 회 음부 속에 들어나는 붉은 조개 살이 보이자 종영은 침이 꼴깍 넘어가고 있었다.

보지가 너무 예뻐요.. 하... 어서... 이상해... 어서.. 넣어줘...

망가질 때로 망가진 자신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젊은 사내에게 보지를 대주는 것도 모자라 두 손으로 스스로 보지를 벌려주면서 까지 있었다.

자신의 모습이 스스로도 창피한지 어서 박아달라고 말을 계속하고 있었다.

종영은 귀두를 그녀의 보지입구에 살며시 걸쳐 놓고 감질나도록 입구에만 깔짝거리며 애를 태워 해주었다.

아, 어서 종영 씨.. 아... 어서.. 나... 미치겠어...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