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한(恨) - 26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한(恨) - 26

관리자 0 3959

이렇게 자지를 물어주는 보지는 처음이야.. 허 헉.. 아... 다들...그런 말..해...내보지.. 예쁘다고.. 아... 몰라.. 허 헝..

그녀와 사내의 대화는 점점 진해져만 가고 그럴수록 그녀의 엉덩이는 더욱 거세게 움직이고 있었다.

종영은 그런 그녀의 허연 엉덩이를 꼬집듯이 잡고서는 마지막 사정의 기운을 참고 있었다.


으.. 헝... 자기야... 나... 또.. 오르가즘.. 느껴.. 아 앙....

그녀의 젖가슴이 종영의 두 손에 의해 출렁거리면서 그녀는 흥분의 최고조에 달한 듯 했다.

다리를 더욱 오므리며 종영의 자지를 잘근 잘근 씹어대고 있었다.

어.. 헉.... 나.. 허 걱.... 아..

종영이 미처 좆을 빼야 된다고 이야기도 하기 전에...


좆 물은 또다시 경란의 보지를 향해 질주를 하고 그녀의 보지와 자궁을 또 적시고 있었다.

아.. 허 헉.. 몰라... 아.. 허 헉.. 안에는 안 된다고 했는데 어떻게...하..

그녀는 종영의 머리를 싸매듯 강하게 끌어안으면서 학학거리고 있었다.

미안해...허 걱.... 빼려고 했는데.. 자기 엉덩이가 워낙 강하게 내려 박히는 바람에 그만, 종영은 약간 미안한지 경란의 등을 토닥거려 주고 있었다.


연락처를 적어주고 내일 만나자는 제의를 했지만. 경란은 다음에 만나자는 말을 남기고는 시댁으로 들어가 버렸다

종영은 자리를 경주에 잡았다. 천년유적의 고도를 돌아보며 마음을 정리나 하려고 경주 호텔에 자리를 잡고서 선 옥에게 위치를 알려 주었다.

선 옥은 안 그래도 장의원의 비서관과 정인그룹회장이 종영의 안부와 위치를 알고자 전화를 했는데 모른다고 대답을 했다고 했다.


며칠을 호텔에 묵으면서 종영은 장 정식을 파괴할 모든 시나리오를 다시 작성하고 검토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당분간은 더 출세를 시킨 뒤 마지막 탑에서 한꺼번에 무너뜨리는 그런 전략을 짰다.

오랜만에 종영은 모든 걸 정리한 다음 나들이를 나섰다.

저녁, 오랜만에 호텔지하 나이트에 가서 조용하게 맥주를 마시고 있었다.

종영의 눈에 띠는 두 명의 여성.. 종영의 시선은 오래전부터 그 둘에게 고정이 되어 있었다.

약간은 복 쓰러 운 듯 통통한 살집과 특히 부드러운 뽀 오 얀 피부가 그리고 긴 머리가 종영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었다.

우... 여기도 졸라 예쁜 애들도 많네.. 저년들 한번 꼬셔봐....

그러나 저기는 둘이고 종영은 혼자라는 점이 내내 마음에 걸렸다.


웨이터들에게 팁을 듬뿍 주어서인지 몇몇 부킹을 한답시고 여자애들을 끌고 왔지만 영 마음에 내키지를 않았다.

웨 이 터 쟤네들은 뭐야??? 웨이터는 가리키는 방향을 응시하더니 이내 히죽이며 종영을 바라보았다.

쟤네들 일본 애 들인데요. 어떻게 연결 한번 해볼까요?? 응, 그래...

종영은 십만 원 짜리 수표를 한 장 꺼내 웨이터에게 찔러주었다.


팁으로 십만 원 짜리를 받아보기는 처음인 웨이터는 입이 함박 만하게 벌어지면서 졸라 게 다녀가더니 이윽고 그녀들 중 한명을 데리고 왔다.

종영은 빙긋이 웃으면서 술잔을 건넸고 그녀는 반 즈음 비우더니 이내 다시 술잔을 종영에게 권해왔다.

그렇게 둘은 말을 통하지 않지만 서툰 영어로 대화를 하며 웃고 있었다.

가까이서 보니 별로네..


종영은 맞은편에 않아있는 일본여인을 바라보며 생각보다는 별로 같아 실망을 하며 함께 온 하얀색 투피스의 여인을 바라보며 눈길을 주고 있었다.

그리고는 저 사람도 함께 하지고 이야기를 건네고 그 여인은 자기 친구를 데리고 왔다.

우.. 얘는 그래도 한결 낫네...

오동통하게 살이 약간 올라있는 듯 하 면서도...


얼굴은 전체적으로 귀엽게 생겼고 이목구비가 또렷한 게 보지 맛이 있을 것 같았다.

그리고 키도 큰 편에다 유방과 힙도 풍만해 보이고 눈길은 자꾸 그녀에게 갔다.

하지만 처음에 종영의 자리로 넘어왔던 여자애가 자꾸 종영에게 관심을 갖는 듯 종영에게 불 루 스 를 추자고 자꾸 유혹을 하고 있었다.

아.. 좆같네.. 관심이 있는 년은 본 척도 하지 않고 관신 없는 년이 자꾸 애를 태우 네....

그러면서 종영은 자꾸만 그 흰 정장의 아가씨에게 눈을 주고 있었다.

겨우 파트너를 떼어놓고서는 종영은 파트너가 화장실을 간 사이 얼른 메모지에 자기 방 번호를 적어 흰옷의 정장 아가씨에게 주고서는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녀는 의아한 듯 종영을 바라보았고 종영은 서툰 영어를 동원하여 나중에 자기 방으로 놀러오라는 말을 하고는 그대로 나가버렸다.

샤워기 물소리가 유난히 크게 들리고 있었다.

얘가 올까??? 안 올까????"

종영은 그렇게 궁금해 하며 자신의 자지를 깨끗이 씻고 기다리고 있었다.

샤워를 마치고 막 나오는 순간 종영의 방 초인종이 은은하게 울려왔다.


종영은 내심 그녀라는 생각에 수건으로 그 부위를 살짝 가리고는 문을 열어 주었다.

아니나 다를까 그녀였다. 약간은 통이 커 보이는 끈이 달린 원피스를 입고 나타난 그녀였다.

그 아이보리 색 원피스에 수놓아진 나무 무늬 자수가 더욱 그녀를 요염하게 만들고 있었다.


종영은 정중한 자세로 방으로 들어오라는 예의를 차렸고 그녀는 살짝 웃으면서 방안 의자에 엉덩이를 붙이고 있었다.

웨이브 진 머리가 더욱 새까맣게 보이고 촉촉하게 젖어있는걸 보아 아마도 샤워를 하고 온듯했다.

또 다시 종영의 서툰 영어가 구사되고 간간히 그녀는 종영의 몸짓과 동작에 웃음을 주다 갑자기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르면서 굳어버렸다.


종영의 과장된 행동 탓에 허리에 감아두었던 하얀색의 수건이 방바닥 저기에 떨어져 버렸다.

벌겋게 발기된 자지가 끄덕이며 그녀의 얼굴을 향해 세워총을 하고 있었던 거였다.

아.... 쪽 팔리게.. 종영도 순간 엄청 당황을 했다...

멍하니 그렇게 겸연쩍은 얼굴을 하며 약간 멀리 떨어진 수건을 바라보는 순간 그녀는 무릎으로 종종걸음 걷듯 다가오더니 종영의 자지를 입안에 살며시 밀어 넣고 있었다.

우... 허 헉... 마사 코.... 허 헉.... 아.. 허 헉..

일본 년이 빨아주는 그 맛 동작은 한국 년이나 다를 바가 없었지만 그 흥분되는 강도는 배가 되는 듯 했다.

복숭아 빛 같은 그녀의 발그스름한 피부가 종영을 더욱 흥분시키고 있었다.


종영의 머리에는 좀 전에 웨이터가 이야기해준 말 들이 떠올랐다.

일본 년들은 좋아한다는 말을 해줘야 보지를 대준다는 음흉한 미소를 짓던 웨이터의 그 말이 주마등처럼 떠오르고 있었다.

아.. 흐흑.. 마사 코.... 아이 러브 유.. 허 헉....

그 말에 정말 신들린 듯 마사 코는 더욱 정성을 들여 종영의 자지를 빨아주고 암 고양이의 소리를 간간히 내었다.


그러면서 종영의 자지를 목구멍 깊이 밀어 넣어 버렸다.

종영은 마사코를 안고 침대에 던지다시피 하고서는 그 위를 육중한 몸무게로 내리 누르고 있었다.

이마부터 서서히 종영의 혀는 요란스럽게 움직이고 그녀의 입술은 이미 종영의 혀를 받으려고 열려 있는지 오래였다.

아.. 흐 흡... 아.. 항.....아...


한국 년보다 좀 더 요란스러운 듯하다. 일본 년은 졸라 암고양이 소리를 많이 흘리고 있다.

종영은 침을 가득 입안에 머금은 채 그대로 그녀의 입안에 혀와 함께 밀어 넣었다.

마사 코는 침과 함께 혀가 들어오자 침을 받아먹으면서 혀를 잘근잘근 물어주고 있었다.


우, 허 헉,.. 일본 년들도 졸라 잘 빠는구나! 허 헉...

종영의 말에 마사 코는 무슨 말인가 싶어 눈을 동그랗게 굴렸고 종영은 최고라는 뜻으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드디어, 그녀의 보지를 보았다. 통통하게 살이 붙어있고 특히 회음부가 유난히 도톰했다.

우, 보지가 졸라 게.. 예쁘구나!

허 흐 흡.. 쪼 옥... 흐 르 릅.. 쩌 읍.. 아..앙... 아 하 앙... 아이 잉...

순간 그녀의 몸동작은 거세지고 종영의 머리를 잡아당기며 다리를 모아 종영의 얼굴을 죄여오고 있었다.

억..... 어 억... 흐 흡.... 흐 흡...

그러나 종영은 지속적으로 그녀의 보지를 턱주가리로 벌리면서 그 두툼한 보지 살 안의 바알 간 보지속살들을 맛있게 먹어주고 있었다.


무슨 소리인지는 모르지만 마사 코는 머리를 더욱 잡아당기며 무어라고 지껄이고 있었다.

종영은 그 말이 우리나라말로 자신의 보지에 좆을 끼워주세요. 라는 말이라는 것을 경험으로 알고 있었다.

알았다. 이년아... 내가 박아주지... 허 헉... 헉.. 허 헉...

종영은 그녀의 다리를 완전 옆으로 쫘 악 벌렸다.


그리고는 자신의 양다리를 그 속으로 세로로 밀어 넣고서는 마사코를 바라보았다.

마사 코는 자신의 보지 앞에 우뚝 서 있는 자지를 내려다보며 왕방울 눈을 굴리며 종영의 선처를 바라듯이 얌전히 바라보고 있었다.

퍼... 걱... 아.. 훅... 아..앙...

종영의 자지가 그녀의 회 음부를 가르며 깊숙이 밀고 들어가는 순간...


마사 코는 자동적으로 종영의 어깨를 감싸 안으며 착 달라 불 듯 안겨오고 있었다.

퍽.. 퍼 벅... 퍽... 퍼 퍽... 어 헉....

얼마나 자세를 바꿔가며 좆 질을 해댔는지 종영도 서서히 피곤함까지 느끼고 있었다.

그러 나,


그녀는 종영이 자세를 바꿀 때마다 그 자세에 유연하게 대처를 하면서 종영에게 보지를 대주고 있었다.

그리고 교성은 더욱 방이 떠나갈 정도로 울려대고 있었고 종영은 마지막으로 벽치기를 하며 그녀의 보지에다 좆 물을 뿌려대려 했다.

벽에 바짝 밀어 붙이고는 아래에서 쳐올리듯 좆 질을 하고 그녀는 거의 공중에 떠있다시피 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