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작] 한(恨) - 15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작] 한(恨) - 15

관리자 0 1144

이유는 돈이 없습니다. 그리고 지금 쯔 음 자신이 이번 선거에서 어려울 거라고 생각도 하고 있을 거고요.

그 말을 하자 장은 금방 종영의 말뜻이 뭔지를 알고서는 비릿한 웃음을 풍기며 종영을 다시 한 번 바라보고 있었다.

자네, 정말 무서운 아이야... 정말 자네가 내 옆에 있다는 게 정말 다행이야..

약간은 경계의 눈빛을 띄우며 종영을 다시 그렇게 응시하고 있었다.

자리는 곧 성사가 되었다.


시내 모처의 음식점 종영은 미리 녹음기를 준비해 가지고 갔다. 여러 이야기가 오가고 드디어 핵심적인 말들이 오가고 있었다.

이거, 받아요. 뭡니까??? 장 의원님... 아마, 요번 선거 나오신다고 유 후보 께 서 돈이 많이 들었을 거요.

듣기로 돈사정이 많이 좋지가 않다던데 이거 안 되는 줄... 장의원님께서 더 잘 아실 텐데요. 허, 이 사람아! 그러지 말고..


유의 반항에 장 정식은 약간 당황 한 듯.. 말을 머뭇거렸고 종영은 얼른 말을 이어나갔다.

유 시현 후보님! 우리 장 정식 의원님의 호의를 받으시지요.

물론 이렇게 하지 않아도 우리 장의원님이 당선되는 건 저명한 사실이지만..그러나 우리 장 정식 의원님께서 유 시현 씨의 사정을 안타까이 생각을 하시기에 이렇게 자리를 준비 한 것입니다.


물론 유 시현 씨께서 싫다면 저희들도 어찌 할 수는 없는 노릇이지요.

잘 생각을 하십시오. 그나마, 유 후보님의 지지표를 생각해서 조금 많이 담았습니다.

그리고 우리 의원님은 다음다음에는 아마 당신에게 지역구 자리를 내어 주실 지도 모릅니다.

그 말이 끝나자 유 씨는 심하게 흔들리는 표정이 역력했었다.


그리고 떨리는 손으로 봉투를 들고 있었다. 3억입니다.

물론 나중에 당선 후 유 후보님을 밀어주는 조건은 당연한 거 고여 그렇게 협상은 마무리가 되었다.

장은 흐뭇한 표정으로 퇴근을 하고 있었다.

이번 선거에서 적수들은 모두 사라지고 이제는 땅 짚고 헤엄치기의 수준이되 버렸다.

이봐, 김 기사 사직 동으로 가지.. 그 말에 운전기사는 차를 돌려 사직 동으로 향했다.

처음으로 가 보는 곳 그곳은 장정식의 후처가 살고 있는 곳이다.

장정식이 비리를 저질러 빼 낸 재산의 상당수가 그곳에 있다는 사실을 안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

그 사직동의 장의 집은 겉으로 보기에는 일반 평범한 집이나 다름없었다.


내부를 바라보면 화려함의 극치를 이루고 있다. 종영도 그렇게 화려한 집은 처음이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 집 안주인 강 정미는 처음 같이 따라온 낮선 사내를 의아하다는 듯이 바라보았다.

종영은 그 집 안주인 강정미의 미모에 홀딱 반한 듯이 멍하니 바라보고 있었다.


여보.. 이 사람은 누구예요?? 강정미의 경계는 매우 대단한 듯 큰 눈을 더욱 부라리며 바라보았다.

응, 내 장 자방이야. 처음보지? 인사들 해.. 안녕하세요. 장 자방 나 으 리..

네, 윤 종영이라고 합니다. 정말 미인이십니다.

호호호.. 우리 그이도 그런 말 자주해요.

그 말과 함께 그녀는 야시시한 옷이 터질 정도였다.


풍만한 엉덩이를 장정식의 다리 위에 올려놓고 장정식과 깊은 딥 키스를 나누고 있었다.

허, 이 사람이.. 허허, 손님도 왔는데... 허허...

장 정식은 약간은 어색한 듯 종영을 한번 보고서는 강정미의 서비스를 받고 있었다.

저녁을 먹는 내내 강 정미는 종영에게 눈치를 보냈다.


종영도 장 정식 몰래 야시 시 한 강정미를 흘겨보고 있었다.

여보, 오늘은 자고 갈 거지?? 응.. 으응??

강 정미는 저녁 후 또다시 장 정식을 조르고 있었다.

입장이 난처한 듯 강 정식은 종영을 흘깃 보더니 먼저 가라고 말을 하고 종영은 인사를 하고는 그곳을 빠져 나왔다.

정말, 겁나 게.. 야한 년이네..

종영은 방금 본 강정미를 떠올리고 있었다. 정말, 서른여섯의 나이같지가 않아 보이는 게 너무 예쁘게 생겼다.

큰 키에 오목조목 오 똑 하고 또렷한 얼굴 그리고 날씬한 몸매에 무엇보다도 중요한건 온몸에서 졸졸 흘러대는 그녀의 색 기였다.

왼 만한 사내는 보는 것 만 으로도 좆이 꼴려 미쳐 버릴 것 같은 년이었다.

야, 돈은 있고 봐야 돼....


종영은 순간 세상이 그렇게 불공평하게 보일수가 없었다.

나이 육십이 넘은 노인이 그렇게 아름다운 여인을 꽤 차고 서방 짓을 하고 있다는 자체가 종영에게는 너무도 충격이었다.

종영에게는 그 순간 자신의 여자로 만들어야 할 인물이 또 하나 생기고 있었다.

저녁 집에 도착을 했다.


최 옥녀는 장의원이 없는걸 알고는 어디를 갔는지 알고 잇단 투로 한숨을 내 쉬었다.

그런 옥녀를 바라보며 종영은 그래도 외할머니라서인지 약간의 연민의 정이 흐르는 것은 어찌 할 수가 없는 듯 했다.

수 현이 거실로 나오다 종영을 바라보고는 다시 얼굴이 붉어지며 어찌할 바를 모르고 주춤거리다 얼른 먼저 별채로 넘어가 버렸다.


그래, 윤 비서는 어쩌다 이렇게 일찍 정치를 하려고 하나???

외할머니인 옥녀는 인자하게 종영과 차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고 있었다.

정치가하고 싶었어요. 또래의 아이들은 다들 대학이나 군에 다닐 나이인데??? 네, 대학은 그냥 포기를 했고요.

군대는 5대 흡, 순간 종영은 말문을 닫아 버렸다.

잘못하다가는 자신의 정체가 탄로가 날듯하여 얼른 다시 얼버무렸다.


신체검사 5급을 받아서 면제 되었습니다.

사실은 종영은 5대독자에 부모 없는 이유로 군대 면제를 받았고 한 달 집체교육만으로 군 생활을 대신했던 것 이었다.

그렇게 종영은 있지도 않는 거짓말을 외할머니인 옥녀에게 둘러대고 있었다.

어 휴...

그 순간 옥녀는 종영의 얼굴을 바라보며 나 즈 막이 한숨을 내쉬었다.

왜 그러세요. 사모님??? 그, 그냥.. 나에게 외손자가 한명 더 있었는데...

그 아이가 컷 다면 아마 윤 비서관과 나이가 같을 거야..

그 아이도 윤 씨라 내가 쓸데없이 윤 비서관을 자세히 본거여..

그렇게 자세한 내막을 이야기 해주는 옥녀의 눈가에는 이슬이 맺혀 있었고 그걸 본 종영의 눈가에도 이슬이 맺히고 있었다.

왜, 그 외손자는 여기 없나요??


몰라, 예전에 그 아이가 세 살 때 한번 본 뒤로는 본적이 없어..

모르긴 몰라도.. 아마 윤 비서관처럼 훌륭하게 자랐을 거야...

더 이상 이야기 하 기가 힘이 드는지 옥녀는 티슈로 눈물을 훔쳤다.

방으로 돌아온 종영은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었다.

그 고통은 다름이 아닌 외할머니인 옥녀가 흘린 눈물의 의미를 잘 알기에 그 눈물을 보았기에 그 눈물 때문에 받는 인간적인 고통이었다.


차라리 보지나 말지.. 그러나 종영은 그러한 마음을 자제하고 있었다.

억울하게 죽은 얼굴도 모르는 아버지와 조부모님들의 얼굴을 떠올리며 더욱 마음자세를 바로 잡아 가고 있었다.

종영은 마음이 너무 무겁고 답답하여 2층 베란다로 성큼 나왔다.

찬바람이라도 맞아야 만이 정신을 차릴 것 같았다.

그러 나,


그 베란다 아래 정원후원에는 먼저 나와 서성이는 한 여인이 있었으니 그녀는 바로 김 수 현 이집의 며느리였다.

오늘 낮에 그녀를 맡 본 그 김 수 현..

먼저 이집의 막내딸을 잡아먹으려 했는데 이상하게 며느리부터 건드리는 꼴이 되고 말았다.

어찌 되었건 그녀가 나와 서성이는걸 보니...


그녀도 낮의 일이 꽤나 충격이었던 모양이다.

하기야, 남편 이외의 남자에게 그것도 자신의 집에서 강간을 당했으니....

당연한 일일 거다. 고발을 하고픈 마음일지는 모르나 그것은 현실적으로 도저히 불가능한 사실이라는 걸 종영은 잘 알고 있었다.

종영은 그런 그녀를 보고 후원으로 내려가 그녀의 뒤에서 소리를 죽이고 다가갔다.

무얼 그리 생각을 하는지 그녀는 아직 찬바람이 부는 날씨인데도 사람이 뒤에 온 줄도 모르고 있었다.

일자형 롱 치마가 가로등 불빛에 비치어 더욱 섹시함을 빛내고 있었다.

그녀의 엉덩이 라인이 잘 보이고 팬티라인까지도 잘 보일정도로 풍마한 힙을 자랑하고 있었다.

헉, 누구세요. 종영의 손이 그녀의 그 풍만한 엉덩이에 닿았다.


그녀는 소스라치게 놀라며 한발 물러섰다. 나야....

종영은 항상 그랬듯이 한 번의 여자와 관계 후에는 자연스럽게 말을 놓아버린다.

나이에는 전혀 상관을 하지 않는다. 왜 이래요. 지금, 미쳤어. 당신...

그녀는 얼른 안채를 바라보며 굉장히 당황하고 있었다.

왜 이러긴 한번 먹은 보지는 영원히 내 보지잖아...


종영은 다가가며 다시 엉덩이를 건드렸고 수 현은 여전히 안채를 바라보며 그 손길을 피하기 바빴다.

정말... 미쳤어.. 당신.. 이러면,, 나 정말...못 참아요. 어쩔 건데 못 참으면???

종영은 히죽거리며 다시 수 현의 뒤로 다가갔다.

수 현은 순간, 너무 당황하고 말았다. 도대체 이 인간을 통제할 길이 없는 듯 해보였다.


왜? 못 참으면 고발 하려고?? 그렇게 해... 하고프면 그러면 아마 너의 시아버지 남편과 그리고 너의 친정 모두다 한방에 작살이 날걸...

그리고 당신... 당신도.. 네 좆을 받으며 좋아서 교성을 질렀잖아...

우리 경찰서에서 강간인지 간통인지 한번 가려볼까???

수 현은 자신의 귀 볼을 간 지르며 해대는 종영의 말에 더 이상 할 말을 잊어버리고 말았다.


모든 게 사실이었고 그 사실들을 종영이 너무도 잘 알고 있다는 것이다.

차. 알 싹...

갑자기 종영의 볼을 얼얼해지고 별이 보이고 있었다. 순간, 수 현의 손이 종영의 볼을 강하게 후려치고 지나갔다.

너, 정말... 못된... 인간이구나!

수 현은 종영을 노려보고서는 그대로 집안으로 획하니 들어가 버렸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