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독점연재] 한(恨) - 9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독점연재] 한(恨) - 9

관리자 0 1087

아.. 하 앙... 그만... 아.....미칠 거.. 같아.. 아...그만...

남자의 머리를 다리사이에 끼운 채 남자의 머리카락을 쥐어뜯듯이 잡아당기며 그 여운을 즐기고 있었다.

종영은 서서히 일어나며 우람한 자지를 선 옥의 입가에 내 밀었다.


선 옥은 지금 이 사내가 하는 행동이 무얼 의미 하는지를 알고 있었다.

전에 한번 지금 바로 이 사내가 자신의 입술에 이 우람한 자지를 내 민적이 있었다.

그때는 너무 놀라 당황하며 더욱 입을 다물고 있었다.

종영이 자지를 입술에 비비면서 빨아 달라고 말을 해서 겨우 입술만 벌려준 적이 있었다.


결혼 후 한 번도 사내의 좆을 빨아보지 못한 선 옥이 놀라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어쩌면 그 행동이 변태 같다는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오늘 또 다시 이 사내가 그 행위를 요구를 하고 있었다.

물론, 선 옥도 그 일 이후 책을 통해 오럴의 기본과 오럴이 무엇인지를 어렴풋이는 알고 있었다.


하지만, 지금 이렇게 또다시 사내가 자지를 내밀고 머리를 잡아당기자 순간 당황하고 있었다.

어서, 빨아줘... 아.. 이 자지를...

사내는 간절한 어투로 여인에게 눈빛을 보내었고 여인은 더 이상은 피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왕 할 바에는 기분 좋도록 잘 해주자는 생각이 앞서고 있었다.


살며시 입을 벌리고 사내의 자지를 입에 살며시 무는 순간...

아 흑, 너무 좋아....

사내의 거친 저음이 선 옥의 귓가에 들려오고 있었다.

종영은 자신의 자지가 선 옥의 입속 깊숙이 사라지기를 반복하며 특히 귀두가 그녀의 잇몸에 닿자 더욱 흥분과 쾌락을 느끼고 있었다.

아.. 허 헉... 허 헉.... 아...

천사 같은 여인이 입을 벌려 자신의 좆을 빨아 주는 것을 보는 것 만 으로도 흥분에 이르고 꼴려 죽을 것만 같았다.

실눈을 뜨고 혀와 입술과 잇몸을 이용해서 돌려주는 그 맛 사내는 거의 홍콩을 두어 번 같다온 느낌이었다.

선 옥도 스스로 놀라워하고 있었다.

자신이 사내의 좆을 이렇게 잘 빨다니..


마치 예전부터 많이 빨아본 것처럼 더욱 능수능란하게 사내의 좆을 요리하는 자신을 보고 스스로 놀라고 있었다.

그리고 사내의 좆을 입에 넣고 빨고 있다는 상황만으로도 선 옥은 자신이 마치 창녀가 된 듯 더욱 흥분을 느끼고 있었다.

오늘은 뒤로 할까? 누님.. 어 헉.. 허 헉...

그 말에 선 옥은 얼른 자세를 바꾸어 엉덩이를 뒤로 빼 주었다.


마치 똥마려운 강아지처럼 다리를 벌리고 머리를 돌려 우람한 사내의 좆을 바라보고 있었다.

종영은 그런 선 옥을 바라보며 자지를 건들거리며 천천히 다가갔다.

그녀의 긴 머리 웨이브 한 머리를 만지작거리며 한손으로 자지를 잡아 그녀의 보지구멍이 맞추고 있었다.

허 헉... 퍼.. 어 억... 퍼 퍽.. 아.. 하 항.... 아.. 너무.. 아 퍼..아...


자기 거는 너무 커서 들어올 때마다 아픈 거 같아.. 하.. 하 앙..

방금 자기라고 했어? 누님.. 자기라... 자기라.... 듣기 좋은데...

앞으로 자기라 불러주든지 아님 여보라고 불러줘 누님. 어 헉..퍼 퍽..

무심코 한말인데 종영이 그렇게 좋아하자 선 옥은 얼굴이 붉어지면서 아무 말을 하지 않았다.

하기야,


지금 자신의 보지를 먹고 있는 아니 자신의 몸을 먹고 있는 이 사내가 어찌 보면 자신의 남자가 맞는 것이다.

그러니 자기라든가 여보라는 표현이 당연할지도 모른다.

퍼 퍽.. 퍼... 억.... 퍼 걱....

그 생각을 하는 순간, 종영의 자지는 우아하게 선 옥의 보지를 맛있게 먹고 있었다.

아.. 하 앙... 아.. 흐흑... 아....

이제껏 섹스를 할 때 선 옥은 이 사내의 행동에 의해 자신이 즐거워 교성을 터트린다는 것이 어색하고 부끄러워 참아왔다.

그런데 오늘만큼은 더 이상은 참지 않고 소리를 내 지르도록 싶은 만큼 마음대로 신음을 내 지르기로 했다.

이제 이 사내는 자신의 주인이자 남자이다.


그러기에 자기남자에게 보지를 대주고 즐거워 소리를 내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이다.

우.. 허 헉... 아.. 조개보지... 허 헉.. 퍼억.. 퍼 걱...

종영은 얼마나 보지에 떡을 쳐댔는지 이마에 땀까지 송 글 송 글 맺히고 있었다.

그리 고,


선 옥의 보지가 자신의 자지를 또다시 오물오물 씹에 대며 물어주고 있음을 알 수가 있었다.

완전히 조개보지의 원형이었다. 좆 질을 할 때마다 갈린다는 느낌이다.

그리고 죄여준다는 느낌이 종영의 머 리 속을 가득지배를 하고 그럴수록 종영이 잡고 있는 선 옥의 탐스런 엉덩이는 더욱 일그러지고 있었다.

퍼 퍽... 퍽... 퍼 퍽... 어 억..... 헉.. 허 헉....


그렇게 서로의 마음을 터놓은 뒤에 하는 섹스였다.

서로를 이해하고 진정한 마음에서 보지를 대주는 가운데 달아오르는 오르가즘은 선 옥에게는 더 이상 참지 못하는 즐거움과 희열로 나타나고 있었다.

허 헉... 퍼 퍽... 퍽... 퍼 퍽.. 그만.. 제발.. 아.. 여보.. 아.. 하 앙.. 그만요...

그녀는 밀려오는 희열을 참지 못해 그만이라는 소리를 연발을 하며 보지는 더욱 종영의 자지를 많이 받으려 벌렁거리고 있었다.


퍽.... 퍼 퍽... 퍽퍽 퍽!!!" 우..허 헉.. 나도.. 살 거 같아..허 헉... 자기보지에..아.... 자기보지에.. 허 헉...

그 말에 선 옥은 종영이 더욱 가까워짐을 느끼면서 누님보다는 자기라는 말이 더 듣기 좋다는 생각을 하는 순간이었다.

울.. 커 컥.... 울 컥.....

종영의 불알 깊은 곳에서 자신의 보지와 자궁에 한 웅 큼의 액체를 뿌려대고 있음을 온몸으로 느끼면서 그만 너무 좋아 보지를 가지고 자지를 꽉 오므리면서 침대에 실신을 하듯 퍼져버렸다.

아.. 허 헉.. 아... 아 하 앙...

종영은 그런 선 옥의 엉덩이를 두 손으로 원을 그리듯 부여잡고서는 그 위에 조용히 따라 누워 버렸다.

여전히 자지를 끼운 채 후 희를 음미하면서...


여전히 종영의 귀두는 선 옥의 보지에 박힌 채 그렇게 둘의 혀는 현란할 정도로 상대방의 입술을 탐하며 뒤엉켜 후 희를 탐하고 있었다.

아.. 흐 흡.... 아...

오랜 상대방의 몸을 탐하다 떨어지며 둘은 또다시 팔베개를 하며 종영의 품안에 안겨 있었다.

내일부터는 피임하지 마.. 네.. 에????


그 말에 무심결에 선 옥은 살며시 일어나 종영을 바라보았다.

나 5대 독자야. 내 씨 하나는 두고 가야지...

그 말에 선 옥은 뭔가 불길한 느낌이 머 리 속을 스침과 동시에 지금 자신이 이 사람의 씨를 받는다는 생각에 가슴이 뭉클해지고 있었다.

대답해??? 종영은 답이 없자 누워서 재촉을 했다.

엄마가 된다는 생각에 괜 시리 미리 김치 국을 마시며 좋아했다.


선 옥은 종영의 재촉에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답을 했다.

알았어...

다시금 종영의 품에 안긴 선 옥은 조용히 그 편안한 품에서 잠이 들었다.

저, 내가 정인그룹 사람들을 좀 아는데 소개해줄까???

아침을 먹다만 종영은 선 옥의 얼굴을 바라보며 한줄기 서광이 찾아온 듯 얼굴이 펴지기 시작을 했다.


사실, 이제 연구는 모두 다 끝났는데 그들에게 접근을 하는 방법이 제일 힘이 들었다.

의도적인 접근은 어림도 없었고 자연스럽게 접근을 해야 하는데 그런데 뜻밖에도 선 옥의 입에서 실마리가 풀리고 있었던 것이다.

어떻게 정인그룹을 알아??

응, 그쪽 사람들 급할 때 우리 돈 가끔 이용하거든...

하기야 사채업을 크게 하는 선 옥의 입장으로서는 지하경제라지만 모든 정보들이 모여 들고 있었던 것이다.

기업체에 급한 돈을 빌려주는 것이 어느 정도 있었던 것은 사실이었다.

그렇지 않아도 요즈음 정인그룹이 확장추세에 있어 돈이 많이 필요해 연락이 왔었는데 아마 경리담당 상무가 올 거야...

몇 번 거절을 하면 아마도 정인그룹회장이 직접 올걸???


그 말에 종영의 눈은 또다시 벌겋게 달아오르고 있었다. 정인그룹회장이면 자신의 생모를 차지한 놈이다.

의외로 일이 쉽게 풀려가는 듯 느낌이 전해왔다. 종영은 선 옥이가 정인그룹 총수를 소개해 주기만을 바라고 있었다.

드디어, 선 옥은 그룹관계자를 만나러 가고 종영은 외사촌동생의 신분으로 위장을 하고서는 자연스럽게 동행을 했다.


일은 순조롭게만 미 끌어져 갔다.

저, 회장님! 얘는 내 동생인데 정치에 관심이 많은 아이예요.

내가 듣기로는 회장님의 장인께서 국회4선의원이시고 상당히 영향력이 있는 분으로 알고 있어요.

이 아이 허드렛일이라도 정치를 배울 수 있도록 회장님께서 배려를 좀 해주세요???


모든 일이 끝나고 선 옥은 자연스럽게 종영을 소개하며 정치에 입문하여 정치를 배울 수 있도록 소개를 해달라고 부탁을 하고 있었다.

회장은 그 말이 끝나자 종영의 눈을 뚫어져라 바라보더니 호탕하게 웃고 있었다.

허허허! 젊은 놈이 눈빛하나는 살아 있고만.. 그래... 허허허...

특별히, 선 옥 씨 부탁이니 내 장인어른께 청을 넣어 보지요.


젊은 사람이 정치를 배우겠다니 조금은 특이 하구만.. 그 나이면 한창 대학을 다닐 나이인 듯한데...

정인그룹 회장 정인성은 그렇게 종영을 바라보며 기특하다며 칭찬을 해주고 있었다.

장래 자신의 가족을 잡아먹을 악의 화신임을 모르는 채 그렇게 웃고 있는 정인그룹의 회장을 바라보며 선 옥은 불안한 눈빛을 애써 감추지를 않았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