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4부 3편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4부 3편

관리자 0 749

라인아이디 truesang

본인 이야기를 들려주실분 메시지 환영합니다.

-----------

4부3

선희라고 불린 여자가 “그거 재미있겠다. 어서 시작하자”라고 말하면서 내 자지와 불알을 만지고 놓지 않는다. “내가 먼저 시작할게. 20만원에서 시작할게”라고 말한다.


여자들이 경매를 시작하자 나는 나에게 얼마가 매겨질지 궁금해졌다.


거의 모든 것이 돈으로 환산되는 시장경제에서 이와 비슷한 일은 형식을 그럴싸하게 포장하고 있을 뿐 늘 일어나는 일이다. 사회구성원 다수가 진심으로 공분하는 반사적인 악행이 아닌한 시장경제는 돈으로 환산되는 욕망을 옹호하고 시장경제의 그런 측면이 다시 인류가 풍요를 지속하게 하는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른 여자가 “선희야 20만원 뭐야. 난 40만원”이라고 말한다. 또 다른 여자가 50만원을 부르고 선희라는 여자가 70만원을 부르면서 내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때린다. 다른 여자가 75만원을 부르자 또 다른 여자는 76만원 그렇게 만원씩 경매가가 올라간다.


호가가 84만원이 되었을 때 선희라는 여자가 “숫캐는 오늘밤 내꺼 해야겠다. 100만원”이라고 말하자 일행이 선희를 바라보며 환호한다. 더 이상 호가가 나오지 않자 “자 그럼 오늘 숫캐 경매는 선희에게 100만원에 낙찰된거로 하자. 숫캐 테이블에서 내려와”라고 주인님이 말한다.


“내일 아침까지 네 주인은 선희니까 가서 주인님한테 다시 인사해야지”라고 말하면서 개줄을 끌고 선희라고 불리는 여자에게 갔다.


나는 기어서 따라가서 선희라는 여자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서 “주인님 고맙습니다”라고 말한다. “숫캐야 지금부터 너는 내꺼야. 우선 아까부터 흥분했는데 내가 그만하라고 할 때 까지 내 보지빨아라”라고 말하면서 치마를 걷어올리고 팬티를 벗는다.


나는 무릎을 꿇은채로 여자의 보지를 여자가 어떻게 할 때 보지를 움찔하면서 가는 신음소리를 내는지를 생각해서 정성들여 보지를 빨면서 여자의 보지에서 나오는 물의 맛을 음미했다.


여자가 내게 돈을 준 것은 아니지만 하룻밤 내 가치를 돈으로 환산해서 100만원을 매겨주었다는 것에 기분이 좋았다.


나의 하루짜리 주인님이 된 선희 주인님은 보지에서 물이 많이 나온다. 다른 일행을 의식하지 않고 나를 즐기려는 듯 신음소리도 크게 내면서 내 머리를 거칠게 보지로 당긴다. 삼십분 동안 보지를 빨고 나서야 주인님은 내 머리를 쓰다듬어주면서 수고했어라고 말하고는 개 줄을 한 채로 그대로 테이블위에 올라가서 자기를 향해 엎드리라고 한다.


상의 블라우스의 단추를 풀어헤치고 브래지어를 풀더니 이번에는 손은 대지 말고 다리는 벌리고 엎드려서 가슴을 빨라고 명령한다. 나는 엎드린 채로 주인님의 가슴을 서래마을의 케익 가게에서 티라미수쁘띠를 먹을 때의 느낌으로 혀로 핥으면서 입으로 조금씩 빨아서 젖꼭지 전체를 입에 넣었다.


주인님은 어깨를 들썩이면서 신음소리를 내는데 그 소리가 마치 섹스할 때 내는 소리처럼 현실감있게 들린다. 십분정도를 가슴을 빨고 나서야 가슴을 빠는 것을 멈추게 하고는 “이제 우리 숫캐 엉덩이를 때릴거야. 내가 때리기 좋게 엉덩이를 돌려”라고 명령한다.


혜진 주인님과 다른 여자들이 지켜보는데서 나는 테이블 위에 엎드려서 주인님에게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삼십대를 맞으면서 맞을때마다 감사합니다 주인님이라고 말해야 했다. 엉덩이를 때리는걸 마치고서 주인님은 “숫캐야 이제 산책가자. OO저수지 출렁다리 안가봤는데 달빛 비추는 호수의 출렁다리를 숫캐 데리고 모두 같이 산책가자. 낮에 가면 사람이 많아서 줄서서 건너야 한다는데 지금 가면 호젖하게 밤 호수 산책을 할 수 있을 거야”라고 다른 여자들을 보면서 말하자 모두 무슨 일이 일어날까 기대하는 듯한 표정으로 웃으면서 흔쾌히 자리에서 일어난다.


“내차가 9인승이니까 내 차로 가자.” 개줄에 끌려서 객실문을 나서서 여자들과 함께 계단을 기어서 내려갔다. 주인님은 나를 조수석에 태우고 다른 일행들이 모두 타기를 기다렸다가 차를 후진시키니 셔터가 올라간다. 차는 5분만에 출렁다리 부근의 주차장에 멈춰섰다.

여자들이 내리고 주인님은 내게 무릎밴드를 해주고 흰 장갑을 하나 주면서 손에 끼라고 했다. 나는 주차장에서 나무데크를 통해 출렁다리로 연결되는 길에는 밤이라 가로등 몇 개만 켜져있어서 멀리서는 사람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어두웠다.


주인님이 개줄을 잡고 앞장서서 걷고 다른 일행들은 대화를 나누며 뒤에서 걸어왔다. 개처럼 기어서 출렁다리를 건너는데 눈이 자연스럽게 아래를 향해서 고요한 달빛에 물든 호수만 보였다. 걸어서 출렁다리를 건너는 사람들이 다리의 출렁임과 아래 물까지의 높이에서 스릴을 느끼게 설계된 출렁다리를 기어서 가니까 아래만 보여서 더 무서웠지만 알몸으로 개 줄에 묶여서 일곱 명의 여자들과 낮 시간동안 수많은 사람이 다녀갔을 이곳을 산책하고 있다는 사실에서 느껴지는 흥분이 공포보다 더 컸다.


출렁다리의 중간쯤 이르러 다리가 더 많이 출렁거리는데 “숫캐야 내가 지금 오줌이 누고 싶은데 여기서 오줌누러 화장실까지 너를 데리고 다시 돌아갔다가 올수도 없고 내일도 다른 사람들이 기분 좋게 지나다닐 이곳에 그냥 오줌을 눌 수도 없으니 내 오줌을 숫캐 입에 누고 싶은데 그래도 되겠지”라고 말한다.


나는 얼른 무릎을 꿇고 주인님의 보지를 향해서 입을 벌렸다. 주인님은 선채로 치마를 올리고 팬티를 벗어서 치마 주머니에 넣었다. “내가 천천히 눌 테니까 한 방울도 흘리면 안 돼. 한 방울이라도 흘리면 돌아가서 허리띠로 엉덩이를 때려 줄 거야” 나는 입으로 주인님의 보지 윗부분을 감싸고 오줌을 기다린다. 주인님의 오줌에 입에 들어오기 시작하자 입에 고이는 대로 빨리 삼키는 것을 반복하면서 흘리지 않도록 신경 썼다. 흘리지 않도록 신경 쓰느라 냄새도 맛도 느낄 새가 없었다. 주인님이 오줌을 다 누고나서 보지털에 묻은 오줌까지 다 빨아먹고나서야 나는 다시 산책을 시작했고 뒤에 따라오던 혜진 주인님은 내 엉덩이를 가끔씩 손바닥으로 때려서 엉덩이를 맞는 소리가 조용한 호수에 퍼지게 했다.


출렁다리를 거의 다 건너가서는 혜진 주인님이 오줌을 누고 싶다고 선희 주인님에게 그렇게 해도 되냐고 물어봤고 선희 주인님은 혜진 주인님의 오줌도 입으로 받아서 모두 먹으라고 했다.

내가 타준 아이스커피의 이뇨작용 때문인지 아니면 내가 오줌을 받아먹는 것을 구경해보고 싶어서인지 여자들은 모두 산책을 끝내고 돌아올 때까지 한번 씩 내 입에 오줌을 누었고 나는 그 오줌을 모두 받아먹어서 배가 부른 상태로 산책을 끝내고 다시 차를 타고 모텔로 돌아왔다.


모텔에 돌아오자 마자 나도 화장실을 가고 싶어져서 주인님에게 화장실을 가겠다고 말했다. 주인님은 개줄을 끌고 화장실까지 데리고 가서 개처럼 한발을 들고 그냥 욕실 바닥에 오줌을 누라고 명령한다. 여자들이 화장실 문 앞에 서서 내가 개처럼 오줌을 누는 것을 구경하려고 보고 있다.


나는 최대한 오줌이 튀어서 몸에 묻지 않게 다리를 벌리고 오른쪽 다리를 치켜든 채로 엎드려서 오줌을 누었다. 오줌은 마려운데 자지는 단단하게 커져서 요도를 압박해서인지 오줌 줄기는 시원하게 나오지 않고 가늘고 오래동안 나왔고 여자들은 내가 개처럼 오줌 누는 것을 구경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