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4부 2편

[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4부 2편

관리자 0 353

라인아이디 truesang

메시지로 보내주시는 응원과 의견 감사합니다.

--------------


여자들이 모두 여섯 명이다. “얘들아 늦어서 미안. 너희들 데리고 놀라고 숫캐 한 마리 데려오느라고 늦었어.” “숫캐 인사해. 여기는 내 여고 동창들인데 오늘 일 년에 두 번씩 하는 정기 모임이라서 내 친구들도 즐겁게 해주고 우리 숫캐도 즐겁게 해주려고 널 데려온 거야.”



“얘들아 내가 데리고 노는 숫캐야. 얘는 여자들 앞에서 이렇게 벌거벗고 개처럼 개 줄에 묶여서 기어 다니는걸 무지 좋아하고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때려 주는 것도 아주 좋아해. 그리고 자지와 불알을 만져주는 것도 아주 좋아하는데 발정나서 아무여자한테나 만져달라고 하고 빨아달라고 하지 못하게 내가 정조대를 채워났어. 정조대는 풀어줄텐데 만지는건 해도 되지만 내 허락 없이 빨아주거나 섹스하는건 안돼”라고 말하면서 스마트폰앱으로 정조대를 풀어준다.



여자들은 정조대를 하고 있는것도 정조대를 스마트폰 앱으로 풀어주는 것도 처음 보는지 신기 해 하면서 다시한번 보여 달라고 한다. 주인님은 내 자지에 정조대를 다시 채우고 스마트폰 앱으로 정조대를 풀어주는 것을 보여준다. 여자들이 자기도 남편에게 정조대를 채워야겠다면 정조대는 어디서 사는지 주인님께 알려달라고 한다.



정조대로 인한 소란스러움이 지나가자 여자들은 다시 시선을 내게 보내면서 내가 어떻게 하는지 지켜보겠다는 듯 쳐다본다. “숫캐야 뭐해 어서 한바퀴 돌면서 내 친구들한테 인사해야지”하면서 주인님이 목줄에서 개줄을 분리해주고 무릎밴드도 빼준다.



나는 기어서 자지에 달린 방울 소리를 울리면서 여자들에게 천천히 가서 첫 번째 여자앞에 멈췄다. 여자는 신기하다는 듯 내 자지에 달린 방울을 손으로 건드려 보기도 하고 엉덩이를 손으로 때리고 자지와 불알을 우악스럽게 움켜쥔다. 나는 불알을 움켜쥐는 손길에서 통증보다 큰 흥분을 느끼며 이미 쿠퍼액을 바닥에 떨어트리면서 자지가 단단하고 커져버렸다.



여자는 단단해진 자지를 위아래로 흔들면서 “혜진아 부럽다. 지금까지 네가 부러웠던 적이 없는데 이런 숫캐를 맘대로 데리고 놀수 있다는 건 정말 부러워”라고 말한다.



두 번째 여자에게 갔을 때 여자는 내 목줄에 달린 펜던트에 관심을 보였다. 앉아서 펜던트를 들여다 본다. ‘Male slave’ Slave master: H.J가 각인된 펜던트를 보더니 “혜진아 이 펜던트는 숫캐 자지에 달아야 하는거 아냐”라고 말하면서 내 자지를 손으로 잡는다. 그 말을 듣는 순간 나는 내가 미희주인님의 노예라고 새겨진 펜던트를 자지에 달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더 흥분되었다.



“선희야 그거 좋은 생각이다. 숫캐 자지에도 펜던트를 걸어주는걸 생각해봐야겠다. 자지에 달기 좋은 펜던트를 주문해야겠다” 지금 내 앞에 있는 여자의 이름이 선희인가보다. 선희라고 불린 이 여자가 남편에게도 정조대를 해주고 싶다고 주인님에게 자세하게 물어봤던 여자다. 여자는 내 불알을 손으로 살짝 때려본다. 여자가 손으로 불알을 때릴 때 자지도 흔들려서 방울소리를 낸다.



여자는 강아지 주인들이 강아지에게 하듯 손을 내 얼굴앞에 내밀면서 “손”한다. 나는 얼른 한 손을 들어 여자에게 내밀었다. 여자는 “숫캐가 말 잘 듣네”하면서 머리를 쓰다듬어주고 이번에는 발을 내 얼굴앞에 내민다. 나는 여자의 발가락부터 하나씩 입속에 넣고 빨아주었다. 내가 발가락 열 개를 모두 빨고 발등을 혀로 핥아나가자 여자는 “어머 숫캐가 시키지 않았는데 발가락을 빨아. 아주 훈련을 잘 받은 숫캐인가봐”라고 말한다.



“선희야 그렇다고 숫캐한테 너의 거기까지 빨아달라고 하면안돼. 그건 내 허락이 있어야 시킬수 있는거야”라고 말한다. 나는 그렇게 여섯명의 여자들앞에 차례대로 기어가서 내 자지와 엉덩이를 보여주고 손가락이나 발가락을 빨아주었다. 그리고 여자들은 자지와 불알을 만지거나 때렸으며 엉덩이를 찰싹 찰싹 소리나게 때리면서 신기해 하고 즐거워했다. 여섯명의 여자들에게 그렇게 개처럼 기어다니면서 인사를 하고 나서는 다시 일어서서 서있는 모습으로 한바퀴 돌면서 여자들에게 인사를 했다.



이번에도 선희라는 여자는 오래동안 내 불알을 만지고 자지를 만지면서 돌아서 보라고 지시하거나 허리를 숙이고 다리를 벌려서 애널과 불알이 보이는 자세를 취하라고 지시하고는 내 엉덩이를 가장 오래동안 때리면서 가장 즐거워했다.



내가 그렇게 두 번의 인사를 끝내자 미희주인님은 “숫캐야 이제 아이스커피 만들어와. 냉동실에 얼음 만들어놨으니까 얼음통과 긇는물 하고 커피 가지고와서 여기서 맛있게 커피만들어서 손님들한테 한잔씩 돌리도록해”하면서 웃었다. 나는 다시 기어서 냉장고 앞까지 가서 일어서 전기주전자를 깨끗하게 씻어서 물을 끓이고 커피와 얼음통을 찾아서 쟁반에 올리고 물이 다 끓은 전기주전자를 올려서 두손으로 들고 테이블로 돌아왔다.



자지가 단단하고 커진채로 방울소리른 내면서 불알을 흔들면서 오는 나를 여자들은 다음에 무슨일이 일어날지 기대하는 눈빛으로 바라본다. 나는 먼저 머그잔 두 개에 커피를 여섯 개씩 넣고 뜨거운 물을 넣어 커피를 진하게 타고나서유리잔 여섯 개에 집게로 반쯤 얼음을 넣고 머그잔 하나의 커피를 세 개의 얼음이 들어있는 유리잔에 나눠서 넣었다. 그리고 나서 여섯 개의 유리잔을 쟁반에 놓고 바닥에 내려놓았다. 여자들이 흥미진진하게 내가 하고 있는 걸 지켜본다.



나는 주인님에게 가서 방울을 빼달라고 부탁해서 방울을 빼고는 다시 화장실로 기어가서 샤워기로 자지를 깨긋하게 씻고 돌아왔다. 여자들은 내가 왜 방울을 빼달라고하고 주인님이 두말없이 빼줬는지 그리고 왜 화장실에 가서 자지를 씻고 왔는지 의아해하면서 나를 주시하고 있다. 나는 엎드린채로 여전히 딱딱한채로 서있는 자지를 이용해서 유리잔이 넘어지지 않게 조심하면서 하나씩 얼음과 커피가 잘 섞이도록 자지를 저었다. 한잔도 넘어트리지 않고 자지로 커피를 섞은 다음 다시 쟁반을 들고 일어서서 여자들에게 커피를 한잔씩 돌렸다.



여자들은 내가 쟁반을 들고 있느라 두손의 자유가 없는 틈을 이용해 짖궂게 엉덩이를 때리거나 자지와 불알을 세게 만졌다. 선희라고 불린 여자는 내 불알과 자지를 두손으로 번갈아 가면서 다섯차례나 때렸고 나는 쟁반이 흔들려서 커피가 쏟아지지 않게 조심하면서 그대로 있을 당하고 있을 수밖에 없었다.



내가 커피까지 돌리고 다시 자리로 돌아오자 주인님은 자기 옆에 의자를 놓고 나를 앉게 한뒤 내 불알과 자지를 만지면서 일행과 대화를 나누고 나는 그대로 여자들의 대화를 들으면 앉아있었다. 한참 얘기를 나누던 주인님이 “숫캐야 아래로 내려가서 내 무릎부터 보지까지 내가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빨아”라고 명령하고 대화를 이어간다. 다른 여자들은 내가 어떻게 하는지 보려고 나를 쳐다본다.



나는 의자에서 바닥으로 내려가서 무릎을 꿇고 앉았다. 주인님이 치마를 허리까지 올려주었고 나는 주인님의 오른쪽 무릎의 둥근 뼈를 느끼면서 천천히 허벅지를 거쳐 입으로 팬티를 끌어내리고, 보지까지 올라가면서 혀와 입을 이용해서 빨았다. 주인님의 보지에서는 달콤하게 느껴지는 물이 조금씩 흐르기 시작했고 나는 보짓물까지 빨아먹으면서 다시한번 흥분의 절정에 다다랐다.



내가 주인님의 보지를 빨고 있는동안 주인님은 한 손으로 내 머리를 쓰다듬어주면서 여자들과 대화를 이어나갔다. 이런자리에서 여자들의 이야기는 주로 최근의 쇼핑얘기와 여행얘기 그리고 시월드를 흉보는 얘기 자식자랑과 남편자랑 혹은 남편 흉보는 얘기가 주를 이룬다.



여자들의 얘기가 끊길때쯤 “얘들아 지금부터 재미있는거 하자” “숫캐 이제 그만하고 일어서”라고 말하면서 일어서는 내 목줄의 링에 다시 개줄을 연결하고 일어선채로 개줄을 끌면서 “숫캐야 테이블로 올라가서 엎드려”라고 명령한다. 내가 개줄을 한 채로 테이블로 올라가서 엎드리자 “얘들아 지금부터 오늘밤 숫캐를 가지고 놀 권리를 경매에 붙이려고 해. 우리가 정기모임때마다 회비를 5만원씩 걷고있기는 한데 회비로 모임하고 남는돈을 모으는걸로는 회비가 부족해서 오늘 회비좀 모아보려고.경매에서 최고가를 부르는 사람한테는 오늘밤 숫캐를 마음대로 가지고 놀 권리를 줄게. 숫캐 자지를 빨아도 되고 숫캐한테 보지를 빨라고 시켜도 돼.


밤새도록 보지를 빨게하면서 잠들어도 되고 숫캐를 데리고 산책을 다녀와도 돼. 모텔에서 차로 3분만 가면 출렁다리고 유명한 OO저수지가 있는데 거길 산책하면 숫캐가 아주 좋아할걸. 물론 숫캐를 묶어놓고 숫캐자지를 따먹어도돼고.” 주인님이 나를 데리고 여자들이 할수 있는 것을 나열하는건 아마도 경매의 낙찰가를 높이기 위한 목적일 것이다. 나는 내가 여자들에게 팔린다는 말에 너무 흥분해서 사정을 할뻔 했다. 나는 여전히 테이블에 엎드려 있고 여자들에게 내 자지에서 쿠퍼액이 뚝뚝 떨어지는 것을 지켜보고 있었다.

0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