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4부 1편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4부 1편

관리자 0 956

라인아이디 truesang

4부가 너무 늦었습니다. 많은 응원의 메시지 감사드립니다.

---------------------


Story of T - 4부 1편


미희씨가 보내온 라인을 읽는다.


어제 내가 모텔현관에서 카운터 남자에게 개 줄을 넘겨준 다음부터 오늘 새벽까지 미희씨에게 일어났던 일과 그에 대한 미희씨의 생각이 담겨있다. 자신에게 일어난 수치스러운 일에 대한 일기 같은 글을 내게 보내온 이유는 미희씨가 그 일을 수치가 아닌 쾌락을 위한 유희로 수용하고 있다는 대목에서 알 수 있었다.


나는 모든 것이 엉켜서 나와 미희씨에게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야 하는지 잠깐 멍해 있다가 하나씩 생각을 정리해보기 위해 차분해 진다.


그때 혜진 주인님의 라인이 도착한다. “미희가 보낸 라인 읽었지. 미희가 어제 완전히 암컷노예가 되었어. 미희가 숫캐인 너보다 더 암컷노예 성향이 강한 것 같아. 미희의 성향을 네가 알게 되면 좋아할 거라고 너에게 라인을 보내라고 했어. 주말에 시간 비워놔. 미자언니 집에서 모임이 있을거야. 즐거운 시간이 될테니 기대하고.” “저녁에도 시간 비워놓고. 쌈지 공원앞 9시30분. 차를 기다릴 때는 목줄하고 정조대하고, 자지에 방울 달고 아무것도 입지 말고. 개줄과 무릎밴드 챙겨 오는 것도 잊지 말고”


혜진 주인님이 내가 파로호에서 미희씨와 밤을 같이 지내는 것을 하락해줄 때부터 계획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계획을 그날 저녁 모텔로 미희씨를 불러서 개저럼 카운터 객실로 나와 함께가서 내가 카운터여자에게 엉덩이를 오십대 맞는 것을 지켜보는 것을 하겠다는 대답을 받아내는 것으로부터 실행한 것이다. 그리고 어제와 오늘 새벽 미희씨에게 일어난 일까지.


강의를 일찍 마치고 집에 와서 간단하게 저녁을 먹고 정조대를 하고 자지에 방울을 달았다. 그 상태에서 벗기 좋은 반바지와 티를 입고 쌈지공원으로 향했다. 걸을 때 마다 방울소리가 들렸지만 소음으로 인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될 정도였다.


쌈지공원에 도착해서 시간을 확인한 뒤 조명이 어두운 곳을 찾아서 옷을 모두 벗었다. 시간이 되어 주인님의 차를 기다리러 길가에 나갔다. 내가 서 있는 동안 두 대의 차가 내 옆을 스쳐지나갔지만 나는 멈춰서거나 나를 희롱하지는 않았다. 곧 주인님 차가 점멸등을 켜면서 멈춰섰고 나는 조수석 문을 열고 차에 올랐다.


주인님은 내가 자리에 앉자 차의 모든 창문을 내리고 정조대에 묶여있지 않은 불알의 아랫부분을 손을 주물렀다. “목줄에 개줄 연결시키고 무릎밴드 해” 나는 개줄을 목줄의 링에 연결시키고 무릎밴드를 했다. 차가 시내로 들어가는데도 주인님은 창문을 올려주지 않는다.


버스가 신호대기에 걸려서 정차해 있는 옆에 차를 세운다. 손으로는 여전히 내 불알을 주무르고 있다. 버스에 타고 있는 사람들이 본다면 이상한 장면일텐데 주인님은 오늘은 나를 더 수치스럽게 하기로 작정한 듯 창문을 올려주지도 않고 내 자지를 무언가로 덮어주지도 않으면서 한손으로는 계속 불알을 만지면서 운전하고 일부러 타고 있는 사람들이 보라는 듯 버스옆에 차를 세우기까지 한다.


차는 다시 시내를 벗어나 이제 쇠락한 유원지가 된 장흥유원지를 지난다. 손님 없는 모텔들이 노인요양원으로 바뀌고 있는 곳이다. 차가 새로 지은 무인텔의 셔터가 열려진 주차장으로 들어가자 셔터가 자동으로 내려온다. 주차장에서 객실로 이어지는 계단이 있다. 이곳 역시 지난번 무인텔과 비슷한 구조일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차이가 있다면 지난번 무인텔 셔터 안쪽의 주차장의 공간이 하나였는데 이곳은 주차공간이 두 개였다.


이미 다인승 승합차가 한 대 있는 것으로 보아 주인님의 일행이 와있는 듯 하다. 주차하고 나서 주인님은 내 스마트폰을 달라고 해서 전원을 끄고 옷이 담겨있는 종이쇼핑백에 넣어 뒷좌석에 놓으면서 “내가 내려줄 때까지 옷은 입을 일이 없을 거야”라고 말하면서 조수석 문을 열어준다. 나는 차에서부터 기어서 내려 주인님이 이끄는 대로 계단을 기어서 올라갔다. 내가 기어갈 때마다 방울소리가 들린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