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독점연재] 한(恨) - 2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독점연재] 한(恨) - 2

관리자 0 1615

월남치마 같은 꽃무늬 긴치마를 이리저리 둘러보고서는 재잘거리며 함께 내려가는 이들을 바라보며 종영은 불륜의 현장을 목격했다는 사실에 그리고 남녀의 성행위를 직접 목격을 했다는 사실에 흥분을 감추지를 못했다.

그 사람들이 내려감을 확인하고서는 종영은 혹여나 하는 마음으로 그 장소를 서성거리며 보았다.

그 자리에 뭔가 하나 떨어져 있는 물건을 주울 수가 있었다.

여자의 머리핀이었다. 약간 비싸 보이는 루비가 가득 박힌 머리핀이었다.


촌 동네에서 농사를 짓고 살던 조용한 이 동네는 언제부터인가 개발의 바람이 불어 지금 우리 마을은 그야말로 투기의 온상이었다.

온갖 서울사람들이 하구한날 들어오고 있던 중이었고 장한이라는 청년회장이 우리 마을에서는 그 중심에 서 있었다.

졸지에 때 부자가 된 인물 중의 한명이랄까??

반면 기철이 아저씨는 재작년인가 우리 동네로 이사를 왔었다.


지금은 어느 공장에 주야간을 다니는 모양이었는데 종영 이는 기철이 아저씨와 친했다.

왜냐하면, 기철이 아저씨 집에는 알 수없는 책들이 가득했다.

얼핏 들었던 이야기지만 유명대학을 졸업했지만 학교 다닐 때 데모를 너무 많이 해서 감방을 다녀온 뒤로 그곳에서 몸을 다쳤다고 한다.

지금은 이렇게 조용히 지내려고 우리 마을에 들어왔다고 전해 들었다.


종영은 기철이 아저씨네 있는 그 책들을 빌려볼 요량으로 자주 방문했고 기철이 아저씨는 그런 종 영이에게 잘 대해주곤 했다.

기철이 아저씨의 마누라는 학교 다닐 때 연애해서 만났다고 했다.

그런데, 종영이가 봐도 인물은 보통인데 피부가 너무 희고 고왔고 특히 엉덩이와 젖가슴이 컸다.

그러다 보니 도회지 여자 같은 분위기가 항상 들었다.


마을 청년들이 껄떡이는 걸 종영이도 어느 정도는 알고는 있었다.

그런데, 그 아줌마가 지금 동네청년회장에게 몸을 주고 있는 것이다.

오히려 자신이 더 적극적으로 안기는걸 보고서는 종영은 이해를 하지 못해 고개를 갸우뚱했다.

생긴 것도 그렇고 성격도 그렇고 모든 면에서 기철이 아저씨가 훨씬 더 나은 거 같이 보인다.

종영은 아저씨가 없음을 알면서도 기철이 아저씨의 집으로 놀러 갔다.

아저씨, 아저씨.. 응, 종영이 왔구나! 아저씨 지금 일 나가고 없는데...

부엌에서 무얼 했는지 아줌마는 그렇게 어제저녁에 입었던 그 치마를 입고 입에 웃음을 담은 채 종 영이를 바라보고 있었다.

알록달록한 치마를 보자 종영은 갑자기 자지가 발기되었고 그걸 감추려고 살며시 다리를 털었다.


네, 저..아저씨 서재에서 책을 좀 빌릴까 해서여..

그래라, 이제는 쓸모도 없는 책들 으이그 버리지 뭐한다고 가지고 있는지..

아줌마는 그 말을 내뱉고는 다시 부엌으로 들어가 뭘 하는지 거기에 열중을 하고 있었다.

허리를 숙이고 뭔가 열심히 일을 하고 그 풍성한 엉덩이를 실룩거리며 종 영이를 유혹하는 듯 했다.


문틈으로 바라보는 아줌마의 엉덩이와 어제 밤의 사건이 생각 되었다.

종 영이는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을 정도로 자지가 잔뜩 발기해 옷속에서 꺼떡이고 있었다.

체육복바지가 표시가 날 정도로 불룩하게 올라와 있었다.

마음은 벌써 이미 그녀를 벗기고 그녀의 보지에 좆 대를 박고 있었으나 몸이 따라주지를 않았다.


아니, 몸이 따라주지 않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없었던 거였다.

정숙은 열심히 부엌을 청소하다 문득 자신을 바라보는 낯선 눈빛을 알아차리고는 살며시 고개를 돌려보았다.

그런데 자주 놀러오는 종영이가 자신의 엉덩이를 바라보며 넋을 놓고 있음을 알 수가 있었다.

저, 저 녀석이...


약간은 화가 났지만 그러나 그녀는 약간의 장난기가 발동이 되었고 모르는 척 더욱 엉덩이를 종영이 쪽으로 돌렸다.

그리고 허리를 돌려가며 엉덩이를 개처럼 흔들어 주며 혼자 우스워 킬킬 거리고 있었다.

어이 그.. 저놈..... 저놈도.. 사내라고 체육복이 그새 불룩해 졌네...

대각선으로 비치는 거울을 통해 정숙은 종영의 반응을 살피며 홀로 웃고 있었다. 모르는 척 하고 함 줘버릴까... 저 아이 바지를 보니 물건이 제법 실 할 것도 같은데... 헉....

순간, 정숙은 종영의 행동에 엄청 놀라고 있었다.

종영의 손이 대담하게 자신의 체육복 바지 속으로 들어가더니 이내 자신의 자지를 주물럭거리며 만지는 것이 아닌가..

갑자기 일어나 고개를 돌리면 저놈이 어떤 표정을 지을까???


정숙은 어떻게 저 엉큼한 놈을 골려줄까 하고 고민을 하고 있었다.

그때, 아줌마... 저기요.

정숙은 모르는 척 고개를 돌리며 종영을 바라보았다.

응, 왜?? 저.. 이거요. 어제 밤에 이거 산에서 흘리고 가셨죠?

정숙은 종영이가 내놓는 물건을 보는 순간 얼굴이 사색이 되었다.

이걸, 어떻게.. 네가??? 어제 밤에 아버지의 묘 옆에서 이거 주었어요.

아줌마, 어제 밤에 다녀갔잖아요. 그 말만을 남기고 종영은 돌아섰다.

아이, 바보... 핀을 그냥 주다니...

종영은 자신감이 없는 자신을 원망하며 터벅터벅 걸어 나오고 있었다.

저, 조... 종영아! 그때 아줌마가 부르는 소리에 종영은 고개를 돌려 보았다. 너, 어제 거기에 있었니?? 네, 아줌마.. 본의 아니게...

그만, 알았다. 너, 혹시.. 아저씨에게??? 아직요.


그 말을 하고 종영은 아줌마를 바라보았다.

그래, 다행이다. 잠시 머뭇거리던 그녀는 종영을 바라보며 다시 말을 이어나갔다.

오늘밤, 그 장소에서 만날 수 있겠니??

뭔가 결심을 한 듯 정숙은 종영에게 이야기를 건넸고 종영은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을 하고서 집으로 돌아갔다.


동네에서 착하고 예의바르고 훤칠한 소년으로 통하던 종영의 첫 경험이 서서히 다가오는 순간이었다.

종영은 저녁 무렵 세면장에서 자신의 자지를 꺼내들었다.

포경을 하지 않아 좆 껍데기에 둘려 쌓여있는 그 부분을 깨끗이 닦아내고는 기대를 잔득하고 떨리는 마음으로 집밖을 나섰다.

약속시간이 조금 지나자 아니나 다를까 오솔길을 통해 누군가 사박거리며 올라오고 있었다. 그 발자국 소리가 가까워 올수록 종영의 가슴은 더욱 방망이질을 쳤다.

종영아, 어디 있니?? 정숙은 어두운 밤길을 걸어와 무서운지 주위를 두리 번 거리며 낮은 목소리로 속삭였다.

저, 여기 있어요. 응, 그래... 종영아! 우리 여기 좀 앉을까...

둘은 나란히 묘 옆에 않아 밤하늘을 바라보고 있었다.


종영아! 너.. 낮에 우리 집에 왜왔어???

종영은 갑자기 자신의 마음을 들킨듯해 얼굴이 붉어져 대답을 얼버무렸다.

저, 그냥 아저씨에게 책이나 빌려 오려고 갔어요.

피.. 이.. 거짓말.....

정숙은 종영의 대답에 귀엽다는 듯이 피식 웃었다. 그리고는 서서히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을 했다.


너, 사랑이 뭔지 아니??? 아뇨...

나도 한때는 우리 남편을 죽도록 사랑을 했었다.

데모하다 반병신이 된 기철 씨를 남자구실을 못하는 기철 씨를 사랑이라는 이유로 모든 걸 이해하고 사랑한 적이 있었다.

정숙은 한숨을 길게 한번 내쉬더니 이내 말을 이어갔다.

그런데, 그게 다는 아니더라. 사랑은 길지를 못했어.

남편이 남편의 자리에 바로 있어야 하는데 말이야.. 정숙은 그 말을 하는 순간 갑자기 눈물이 왈칵 흘러내렸다.

지난 10여년의 세월이 주마등 같이 떠올라서일까???

돈도 제대로 벌어주지 못하고 그렇다고 남자로서의 구실도 못하고...

사랑한다는 것만으로 참고 살기에는 너무도 힘들었다.

종영은 정숙아줌마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대충 알 수가 있었다.


그리고 조금은 그 마음을 알 수도 있을 것 같았다.

얼굴도 모르는 자기의 생모도 그래서 아버지를 버리지 않았나 생각을 하자 종영도 가슴이 미어져 오고 있었다.

남편도 대강은 알고 있다. 나, 바람피우는 거 자신이 못해주니 나에게는 말도 못하고 그냥 모르는 척 하는 거야....

그 말에 종영은 더 이상 할 말이 없었다.

기철이 아저씨가 그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자기 여자가 다른 남자의 배 밑에 깔리는걸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한다는 사실이 믿기지가 않았다.

너는 커서 뭐가 될 거니???

갑자기 정숙아줌마는 다정하게 종영의 얼굴을 바라보며 장래를 이야기 하기시작을 했다.

저,


원래 꿈은 여기에다 목장을 짓고 할아버지 집을 다시 아담하게 꾸며 그렇게 행복하게 사는 거였어요.

그런데, 지금은 바뀌었어요. 뭔데, 그게?? 종영은 더 이상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종영이도 가슴에 맺힌 게 많은가 보구나!

야야기 하기 싫으면 그만둬..


이렇게 종 영이와 가슴을 터놓고 이야기를 하다 보니 내 마음도 개운해 지는 것 같았다.

그러면서 정숙은 살며시 종영의 어깨에 머리를 기대었다.

할머니의 약간은 쉰 듯 머리 내 음을 맡아오던 종영은 젊은 아낙네의 샴푸냄새와 화장품 냄새가 후각을 자극했다.

잠시 잊어버렸던 성욕구가 또 다시 서서히 일어나고 있었다.


종영의 체육복 바지는 또다시 불룩해지기 시작을 했고 눈을 살며시 내리깔고 있던 정숙은 종영의 반응을 보며 살며시 웃음을 지었다.

종 영이는 여자경험 한 번도 없지??

갑자기 물어오는 정숙의 목소리에 종영은 더욱 당황하여 얼굴이 홍당무가 되어가고 있었다.

한 번도 없는가 보구나!


오늘 이 아줌마가 종 영이를 어른으로 만들어 주련??

종영은 정숙의 제안에 숨이 막혀오는 듯 입을 열수가 없었고 겨우 간신히 고개만 끄덕였다.

그 말과 동시에 가냘픈 손 하나가 종영의 바지춤으로 수 욱 들어왔다.

종영은 처음으로 자신의 손이 아닌 낯선 손이 자신의 바지 속에 들어와 자지를 잡아주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