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엄마는 아래로 울었다 - 1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엄마는 아래로 울었다 - 1

관리자 0 4645

엄마는 불안하지 않았을까?


나에게 들켜버린 첫번째 이야기


중학생때쯤 어머니는 장사를 하셨고 아버지는 도시 외곽쪽에 조부모님을 모시고 농사를 지으시면서 한달에 서너번 왔다갔다 하셨다

당시로서는 큰 건물인 4층짜리 건물에서 1층 한쪽을 얻어 장사를 하셨다

처음엔 여느 어머니처럼 항상 안아주시고 감싸주시는 좋은 어머니로만 알았었다

하지만 조금씩 성에 대해 알아갈 나이때라 누구나 그렇듯 여자의 몸에 호기심이 생기기 시작했고 우연히도 어머니의 수상한 행동을 보게됐다

지금 생각해 보면 분명하게도 그건 어머니의 섹스 장면 이었는데 아직 성에 대해 잘 모르던 난 수상하게만 생각하고 혼자 고민 했던 기억이 있다

그날 학교가 끝나고 어둑어둑 해질 무렵 어머니에게 야단을 맞을까봐 조심해서 가게 방으로 들어갔다

문을 열고 보니 방엔 불이 켜져 있는데 아랫목에 군대에서 휴가를 나왔는지 작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이불을 덮고 주무시고 계셨다

어머니가 일어나면 공부 하는척 하려고 책상으로가 책을 보는척 하면 곁눈으로 어머니를 보았다

그런데 어머니와 작은 아버지가 나 있는쪽으로 나란히 누워서 자는데 이불이 조금씩 움직이는것 처럼 보였다

이상한 느낌에 자세히 보니 확실히 이불이 움직이고 있었다

뭔가 어머니와 작은아버지가 수상한 행동을 하는것을 본능적으로 알수 있었다

책을 보는척 하며 훔쳐보니 작은 아버지의 얼굴이 점점 붉어지더니 이불이 소리없이 점점 더 들썩였다

어머니의 얼굴이 누군가 밑에서 흔드는것처럼 툭툭 위아래로 움직였다

그리곤 한순간 이불이 멈추더니 작은 아버지가 소리없니 입을 벌리고 바튼 숨을 내뱉고 어머니는 살짝 인상을 찡그리시더니 이불속에서 움찔 움찔 하더니 이내 잠에서 깬척 일어나

"공부하냐 우리아들 철들었네" 하면서 옆으로 지나가시는데 조금 꾸릿한 냄새가 확 풍겼다

나중에 그냄새가 어머니의 애액과 정액이 섞인 냄새란걸 알았지만 그당시엔 이상하다고 생각 하면서 작은 아버지가 미웠었다

어머니는 내가 어려서 모를거라 생각했을까? 당당하게 부엌으로 가서 당신의 음부를 씻었다

문이 반쯤 열려있어서 그날 처음으로 얼핏 보이는 어머니의 무성한 그곳 털을 보게 됐었다

"인제 그만 자" 어머니는 들어 오시면 불을끄고 작은 아버지 옆으로 가서 누우셨다

분명 오늘밤 무슨일이 있을것 같은 생각에 강렬한 흥분을 억누르면 자는척 했다

자다 깨다 하는데 아니나 다를까 소근대는 어머니의 목소리가 들린다

"영수 깨요 좀" "잠들어서 괜찬아요 그냥 다 벗고 하게" "미쳤네 정말"

창문틈으로 희미하게 비추는 달빛아래 작은 아버지가 어머니의 팬티를 내리고 있었고 어머니의 다리사이 사타구니에 수북하게 올라와있는 음부 털이 나의눈에 훅 들어왔다

어머니는 걱정이 되셨는지 고개를 내쪽으로 돌리고 계셨고 다리사이 그곳에서 작은 아버지의 손이 움직일때 마다 조금씩 엉덩이를 들썩 였다

어머니의 약간은 늘어진듯한 젓가슴에 작은 아버지는 얼굴을 묻고 어머니의 음부를 부지런히 문질렀다

한참을 주무르자 어머니는 작게 한숨을 쉬시더니 "인제 와요" 하셨다

작은 아버지는 스르륵 어머니의 몸위로 올라가더니 조금 엉덩이를 움직이더니 어머니의 음부구멍을 찾았는지 어머니의 사타구니에 딱 밀착 하더니 잠시 가만 있었다

어린 나이에도 난 분노와 한편으로는 어머니가 몸을 더럽히고 있고 그걸 자세히 보고 싶다는 도착적인 생각이 더 강해져 가고 있었다

작은 아버지 역시 20대 초반의 어린 나이여서일까 꽤 오래 어머니의 다리 사이에서 엉덩이를 들썩거리더니 잠시 어머니의 보지속에 자지를 담근채로 어머니에게 소근거렸다

무슨소리일까 싶어 귀를 쫑긋 새운 나에게 두분의 소근대는 소리가 들려왔다

이쯤에서 왜 어머니를 따먹은 작은 아버지에게 존대말을 하는지 의문이 생길텐데 작은 아버지는 나에게 큰형처럼 잘해주신분이고 어머니도 작은 아버지를 마치 자식처럼 잘해주셨기에 어쩌면

내마음속에 두분이 섹스를 하는것에 왜인지 조금 수긍이 된거 같기도 했다

어쨋던 작은 아버지가 소근대는 소리로 "영수 옆에서 하니까 더 좋아요?" 어머니의 웅얼 거리는 소리가 들리고 작은 아버지가 "뭐라고요?" 하자 조용하게 "좋다고요" 하는 소리가 들렸다

왜인지 내 좃은 아플듯이 커져왔고 쿠퍼액 마저 흘렀다

작은 아버지는 어머니의 몸위에서 일어나더니 어머니의 몸을 툭툭 치면 일어나게 했다

" 왜그래요오.." "일어나봐요 영수 한테 보여주게요" "어머 이 미친놈이" 어머니는 작은 아버지의 요구에 대놓고 욕을 했다

놀랍게도 어머니는 욕을 하면서도 작은 아버지의 손길대로 순순히 일어나시더니 내쪽으로 앉으셨고 작은 아버지가 다리를 벌리자 "어휴...이개새끼..."하시면서도 순순히다리를 벌리시자 어렴풋이

어머니의 희멀겋고 육덕진 다리와 그 갈라진 사이의 무성한 음부 털이 모두 보였다

작은 아버지가 어머니의 엉덩이를 건드리는것 같았고 어머니가 살짝 엉덩이를 들어 다리를 벌린채로 앉아잇는 작은 아버지 위로 올라가더니 조금 엉덩이를 앞뒤로 흔들다가 주저 앉는것 같앗다

그러더니 작은 아버지가 어머니의 두 다리를 번쩍 들었고 드러난 어머니의 계곡 속을 꽉채운 작은 아버지의 자지가 살짝 살짝 움직이면서 소근대듯 말한다

"영수야 엄마 보지다 일어나 작은 아빠랑 같이 박게" 분명히 그렇게 말했었다

어머니는 이런 패륜적인 상황에 너무나 흥분하셨는지 갑자기 일어나 작은 아버지를 눕히고 위로 올라가시더니 엉덩이를 격렬하게 그런데도 소리는 별로 나지 않게 박아 대셨다

한순간 작은 아버지의 몸위로 축 늘어지신다

작은 아버지가 아직 못쌋는지 어머니를 돌려서 눕히고는 위에서 다시 박아댔다

" 얼른 싸 " 어머니의 소리가 들리고 " 꼴린말 해줘요" 하자 조금 망서리는것 같더니 " 아들 얼른싸 동생 깨" 하자 작은 아버지가 급하게 엉덩이를 움직이며 "엄마 보지속에 싸도돼?

" 안돼 밖에 싸 "하는 소리가 들리고 점점 작은 아버지의 엉덩이가 빨라 지더니 급하게 엉덩이를 뺐다 "오메..이미친놈이 또 속에다 쌋네" "미안해요 형수"

어머니는 당신의 음부를 수건으로 닦으시며 "형하고 요즘 잘하지도 않는데 애기 생기면 무슨 핑계를 대라고 안에다 싸요" " 죄송해요 형수가 너무 이뻐서 못참았어요 미안해요"

투덜 대시던 어머니가 옷을 입으시려하자 작은 아버지는 "그냥 자요 영수 일어나서 보게" "오늘 왜이런데 진짜 미쳤어요?" "더워서 벗고 잤다그럼 되죠 쟤도 여자 몸은 한번 봐야죠 그게 성교육인데"

어머니는 계속 투덜 대시면서도 신기하게 작은 아버지의 말은 잘들었다

그냥 알몸인채로 누우셨고 난 정말 천하의 개자식처럼 엄마가 불륜을 저지른것 보다 아침에 보게될 엄마의 알몸에 더 기대가 됐다

그날을 계기로 난 엄마가 조금 이상한 기색만 보이면 몰래 따라가 훔쳐보는 버릇이 생겼다

놀랍게도 정말 평범하고 정숙한줄만 알았던 엄마는 .............


세월이 지나 기억이 왜곡 됐을수도 있겠네요

사실을 바탕으로 약간의 각색이 들어갔네요..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