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3부 11편 (완결)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3부 11편 (완결)

관리자 0 2014

라인아이디 truesang 메시지환영합니다.

3부완결입니다. 생업이 있어 4부시작은 1주일쯤 걸릴듯합니다.

-----------------------

다음 매장에는 각종 결박용 도구들과 케인이 밝은 조명을 받으면서 전시되어 있었다. 특히 은색 메탈로 만들어진 수갑과 족갑은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반짝이고 있었다.


팀장은 매장 입구에 있는 원목으로 된 결박용 나무틀로 나를 데리고 갔다. 결박용 나무틀에는 머리를 넣을 수 있는 구멍과 손을 넣을 수 있는 구멍이 뚫려있었다. 나에게 엎드린 채로 구멍에 손을 넣으라고 한 뒤 손에는 두 손을 체인으로 연결한 수갑을 채우고 얼굴이 들어간 구멍의 나무는 큰 나사를 돌려서 지름의 크기를 줄여서 얼굴을 뺄 수 없게 만들었다.


내 입술과 얼굴에는 아직도 정액이 묻어있었고 보지에서는 계속 물이 흘러나와 허벅지를 타고 내리고 있었다. 다리에도 족갑을 채우고 다리를 벌리게 한 뒤 벌린 다리를 고정시키는 나무에 있는 링에 족갑을 연결한다. 나는 얼굴과 손은 결박용 틀의 이쪽 편에 엉덩이와 다리 그리고 벌린 채로 물을 흘리고 있는 보지는 저쪽 편에 있는 모양으로 엎드려서 꼼짝 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다.


내가 알몸으로 결박용 틀에 묶이자 매장에 있는 사람들이 그런 내 모습을 구경하기 위해 내가 묶여있는 쪽으로 모여들었다.


팀장은 내 앞에 안내판을 세웠다. 안내판은 양쪽에 안내문이 붙어있었는데 ‘케인 테스트 및 고객 만족서비스 제공’이라고 되어 있었다. 안내판을 가져다 놓자 매장에 있던 사람들이 줄을 섰다. 팀장과 혜진이는 안내판을 세워놓은 후 어디론가 갔다.


줄의 제일 앞에 서있던 여자가 가죽으로 된 채찍을 들고 내게로 온다. 이십대 초반으로 보이는 여자는 채찍을 든 채로 내 얼굴 있는 쪽으로 와서 내 뺨을 채찍의 손잡이로 툭툭 치면서 얼굴을 보다가 내 엉덩이와 보지가 있는 쪽으로 가서 채찍으로 엉덩이를 때리기 시작한다. 한번은 엉덩이를 때리고 한번은 벌려진 다리사이의 보지를 상처가 나지 않을 정도로 때리다가 같이 서있던 남자에게 채찍을 넘긴다.


남자는 채찍을 내려놓고 손바닥으로 내 엉덩이와 보지를 때린다. 열대쯤 때리다가 때리는 것을 멈추고는 내 얼굴 쪽으로 와서 바지를 내리고 내 입에 자지를 물린다. 나는 머리를 움직일 수 없는 상태로 입을 벌려서 남자의 자지를 받아들였다. 남자는 자지로 내 입을 한참을 드나들다가 엉덩이 쪽으로 가서 벌려진 보지사이로 자지를 밀어 넣는다.


다음차례를 기다리던 남자는 내 얼굴 쪽으로 와서 자지를 입에 밀어 넣는다. 사람들은 내가 입으로 한 남자의 자지를 빨고 보지는 다른 남자의 자지에 거칠게 박히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자기 차례를 기다리며 즐거운 표정을 짓는다.


여자들은 내 엉덩이를 때리거나 보지를 관찰했으며 남자들은 내 입과 보지에 자지를 넣는 걸 좋아했다. 한 여자는 내 머리만 쓰다듬어주다가 가기도 했다. 결박용 틀로 내 입과 보지가 나뉘어져 있었기 때문에 내 입에 자지를 넣는 남자들도 내 보지에 자지를 넣는 남자들도 각각 나를 소유한다는 느낌이 들어서인지 나는 혜진이와 팀장이 올 때까지 계속해서 두 명씩의 남자를 상대해야 했다.


삼십분쯤 지나서 혜진이와 팀장이 왔고 그리고 나서야 안내판이 치워지고 나는 결박용 틀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대신 나는 목에 ‘원하시면 누구나 애완견의 입을 사용해도 됩니다’라는 안내문을 걸고 개 줄에 묶인 채 매장을 기어 다니면서 내 입을 원하는 남자들의 자지를 빨고 나서 정액까지 모두 먹어야 했다.


남자들은 기어가는 내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때리거나 가슴을 움켜쥐기도 했고, 내 앞에서 머리를 쓰다듬어주거나 손을 핥아보라고 손을 내밀기도 했다. 나는 말 잘 듣는 애완견처럼 사람들의 손을 핥거나 무릎을 꿇고 자지를 빨았다. 나는 그곳이 어디든 매장 안에서 많은 남자들의 요구를 들어줘야 했으며 혜진이는 팀장이라는 남자와 함께 이런 내 모습을 계속 지켜봤다.


매장을 다 돌아보고나 나서 새벽 두시가 되어서야 혜진이와 팀장은 나를 다시 VVIP고객 대기실로 데리고 갔다. 거기서 팀장은 혜진이와 커피를 마셨고 나는 팀장이 커피를 마시는동안 팀장의 자지를 빨아서 다시 내 입에 정액을 쏟아내게 하고 그 정액을 다 삼키고 나서야 욕실에 들어가서 씻을 수 있었다.


욕실에 쪼그리고 앉아서 씻는 동안 나는 오늘 내게 일어난 일들을 다시 떠올려본다. 오늘은 평생에 걸쳐 겪기 어려운 일을 하루 안에 겪은 날이었다. 혜진이의 라인을 받고 알몸으로 기다렸던 차는 T가 운전하는 차였고 T는 혜진이의 명령대로 내게 목줄을 채워서 개 줄을 끌고 모텔로 가서 모텔현관에서 카운터 남자에게 나를 넘겨주고 돌아갔다.


모텔에서 카운터 남자에게 엉덩이를 맞고 남자의 자지를 빨아주고 남자의 자지에서 쏟아진 정액을 보지 안에 가득 담은채로 흘리지 않게 조심하면서 이곳 ADULT숍에 와서 팀장이라는 남자에게 보지검사를 받고 개 줄에 묶인 채로 매장을 다녔고 결박용 틀에 묶인 채 엉덩이와 보지가슴을 각종채찍을 맞으면서 그 성능 테스트를 도와주었고 많은 남자들의 자지를 입과 보지로 동시에 받아주었다. 매장을 기어다니는 동안 또한 나를 원하는 남자들과 여자들에게 엉덩이를 맞고 손을 핥아주었다.


이것이 내 의지 없이 누군가의 강요에 의해 이루어진 일이라면 나는 범죄 피해자이고 그들이 내게 행한 것은 성폭력일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내 의지로 이루어진 일이고 그 과정에서 내가 성적으로 흥분하고 그 쾌락이 내 온 몸을 지배했다면 그것은 아주 강력한 유희일 것이다.


그것이 범죄인지 유희인지는 오로지 내 의지와 성향의문제일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러 나는 내 성향과 거기서 오는 쾌락의 유희를 자연스럽게 수용하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