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3부 10편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3부 10편

관리자 0 774

라인아이디 truesang 메시지 환영합니다.

-------------


남자는 두 손으로 내 보지를 벌렸다. 남자의 손이 닿자 내 보지에서는 다시 물이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이어서 남자는 금속으로 된 기구를 내 보지에 넣고 기구를 최대한 확장해서 보지가 벌어지는 정도를 측정했다. 그리고 나서 손바닥으로 내 엉덩이를 때려보면서 엉덩이에서 나는 소리의 정도와 엉덩이와 보지의 반응을 가늠하는 것 같았다.


테이블을 돌아서 내 얼굴이 있는 쪽으로 오더니 바지의 지퍼를 내리고 자지를 꺼내면서 내 머리를 당겨서 자지를 입에 넣었다. 남자의 자지가 입에 들어오자 나도모르게 혀를 움직여 남자의 자지를 맛보면서 입속 깊이 당겨서 넣는다.


남자는 내 목에 연결되어 있는 개줄을 한껏 당겨서 내가 머리를 마음대로 움직이지 못하게 고정한 채로 자지를 입안으로 거칠고 깊게 밀어넣었다. 그상태에서 남자가 몸을 움직이면 내 목젖을 남자의 자지가 반복적으로 건들면서 긴장한 위가 안의 내용물을 밖으로 내보내려고 수축하는 느낌이 왔다. 나는 어쩔 수 없이 침을 뚝뚝 흘렸고 침이 테이블위에 떨어졌다.


남자가 자지를 내 입에서 빼서 개줄을 잡은채로 내 엉덩이쪽으로 가서 내 엉덩이의 양쪽을 다섯 대씩 소리나게 때리고 나서야 자지를 보지에 강하게 밀어넣는다. 이미 보지에서 물이 흘러나와 테이블에 떨어질 정도였기에 별 저항감없이 자지가 보지 깊숙하게 들어간다.


남자는 개줄을 놓고 내 가슴을 두 손으로 하나씩 움켜쥔채로 내가 움직이지 못하게 한뒤 자지를 깊게 밀어넣는데 이런자세에서는 남자의 자지가 커서인지 보지 안쪽 깊이 들어와 안쪽 벽에 닿는 느낌이 들어서 아프면서도 더 흥분하게 된다.


나는 신음소리를 참다가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쏟아낸다. 내가 절정에 이를때쯤 되면 남자는 자지를 빼서 다시 앞으로 와서 내 입에 물렸다가 다시 보지에 넣기를 반복해서 삼십분을 넘게 내 보지를 괴롭히다가 보지안에 정액을 잔뜩 쏟아낸다.


이 모습을 혜진이는 모두 지켜보고 있다가 ‘미희야 아까처럼 팀장님 정액을 한방울도 흘리면 안되니까 조심하고 여기는 청소하는 사람이 따로 없으니까 너의 침과 보짓물로 지져분해진 테이블위는 혀만 이용해서 깨끗하게 닦도록해. 그리고 팀장님께 예의바르게 감사 인사도 드려야지’


나는 남자를 바라보며 ‘맛있는 자지를 먹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했다. 그리고는 혀를 이용해서 테이블을 닦았다. 혜진이가 남자에게 이제 나가자고 하니 남자가 개줄을 잡고 나를 이끈다. 나는 다리를 최대한 벌리고 남자의 정액이 흐르지 않도록 엉덩이를 치켜들고 남자의 손에 이끌려 기어서 매장으로 갔다.


첫 번째 매장에는 자지처럼 생긴 각종 도구들이 있는 곳이었는데 남자는 전시용 제품을 알콜티슈로 닦은 후 내 보지에 밀어넣었다. 그것이 커서 엎드려 있는 내 보지는 한껏 벌려지면서 약간의 통증이 왔다. 남자가 스위치를 켜자 온몸의 피가 뇌를 자극하는 듯 흥분이 밀려와서 나는 몸을 부르르떨었다. 신음소리를 참으려했지만 남자의 자지에 유린당한지 얼마 안된 내 보지는 다시 보짓물과 남자의 정액을 바닥에 떨어트리면서 수축과 팽창을 거듭했고 도저히 참을수 없어서 터져나오는 신음소리가 내 입으로 나왔다.


매장을 둘러보고 있던 남녀 손님들은 내 주변으로 와서 도구에 반응하는 내 몸과 소리를 보고 들으며 도구에 관심을 보였다.


내가 도구에 반응해서 신음소리를 내면서 어쩔줄 몰라하는 모습을 즐기던 한 남자가 바지 지퍼를 내리고 내게 다가온다. 나는 나도 모르게 남자의 자지를 덥썩 입에 물었다. 남자는 즐거운 듯 내 머리를 거칠게 잡고 내 입에서 자지를 움직이다가 정액을 쏟아낸다. 나는 입술에 정액이 잔뜩 묻은채로 입속에 있던 남자의 정액을 삼켰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또다른 남자도 같이 있던 여자의 눈치를 살피더니 바지 지퍼를 내리고 내게로 다가온다. 나는 엉덩이를 움직이면서 보지의 자극을 줄여보려 하지만 팀장이라고 불리는 남자가 한 손으로 내 엉덩이를 때리면서 도구를 계속 보지에 밀어넣고 있었기에 어쩌지 못하고 신음소리를 쏟아내다가 남자의 자지를 다시 입에 물고 격렬하게 빨기 시작했다. 남자는 얼마 지나지 않아 목젖을 때릴정도로 강하게 정액을 쏟아냈다.


그러고 나서야 팀장은 도구를 내 보지에서 꺼내 알콜티슈로 닦고 다시 전시용제품을 놓는곳에 내려놓는다. 나를 지켜보던 사람들이 전시용 제품에 관심을 보이면서 판매사원에게 제품의 성능에 대해 묻기 시작하는 것을 보면서 팀장은 나를 데리고 다음 매장으로 간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