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3부 9편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독점연재] Story of T - 3부 9편

관리자 0 830

라인아이디 truesang 메시지환영합니다.

------------

그리고는 개줄만 당기면서 내 보지에 자지를 한번에 밀어넣으면서 보지에 물이 줄줄 흘러서 잘 들어간다고 칭찬해준다.


남자가 목줄만으로 내 몸 전체가 남자쪽으로 밀착하게 컨트롤하면서 자지를 보지에 밀어붙이자 목이 당겨지는 느낌과 자지가 보지속을 휘저으며 드나드는 느낌으로 나는 크게 신음소리를 낼 수밖에 없었다.


내 신음소리가 절정에 이르자 남자는 다시 앞으로 와서 내 입과 코 그리고 머리카락을 향해 정액을 쏟아낸다. 얼굴에 묻은 정액이 테이블 바닥에 떨어지고 코에 묻은 정액으로 유월중순이면 여름 밤공기와 함께 창문으로 가득 들어오던 밤꽃 향기가 났다.


남자는 개줄을 잡은채로 내게 테이블에 떨어진 정액을 혀만을 이용해서 모두 핥아 먹으로고 명령한다. 나는 엎드린채로 테이블에 떨어진 남자의 정액을 혀만을 이용해서 모두 핥아 먹었다. 얼굴과 머리에는 여전히 남자의 정액이 엉켜서 묻어있었지만 남자는 정액을 닦으라고도 하지 않고 닦아주지도 않은채로 개줄을 당기면서 나를 끌고 카운터 객실을 나선다.


‘이제 네 주인에게 너를 돌려주러 갈텐데 가는동안 다리를 최대한 벌려서 정액이 가득한 네 보지가 잘보이게 기어가도록해. 그러나 보지안에 들어있는 정액은 한 방울도 흘리면 안돼. 만약에 보지안에 정액이 흘러서 바닥에 떨어지면 네가 핥아먹어야 할거야. 그리고 한방울에 엉덩이를 열대씩 맞을줄알아’ 라고 말한다. 나는 보지에서 정액이 흐르지 않게 하기위해 다리를 벌리고 엉덩이를 최대한 위로 올린자세로 남자가 이끄는대로 바닥을 기어서 따라간다. 아마도 다리를 벌리고 치켜올려진 엉덩이 사이로 보지가 고스란히 드러나고 보지 안에 있는 정액이 보일 것 같았는데 그런 내 모습을 상상하는 것으로 나는 다시 흥분하고 있었다.


엘리베이터까지 힘겹게 기어서 남자를 따라가는데 엘리베이터에서 나오던 남녀커플을 만났다. 여자는 남자에게 저거 뭐야라고 놀란 소리로 묻고 남자는 내게 흥미를 느꼈는지 다가와서는 엉덩이를 소리나게 세대 때린다. 그렇게 카운터 남자 손에 이끌려 엘리베이터를 타고 301호까지 갔다.


301호의 초인종이 울리는동안 나는 T가 내 옷을 차에 둔채로 돌아갔기에 집에갈 때 입을 옷을 걱정하고 있었다. 301호의 문이 열리면서 혜진이가 나왔다. 혜진이는 나오면서 ‘미희야 오늘 즐거웠어? 얼굴과 머리에 정액을 잔뜩뒵어쓴걸보니 많이 좋았나봐. 이제 나하고 다시 더 재미있는 쇼핑하러가자’라고 말하면서 카운터 남자에게 개줄을 넘겨받는다.


카운터 남자는 혜진이가 있던 301호로 청소를 하기 위해 들어가고 혜진이는 개줄을 잡고 앞장서 걷는다. 주차장까지 가는동안 혜진이는 내 엉덩이를 세 번때렸고 나는 여전히 얼굴에 정액이 묻은채로 보지에 들어있는 정액이 떨어지지 않게 조심하면서 기어서 따라갔다. 친구인 혜진이가 나를 알몸을 만들어서 개줄에 묶어 끌고가면서 내 엉덩이를 때리고 있는데도 나는 계속 흥분하고 있다. 이 흥분의 원천에는 수치스러움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알몸인채로 보지가 잘 보이게 다리를 벌리고 엉덩이를 치켜든채로 기어가고 있는 내 모습을 혜진이에게 보이면서 흥분하고 있는 것이다.


혜진이는 차에 이르러 내게 뒷좌석에 가서 엎드려 있으라고 한다. 나는 뒷좌석으로 기어올라서 여전히 엉덩이를 치켜들고 다리를 벌린채로 엎드려 있었다. 혜진이는 차를 출발시키고나서 뒷좌석의 창문을 모두 내린다. 차가 거의 없는 도로이기에 바깥의 시선은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곳이었지만 창문으로 들어오는 바람이 알몸에 닿을 때 나는 발가벗겨진채로 공원에 묶여있는 나를 상상한다.


지나다니는 차들이 늘어나자 혜진이는 뒷좌석 창문을 올린다. 차가 시내로 들어간다. 한 건물의 지하주차장으로 차가 들어간다. 주차를 하고는 나에게 내리라고 하면서 뒷문을 열어준다. 나는 알몸으로 주차장바닥을 기어서 ADULT SHOP이라고 써있는 주차장에 연결되어 있는 매장으로 들어갔다. 매장에 들어가자 50대로 보이는 정장차림의 남자가 나와서 혜진이를 맞는다.


남자와 혜진이는 아는 사이 인듯했다. ‘미희야 여기서 오늘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될거야. 기대해. 이분은 VVIP 담당 팀장이고 오늘 너를 위해 수고해주실거야. 인사해야지’ 나는 알몸인채로 개줄에 묶여서 바닥을 기고 있는 처지에 어떻게 인사해야 하는지 몰라서 머뭇거리고 있었다. VVIP팀장이라고 한 그 남자는 혜진이에게 일단 VVIP고객 대기실로 가서 커피 한잔 마시고 매장을 둘러보시라고 권했고 나는 혜진이가 이끄는대로 따라갔다.



VVIP고객 대기실이라고 한 곳은 작은 모텔방을 옮겨 놓은 듯 베드와 욕실 쇼파와 쇼파테이블이 있었다. ‘미희야 이곳은 VVIP들이 쇼핑을 하고 나서 제품을 직접 써볼 수 있는 곳이야. 물론 우리는 굳이 여기까지 와서 써볼 필요는 없을거야. 카운터 남자가 네 보지에 싸놓은 정액을 흘리지 않고 여기까지 오느라 힘들었을텐데 욕실에 들어가서 씻고 나와’ 남자는 스위스제 커피머신에서 커피를 내려서 혜진이에게 건네면서 눈길은 다리를 벌리고 엉덩이를 치켜세우고 아직까지 카운터 남자의 정액이 묻어있는 내 보지를 향한다.




나는 얼른 욕실로 들어가서 무릎밴드를 빼서 변기커버 위에 올려놓고 쪼그리고 앉아서 씻었다. 씻고 욕실에 걸려있는 수건으로 물기를 닦고 욕실 문앞에서 무릎밴드를 다시 하고 기어서 나왔다.




혜진이는 커피를 마시면서 남자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내가 나오자 하던 얘기를 중단하고 남자와 함께 나를 바라본다. ‘혜진아 팀장님이 너에게 필요한 물건을 골라주신다고 했어. 아마 너도 만족할거야. 그리고 팀장님한테 이제 인사해야지. 이리와서 테이블 양쪽 끝에 무릎이 위치할 만큼 다리를 벌리고 엎드려서 팀장님한테 네 보지와 애널을 보여드려.’ 나는 테이블 위에 올라가서 힘겹게 다리를 벌렸고 그래서 보지와 애널이 한껏 벌려지면서 드러났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