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3부 8편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3부 8편

관리자 0 751

라인아이디 truesang 메시지 환영합니다.

------------


다음날 아침 혜진 주인님의 라인이 왔다. “저녁 9시30분. 쌈지공원 평소 만나던 자리로 차를 몰고 올 것. 옷은 정상. 내가 따로 보내 준 목줄과 개 줄을 가지고 나갈 것.


평소 숫캐인 네가 서있던 자리에 알몸으로 서 있는 여자를 태우고 목줄과 개 줄을 채워서 지난번에 내가 숫캐인 너에게 맞춤형 속옷을 사주러 데리고 갔던 명동의 스타일 씨크릿이 있던 건물 옆 스타일 씨크릿 레이디라고 되어 있는 건물로 데리고 가서 속옷 쇼핑을 할 것.


건물 지하주차장에 주차를 하면 암컷에게 목줄을 채운채로 쇼핑하러 들어가도 괜찮은 구조로 되어 있음. 미리 연락해놓았으니 매니저의 안내를 따를 것.


쇼핑이 끝나면 암컷을 데리고 네가 카운터 여자에게 엉덩이를 맞고 보지를 빨아주던 그 모텔로 데려와서 카운터에 맏기고 집으로 돌아갈 것”


나는 일찍 퇴근해서 집으로 왔다. 집 문앞에 택배상자가 하나 있었다. 상자를 열어보니 목줄과 개줄 그리고 무릎밴드가 들어있었고 목줄에는 펜던트가 달려있었다.


펜던트에는 ‘Slave master: H.J’라고 되어 있었다. 다음날 강의 준비를 해놓고 시간에 맞춰 차를 몰고 쌈지공원앞으로 갔다. 그곳에는 미희씨가 알몸인채로 내 차를 기다리고 있었고 나는 혜진 주인님의 명령대로 따랐다.


-------------------------------------------------------


다음날 도착한 미희씨의 라인


혜진이로부터 라인이 왔다.


‘보내준 주소로 가면 그곳이 공원임을 알리는 현수막이 있을테니 9시30분에 아무것도 입지 말고 알몸인 채로 그 현수막 앞에 서있을 것. 그곳 까지는 내가 사준 옷을 입고 택시를 이용해서 갈 것. 갈 때 종이쇼핑백을 하나 가지고 가서 공원에서 옷을 모두 벗어서 쇼핑백에 넣고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채로 차를 기다렸다가 점멸등을 켜고 멈춰서는 차를 탈것.’


나는 혜진이 말대로 옷을 입고 8시 30분에 집을 나서서 집앞을 지나가는 택시를 세웠다. 택시기사가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도록 뒷자리에 타서 주소를 불러주었다.


도착하니 9시20분. 공원의 어두운 곳으로 가서 옷을 모두 벗었다. 누군가 옷을 벗는 내 모습을 볼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은 알몸이 된다는 흥분보다 크지 않았다.


9시 30분을 확인하고 현수막 앞에 섰다. 멀리서 점멸등을 켠 차가 와서 멈춘다. 나는 안에 누가 있는지도 확인하지 않은 채 차에 탔다. 운전석에는 T가 있었다. T는 내게 목줄과 개줄을 건네주면서 착용하라고 한다. 목줄에 달려 있는 펜던트에 ‘Slave master: H.J’라고 써 있다.


H.J는 혜진이 이니셜인데 나는 지금 T의 노예가 된 것 같은 느낌이다. T는 지금 어떤 느낌일까. 차가 시내로 향한다. 4호선 명동역이 보이고 나서 스타일 씨크릿 레이디라고 크게 간판이 달려있는 건물의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간다.


T는 내게 무릎밴드를 착용하라고 건네주고나서 내가 무릎밴드를 하자 지금부터는 걸어다닐수 없고 기어다녀야하고 자신이 개줄을 잡고 앞서서 걸을 것이라는걸 알려주었다. 주차장은 조명이 밝게 되어있어서 이런 모습으로 바닥을 기어가면 누구나 쉽게 볼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럼에도 T는 조수석 문을 열고 내게 내리라고 했고 나는 T가 끌고 가는대로 개줄에 묶인채로 네발로 기어서 주차장에서 매장입구라고 되어있는쪽으로 갔다. 매장에 들어가니 유니폼으로 보이는 정장을 입은 남자가 다가왔다.


미리 연락을 받았다며 즐거운 쇼핑이 될수 있도록 도와드리겠다고 말하면서 T로부터 개줄을 넘겨받고는 앉아서 내 엉덩이를 쓰다듬으면서 손으로 다리를 벌려서 엎드린채로 뒤에서 보지가 잘 보이도록 하고, 보지를 한참을 보다가 엉덩이를 손으로 찰싹 한 대 때린다. 그리고 나서 앞쪽으로 와서 가슴을 손으로 움켜쥐고 손가락으로 자극해서 세운다.


그리고는 일어서서 개줄을 잡고 내가 기어서 따라가기 힘들지 않토록 천천히 앞서서 간다. 매장 안에는 조명을 받아서 예쁘게 보이도록 디스플레이된 팬티들이 있었으며 판매사원들은 모두 정장 유니폼을 차려입은 남자들이었다. 그리고 쇼핑을 하는 남자들과 남자앞에서 옷을 벗고 팬티를 입어보는 여자들이 간혹 보였지만 나처럼 개줄에 끌려서 알몸으로 기어가는 여자들은 없었다.


첫 번째 매장에 들어가자 판매사원이 다가와서 나를 데리고 들어간 남자에게 인사를 하고는 팬티라고 하기에는 천으로 된 부분이 하나도 없고 끈으로만 된 것을 하나 들고 온다.


T는 내 옆에서 함께 걷고 있다. 판매사원은 내게로 와서 알몸으로 엎드려있는 내게 그것을 입혀본다. 아래쪽에는 진주처럼 보이는 꽤 커 보이는 진주처럼 보이는 구슬로 되어 있고 허리쪽에는 빨간색 끈으로 되어있었다.


남자가 그것을 다 입힌 후에 내 다리를 손으로 벌려서 보지가 잘 드러나도록 하고 구슬로 된 부분을 당겨서 보지 안으로 살짝 들어가게 한 후 허리에 있는 끈의 길이를 조절한다. 구슬끈을 보지 안쪽으로 밀어 넣는 척하면서 판매사원은 손가락 하나를 내 보지 안으로 밀어 넣는다. 다리를 벌린 채로 엎드려서 내 보지를 낯선 남자에게 보여주고 남자가 사람들이 지나다니는데서 내 보지에 손가락을 넣고 있다. T는 옆에 서서 이 모습을 그냥 지켜보고 있다.


‘고객님 구슬 끈이 보지 안쪽으로 잘 밀착되어야 하니까 보지가 잘 벌어지도록 다리를 더 벌려보세요’ 남자가 말한다.


개줄을 잡고 있던 남자가 않더니 내 다리를 더 벌리면서 엉덩이를 한 대 더 찰싹 소리나게 때린다. 팬티를 사리위해 남녀 커플이 매장에 들어오는게 보인다. 남자는 한참동안 보지가 잘 보이도록 다리를 벌리고 목줄을 찬 채 개줄에 묶여서 알몸으로 엎드려있는 내게 눈길을 준다. 다른 매장의 판매사원들도 이런 모습으로 구슬끈 팬티를 입어보고 있는 나를 구경하러 몇 명이 더 온다.


한 남자가 내 뒤쪽으로 가서 구슬끈 팬티가 너무 큰 것 같다고 하면서 손으로 내 보지를 벌려서 구슬끈이 보지에 더 밀착되도록 끈의 길이를 조절한다. 보지에서 물이 흐르는게 느껴진다.


3층까지 있는 매장을 모두 들러서 팬티 다섯 개를 쇼핑하고나서야 쇼핑이 끝났다.


아니 쇼핑은 핑계일 뿐 알몸으로 개줄에 끌려다니면서 매장의 남자들에게 내 다리를 벌려서 보지를 보여주고 보지에 남자들이 손을 넣어보거나 만져보도록 방치되었다는 것이 맞는 말일 것이라는 생각이다. 특히 계단을 기어서 올라갈때는 어쩔 수 없이 다리가 벌어지고 보지가 더 잘 보일 수밖에 없었는데 계단 하나를 오를 때마다 개줄을 끌고 가는 남자는 내 엉덩이를 손으로 한 대씩 때려서 엉덩이를 때리는 소리 때문에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한번 더 그런 모습의 나를 쳐다보게 했다.


쇼핑이 끝날 때까지 T는 내 옆에 있었지만 한마디도 말은 하지 않았다. 쇼핑을 끝내고 나서 나는 다시 주차장으로 와서 T의 차에 올랐다. T는 알몸인 채로 있는 나를 조수석에 앉게 하고는 차를 몰고 건물의 주차장을 나와서 어딘가로 향했다.


다시 도시의 외곽으로 나온 차는 모텔간판이 있는 주차장으로 들어갔다. 지난번에 혜진이와 함께 갔던 모텔이다. 혜진이의 요구로 알몸인채로 기어서 카운터객실까지 가서 T가 카운터 여자에게 엉덩이를 맞고 보지를 빨던 모습을 지켜보았던 모텔이다.


T는 주차를 하고 줄을 잡고 내가 차에서 내리게 한 후 모텔 현관으로 나를 데리고 간다. 현관에 들어서자 한 남자가 나와서 개줄을 넘겨받고 T는 다시 모텔을 나선다.


T가 모텔을 나가자 남자는 내 엉덩이를 손으로 세대를 큰 소리가 나게 때리고는 카운터 객실로 데리고 간다. ‘너는 발정난 암컷이라고 네 주인에 실컷 너를 데리고 놀다가 301호로 데리고 오라고 했어. 자 이제 보지 검사해볼테니 저 테이블위에 올라가서 보지가 잘 보이게 다리 벌리고 엎드려’ 나는 남자가 얘기한 테이블에 올라가서 다리를 벌리고 엎드렸다.


남자가 두 손으로 내 다리를 힘껏 벌려서 보지가 잘 드러나도록 하고는 손가락 두 개를 넣어서 보지를 휘젖는다. 남자앞에 엎드려서 보지를 벌리고 보여주면서 나는 공원에서 알몸으로 운동하다 만난 남자에게 엎드린채로 보지를 보여주던때를 떠올렸다.


남자는 나를 테이블 아래로 내려오게해서 무릎을 꿇고 않게 한뒤 개줄을 당겨서 내가 고개를 들 수 밖에 없게 하고는 입으로 바지와 팬티를 내리고 불알을 핥으라고 했다. 힘겹게 입으로 바지를 끌어내리고 다시 팬티를 끌어내리자 남자의 자지는 이미 커져있었고 꿇어 앉은 자세에서는 남자의 불알까지만 내 입이 닿았다.


한참을 남자의 불알을 핥고 나니 남자는 내게 다시 엎드린 자세로 엉덩이를 들게 한 뒤 내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큰소리가 나게 때렸다. 한 오십대쯤 때리고 나서야 다시 내게 테이블로 올라가라고 한 뒤 내 얼굴쪽으로 와서 자지를 내가 빨수 있도록 앞쪽으로 와서 엎드린채로 자지를 빨라고 말한다.


나는 남자의 자지를 입안 가득 넣었다. 남자는 내 머리를 잡아서 내 입안으로 자지를 깊게 넣고 내 머리를 움직인다. 남자가 내 머리를 두손으로 잡고 움직이는 바람에 남자의 딱딱해진 자지가 내 목구멍 속을 건들때마다 그 자극이 위까지 자극해서 위를 수축시키는 느낌이 온다.


내가 침을 흘리면서 남자의 자지를 입안에 넣고 한참을 캑캑거리고나서 남자는 개줄을 그대로 잡은 채로 내 뒤로 와서 다리를 벌려서 보지가 잘 드러나게 자세를 취하라고 하고는 개줄을 당겨서 내 머리가 앞으로 한껏 치겨든 자세가 되게 만들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