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지독한 사랑 - 3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지독한 사랑 - 3

관리자 0 5342

그리고 약속대로 저녁 8시 정도 되자 우선은 그의 어머니를 심부름이나 아님 다른 합당한 이유로 잠시 집밖으로 내보낸다.

집밖에서 유심히 그의 어머니가 집밖으로 나오는 것을 확인하고 내가 그의 핸드폰 연락을 받고 집안으로 잠입한다.

물론, 그에게 어머니의 사진을 받아서 어머니의 얼굴을 익혀야한다.

다행히 그가 살고 있던 곳은 아파트였다.


역시 아파트가 실행에 옮기기가 좋다

그 시간에는 계단에 거의 사람이 없기 때문에 그 집에 누가 들어가는지 거의 확인이 안 되기 때문이다.

더욱이 이렇듯 아파트 경비가 없는 아파트 라 면 야.. 금상첨화다.

문을 열어준 그의 모습 다소 긴장하는 얼굴이다.

나또한 애써 감췄지만 다리가 후들후들 떨려온다.


잘못하다가는 완전 강도로 몰려 철창신세를 져야하기 때문에 여기 오면서도 몇 번이나 주위를 살피고 왔는지 모른다.

그는 어머니를 잠시 아파트 건너편 슈퍼에 뭘 사달라고 보냈다고 한다.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늦어도 20분 안에는 돌아온단다.

그전에 모든 준비를 끝내야한다.

우선 칼을 준비했다. 그리 날이 서지 않은 위협용이다.


그리고 복면은 필수다. 얼굴이 알려지면 한마디로 좆 된다.

피임도구 또한 필수겠다. 그의 어머니가 아직 40대 초반 이기 때문에 언제라도 임신의 가능성은 배제 못한다.

다음에는 손발을 묶을 줄이나 스타킹 또한 있어야한다.

우선, 그를 묶어서 손만 뒤로 한 체 묶는다.

어차피, 보여주는 식의 포박이니 입에 제갈 또한 물린다.


그리고 그를 어머니가 머무는 안방에 쭈그려 앉은 체 대기시킨다.

나는 준비한 대로 복면을 한 체 한손에는 칼을 들고 문 앞에서 대기했다. 아파트 계단을 올라오는 발자국소리가 들려왔다.

등 뒤로 식은땀이 흘러내렸다. 내가 이거 왼 미친 짓을 하고 있나 후회도 들었으나 이미 엎질러진 물이다.

확실한 결말을 지어야한다.

안 좋은 것은 집이 아파트 3층이라 다소 엘리베이터를 이용안하고 계단을 이용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다. 이게 최대의 복병이었다.

얼은 어머니를 붙잡아 방안으로 끌고 들어가야 한다. 소리는 물론 절대 나서는 안 된다.

문이 열린다.

칼을 들고 있는 손이 수전증 환자처럼 몹시도 떨려왔다.


손에 검은 비닐 봉 다리를 쥐고 들어서는 그의 어머니가 눈에 들어왔다.

떨리는 손에 힘을 불어넣고 그의 어머니 목에 서둘러 칼을 들이대며 황급히 문을 닫아버렸다.

쉿!!!! 조용! 떠들면 죽인다.

나지막하게 목소리에 힘을 주며 만약을 대비해 한손으로 그녀의 입을 틀어

막았다


갑작스런 사태에 그의 어머니의 눈동자는 찢어질듯 커지며 목구멍 밖으로

무슨 말을 꺼내려고 하고 있었다.

문을 걸어 잠그고 어머니를 거의 반강제적으로 질질 끌다시피 안방으로 끌고 들어갔다.

그리고는 거칠게 방바닥으로 내 팽 게 쳐 버렸다. 얼굴에서는 연신 땀이 비 오듯 흘리고 있었다.


방바닥에 쓰러져 있던 그녀가 방한구석에 꽁꽁 묶인 체 입에 제갈 까지 물려있는 자신의 아들을 발견했다.

그걸 보고는 다시 한 번 놀라 몸을 사시나무 떨듯 떨기 시작했다.

누... 누.. 구세요? 왜?? 보면 몰라? 죽고 싶어? 조용히 안 해?

떠들면 네년이나 네 아들놈은 죽는다.

그녀는 너무 놀란 나머지 두 손으로 황급히 자신의 입을 틀어막는다.


그의 어머니는 상욕을 해가며 좀 더 위협적으로 할 수도 있었으나 그가 보는 앞에서 애써 그의 어머니에게 모욕을 주고 싶지는 않았다.

원... 원하시는 게 뭐예요? 도.. 돈.. 은... 집.. 집에 없어요.

은.. 은행에.. 제발 살려주세요.~

이런, 썅! 조용히 안 해? 배에 구멍이 뚫리고 싶어? 앙?

어쩔 수없이 상욕이 나온다.

다시 다물어지는 그녀의 입... 이제 부터가 중요하다.

아주, 이제부터 좀더 그녀의 앞에서 리얼한 연기를 펼쳐 보일 때가 왔다. 우선은 창문이랑 방문이 굳게 닫혔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

다행이 아까의 철저한 준비로 모든 게 순조롭게 흘러가 완벽했다.

이제는 다소 좀 느긋한 기분으로 그의 어머니란 여자를 위아래로 자세히 훑어보았다.


나의 눈길에 자신의 몸이 위아래로 훑음 당하자 그녀는 이내 몸을 사리며 몸서리를 치며 고개를 돌려버린다.

검은 웨이브 진 머리가 어깨까지 오는 다소 갸름한 계란얼굴형의 미인 축에 끼었다

천성이 그런 것인지 아님 고생을 별로 안해서인지 약간은 동안의 얼굴인 그녀는 실제나이 보다는 3-4살 어려 보였다.


실제나이는 42살이라지만 언 듯 보기에는 30대 후반정도 될까 말까한 나이로 보였다.

다소 두터운 베이지색 세타에 좀 헐렁한 검은 바지를 입고 있었다.

흠, 가슴은 제법 풍만했다.

허리도 뭐 저 정도면 굵은 것도 아니고 바지위로의 각선미도 제법 늘씬해 보였다.


키가 좀 작아보였지만 그런대로 남들이 흔히 말하는 군침 도는 아줌마 스타일이다.

그러니, 아들놈도 친 어머니에게 그런 연정을 품는지도 몰랐다.

이 새끼! 네년 아들놈이야? 응?

말없이 겁먹은 얼굴로 고개를 끄덕이는 그녀를 확인하고는 그 뒤로 무지막지하게 실감나게 묶여있는 그를 개 패듯 팼다.


제 갈에 물려서 끙끙 신음소리만 내는 그 녀석은 아파도 참아야한다.

참아야 얻을 게 있으니까...

깜짝 놀란 그의 어머니가 울부짖으며 한창 두들겨 맞고 있는 아들의 몸을 자신의 몸 전체로 커버하며 막아왔다.

아악!! 안돼요! 제발 살려 주세요. 제발!! 도.. 돈도 드릴게요. 돈이요?

내가 이 새끼 때문에 여 지 껏 얼마나 고생 했 는 줄 알아? 앙?

돈이고 뭐고 필요 없어...

이 새끼먼저 죽여 놓고 천천히 생각해보자고....

다시 사정없이 두들겨 패는 나.. 진짜 강도가 된 듯 착각 속에 빠져들어 버린 나는 사정없이 그를 발길질해대며 두들기고 있었다.

급기야 칼을 들여 올려 그를 찔러버리려고 하는 나. 그때는 내가 잠시 너무 연극에 몰입해 하마터면 진짜 사고를 낼 뻔했다.


경악하며 아들의 앞을 가로막는 그의 어머니다. 그리고는 무릎을 꿇고 대뜸 손이 발이 되도록 싹싹 빌었다.

제.. 제발.. 살려주세요. ~ 이 아이 만은.. 이아이만은 제발.. 뭐든지 시키는 대로 하라는 대로 다할게요.

제발 아이만은 해치지 말아주세요.. 흑흑~~

역시 후배 넘 말대로 아들을 극진히 생각하는 어머니였다.


이런 어머니에게 몹쓸 짖을 하는 게 아닌가하는 후회감이 일었다.

하지만, 남아일언 중천금이라 한번 언약한 약속을 저 버릴 수는 없었다.

계획대로 밀고 나가야한다.

호~ 그래? 난, 지금 무척이나 심기가 안 좋아... 애인 년이 다른 돈 많은 놈 팽이하고 도망을 쳐버렸거든... 하여간 기집들이란..

아줌마도 돈 많은 작자랑 눈이 맞으면 저 아들놈 내팽게 치고 도망가겠지?


아들놈이 불쌍하군... 일종의 암시였다. 요즘 개가를 생각한다는 후배 녀석의 말을 듣고 짐짓 의중을 떠보는 수작이었다.

하지만, 그녀는 아무 말도 없었다.

하긴, 이 와중에 무슨 말이 나올까 마는..

이봐~ 아줌마! 뭐든지 시키는 대로 다 한다고 했지? 그럼 벗어봐!

심기가 불편한 나를 위해 홀딱 쇼라도 한번 해보란 말이야.


혹시 알아? 아줌마의 멋진 몸매를 보고 내가 기분이 풀려서 저 아들새끼를 안 죽일지? 어떻게 할 거야? 벗을 거야?

눈물이 그득한 눈망울을 크게 뜨고는 나와 묶여있는 자신의 아들을 번갈아 쳐다보았다.

나의 요구가 무척이나 기가 막히고 어이없겠지... 선뜻 결정을 못 내리고 우물우물 어쩔 줄 몰라 하는 그녀였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