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지독한 사랑 - 1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지독한 사랑 - 1

관리자 0 9860

근친상간 내용을 포함하고 있으니 혐오감을 느끼는 분들은 보니말아 주시기 바람니다.

------------------------------------------------------------------------------------------------------------------------------------------------------

나와 나의 후배는 나란히 그렇게 포장마차에 나란히 앉아서 소주잔을 기울 이고 있었다.

이제는 제법 날씨가 쌀쌀한 게 이렇듯 뜨끈한 국물에 소주한잔 걸치는 게 요즘 들어 즐기는 유일한 낙이랄까?

어느덧 그렇게 이런저런 세상에 찌든 정신과 몸을 술 한 잔으로 털어내며 마신 소주병들이 탁자위에 한두 병 늘어나고 있었다.

나도 그럭저럭 술이 센 편이지만 이 녀석도 주량이 상당히 센 것 같았다.


도무지 술 취한 기색이 느껴지지 않는다.

곱상이 생긴 녀석이 생긴 것 답지 않게 말술이라 이거 대적하는 내가 다 벅차다.

하긴, 한창 나이인 이제 갓 20살이니... 그에 비하면 나는 벌써 꺾어진 환갑을 넘어서고 있으니...

형님~ 저 요즘 거의 진짜 환장하겠습니다.

거의 제정신이 아닌 놈인 것 같아요. 휴~


어떡하다가 내가 이렇게까지 막나가는 놈이 돼 버렸는지....

연거 퍼 술잔을 기울이며 깊숙이 마음속의 고뇌라도 털어내듯 담배연기를

깊숙이 들이켰다가 내뿜는다.

내 앞에 앉아서 술잔만 기울이며 땅이 꺼질듯 한숨만 쉬는 이 녀석은 기실 따지고 보면 내 후배는 아니다.

학교후배도, 그렇다고 고향후배도 아닌 어찌 보면 나랑은 전혀 상관없는 녀석이었다.


단지, 단지...우연히 알게 된 녀석이었다. 하나의 모임으로 비밀리에 모이 게 된 그 모임에서 이 녀석을 처음 봤다.

그 모임은 근친상간이란 터무니없는 목적을 가지고 그에 대한 자신들의 이야기를 나누며 공유하는 그런 집단이었다.

거기서 나는 몇몇의 글을 올리며 그 집단에서 좀 유명세에 속하는 한 소속멤버였고 이 녀석은 그런 나의 글들을 애독하는 하나의 독자였다.

아마도 이 녀석이 나의 글들에 집착하는 이유는 내가 근친 중 거의 모자상간을 다룬 테마 글들을 많이 올려서 그런가하는 생각이 든다.

한 번의 비밀스런 모임이 있었고 그 술자리란 곳에서 나와 이 녀석의 첫 대면이 있었다.

자신이 즐겨 애독하던 글들의 집필자가 나란걸 알게 된 그는 나에게 남달리 호기심을 가졌다.

호탕하고 뒤 끝없는 나의 모습이 그를 끌어들인 것 같다.


주고받던 술잔 속에서 우리는 그렇게 호형호제 하는 터울 없는 사이가 되어가고 있었다.

그리고 오늘 이렇게 그 두 번째로 그와의 만남이 있는 술자리를 가지고 있는 것이었다.

술김에 헛소리인지 아님 그동안 마음속에 묻어두었던 진심인가는 술기운으로 듣고 있는 것이다.


정신이 맑지 못한 나로 써는 그가 조용조용 나지막이 전해오는 그 진실들을 듣고 이상한 생각이 들었다.

한동안 내가 쓴 소설들의 줄거리를 듣는 듯 내가 오히려 착각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다름 아닌 진짜 소설 속에나 있을 법한 아들이 엄마를 사랑하고 있었던 것이었다.


엄마와 아들로써의 정신적인 사랑이 아닌 자기 친엄마에게 이 녀석은 남자로써의 감정을 드러내놓고 있었던 것이다.

그동안 마셨던 술이 확 깨며 이 녀석의 말들을 듣는 순간부터 속이 메 쓰 거웠다.

금방이라도 먹었던 꼼 장어며 소주 액들을 전부 목구멍 밖으로 토 할 뻔 했던 것이다.


하지만 어찌 보면 중요한 하나의 작품이 탄생할 것 같은 작가적인 직업(?)정신이 발휘되며 나를 냉정하게 만들었다.

흠흠.. 그래..그래.. 동생.. 그런데 내가 지금 자네 말들을 믿을 수 있을 런지 그것부터 의문이 드네..

자네 지금 너무 취했어. 아니에요! 아니라고요! 저는 지금 그렇게 술을 들이부었는데도 하나도 안취하는 게 미칠 것 같다고요!!!!

버럭 고함을 치는 바람에 옆자리의 손님들까지 놀라며 우리들을 쳐다본다. 괜 시리 숨겨놓았던 치부를 들키는 것 같아 얼굴이 빨개져 왔다.

이 녀석 이토록 괴로워하는 걸보면 이 녀석의 말들이 진심인 것 같기도 하고.. 후~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 건지...

형님~ 저 이대로는 아마 미쳐 죽을 것 같습니다.

형님이 절 좀 도와주세요. 너무 괴로워 더 이상은 못 참겠어요.


이런 제 기분 형님이라면 좀 이해하실 것 같아 이렇듯 실례지만 모시고 제 마음을 털어놓는 겁니다.

어찌 하면 좋겠습니까? 크~ 으~~윽~~

너무나도 괴로워하는 그의 모습에 나또한 마음이 찢어지는 것 같았다.

그의 이야기는 사실은 이러했다.

그의 아버지는 3년 전에 지병으로 돌아가셨다한다.


그의 나이 이제 막 고등학교 1학년이었다.

한창 사춘기 때 아버지를 여의고 홀어머니와 자신 많이 달랑 남겨진 세상에서 살아갈려니...

그의 어머니나 그 또한 이루 말할 수 없는 고생이 있었겠지...

그래도 어려서부터 유달리 효심이 지극했고 특히나 제 어머니에게 만은 그만한 효자도 없던 그였다.


착실히 학교를 다녔고 남들보다 학업에도 열중하며 성실하나만으로 그의 어머니에게 키우는 보람을 느끼게 해주었던 그였다.

하지만, 그 하나의 호기심이 불어온 결과는 그를 끝없는 빠져 나올 수 없는 낭떠러지로 추락시켰다.

어느 날,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접하게 된 섹스 동영상 사이트들...

성에대한 호기심이 왕성했던 그의 나이쯤에 이런 것들을 접한들...


뭐 그리 흠이냐 만은 그것만은 보지 말았어야 했다.

어느 날, 우연히 들어가게 된 야설의 X...

치밀어 오르는 호기심에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누를 입히는 걸 무릅쓰고 아버지의 주민번호로 회원을 등록했다.

그리고 눈앞에 들어온 붉은색의 글자... 글자들... 근친야설..

뭔가 하고 클릭 클릭하며 글들을 읽어내려 가던 그의 입에서 단발마의 신음소리가 입술사이로 배어나왔다. 그가 본 것은 다름 아닌 엄마와 아들간의 섹스 동영상이었다.

망치로 머리를 맞은 듯 한동안 그는 제정신이 아니었다. 몇 편의 그런류의 소설들을 읽고 또 읽었다.

온 몸속에서 뜨거운 무엇인가가 전율하는 것을 느꼈다.

그리고 무의식중에 그만 바지 안에서 그의 자지가 폭발하고 말았다.


그 일이 있은 후, 그는 어머니 얼굴을 제대로 쳐다보지도 못했다.

양심에 심한 가책을 맞은 그로써는 어찌 보면 당연할지도 몰랐다.

상상 속으로 자신의 어머니를 강간하고 겁탈하고 하지만 그런 자신이 한없이 혐오스럽고 죄악 쓰러 웠다.

하지만, 점점 마음한편에서 불거져만 가는 어머니를 향한 욕정은 식어가기는

커 녕 더욱더 활활 타오르고 있었다.


어머니를 상상하며 자위 하던 것이 점점 도가 지나쳐 급기야는 어머니의 목욕장면을 훔쳐보며 자위를 하기 시작했다.

나중에는 빨래를 널어놓은 어머니의 속옷을 훔쳐다가 거기다가 자신의 진한 밤꽃향기를 흠뻑 배게 만들기도 했다.

그것을 어머니가 눈치 챘는지 어느 순간부터 어머니의 속옷거리는 아들이 보이는 곳에 빨래로 절대 걸려있지가 않았다.


아들은 당혹했다. 아니 어머니를 볼 면목이 없었다. 하지만 어머니가 의외로 아시면서 모르는 체 묵인하며 자신의 앞에서 행동거지를 조심조심하시는 게 더욱더 그의 정욕에 불을 붙이는 꼴이 되어 버렸다.

심지어 그는 어머니가 잠든 방으로 몰래 침입해 들어가 어머니를 강간하려고 마음먹었다고 한다.

나는 그이야기를 듣고는 하마터면 놀라서 술잔을 바닥에 떨 굴 뻔 했다.


세상에 아들이 제 어머니를 강간하려고 까지 마음먹었었다니...

이 녀석이 그러고도 사람이라고 자부하는가??

하지만, 그는 독한 마음을 품고 어머니의 방문 앞까지 갔으나 결국은 다시 힘없이 자신의 방으로 돌아오기를 수십 차례였다.

아무래도 강제적으로 자신의 가엾은 어머니를, 그렇게 할 수가 없었다.

자신을 낳고 이제까지 길러주신 그 은혜에 짐승만도 못한 짖을 할 수는 차마 그렇게 할 수는 없었다는 것이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