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2부 16편 [펨돔]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2부 16편 [펨돔]

관리자 0 1684

라인아이디 truesang

-------------------------

스툴의 가운데에 내 자지가 하늘을 향하게 한 상태에서 허리부분과 다리부분을 로프로 내가 스툴에 완전히 밀착되게 묶은 다음 가운데가 뚫려있는 둥금 모양의 얇은 방석을 내 몸의 중앙에 놓는다. 방석의 뚫린 부분으로 내자지와 불알이 드러나게 방석이 놓여졌다. 여자들은 주인님이 뭘하려는지 궁금한 듯 쳐다본다. 나를 바라보며 “계속 자지가 단단하게 유지되도록 해. 만일 작아지거나 사정하면 다시 맞게 될거야 대신 끝까지 잘 참으면 상으로 내가 자지를 빨아줄게 그때는 사정해도돼“ ”이건 진실의 의자야. 이 의자에 한명씩 돌아가면서 앉아서 진실게임을 하는거야. 이 숫캐 자지로 만든 의자에 앉아 있는동안에는 모두 진실만을 얘기하기로 약속하고 진실게임을 하자“ ”여기 앉으려면 팬티를 벗어야 할테니까 팬티는 모두 벗고하자“ 라고 말하면서 일행중 치마가 아닌 바지를 입고 있는 여자에게 자신의 치마를 건넨다. 여자는 일어서서 치마를 먼저 입고 바지와 팬티를 벗고 다른 여자들은 앉은채로 팬티만 벗어서 가방에 넣는다. 남녀공학인 중학교에 다닐 때 여자들이 저렇게 체육복을 갈아입는 것을 자주 보았고 그럴때마다 여자들의 치마속을 궁금해 했었다.


”팬티만 벗었는데도 흥분돼“ 한 여자가 말하자 주인님이 ”맞아. 그래서 가끔 나는 미니스커트를 입고 팬티를 압입고 외출하기도해. 남자들이 내 거기를 볼수도 있다는 생각에 물이 나와서 곤란한 적도 있어“라고 말하자 ”진실게임 시작된거야.채은이 너부터 앉아“라고 다른 여자가 말한다. ”채은이부터 앉는게 어디있어. 가위바위보로 순서를 정하자“ 바지를 치마로 갈아 입은 여자가 말한다. 여자들은 웃으면서 가위바위보를 해서 순서를 정한다.


여자들이 나를 발가벗겨서 스툴에 묶어놓고 따먹는 순서를 정하고 있는 것이다. 채은주인님이 가위바위보에서 이겨서 나를 첫 번째로 내자지를 먹을수 있게 되었다. 채은 주인님은 방석을 치우면서 나를 완전히 알몸으로 만들어버리면서 ”방석은 필요한 사람만 쓰자. 난 필요없어“라고 말하고는 내 자지와 불알을 손으로 몇 번 주무르더니 다시 내뺨을 한 대 때리고는 치마를 들추고 내 자지를 손으로 고정시키고 보지를 끼우면서 앉는다.


겉으로 보기에는 나를 빼고는 모두 테이블에 앉아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지만 치마속으로 보지에 내 자지를 끼운채로 여자들은 진실게임을 시작한다. 주인님은 몸을 움직이면서 내 자지를 이용해 보지를 계속 자극하면서 ”자 이제 질문. 숫캐자지로 만든 의자에 앉았으니까 지금부터는 진실만 말할게“ 하면서 몸을 위아래로 움직인다.


쾌감이 허리를 거쳐 뇌의 쾌감 중추를 자극한다. 그래도 참아야 한다. 나는 여자들의 나의 쾌감을 무시하고 여자들의 대화에 집중하면서 사정을 참고 주인님은 어떻게 해야 내가 자극되는지를 아는 듯 몸을 움직이고 허리를 돌리면서 보지를 이용해 내 자지를 조였다 풀었다를 반복한다. 지금 섹스파트너가 있는지 첫 번째 키스는 언제였는지 첫 번째 섹스는 언제였는지 누구하고 섹스를 했는지 안했는지등의 그렇고 그런 키스나 섹스에 대한 짖궂은 질문과 답을 주고 받으며 진실게임을 하면서 여자들의 시간과 내가 여자들에게 묶인채로 자지만을 이용해서 사정을 참으면서 봉사하는 시간이 지나간다.


여자들은 시작하기전에 내자지와 불알을 만지거나 뺨을 때리거나 하면서 간혹은 대화도중에도 내 뺨을 때리면서 내 수치와 흥분을 지속시켰다. 여자들이 그렇게 내 자지에 앉아서 몸을 움직이면서 때로는 신음소릴 내고 보지로 자극하는 동안 나는 사정을 참아냈다. 주인님이 참으면 끝나고 자지를 빨아주고 그때는 사정해도 된다는 말을 떠올리면서 참았다.


진실여부가 중요하지도 않은 진실게임이 끝났다. 여자들은 아마도 그 진실게임을 통해서 서로 더 가까워졌다고 느낄테지만 그건 느낌일뿐 그런방식으로 서로의 진실이 드러나고 신뢰가 높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제 주인님이 내게로 다가와서 로프를 풀어주시고 욕실에 가서 바디샤워로 깨끗하게 씻고 꺼내놓은 칫솔로 양치하고 오라고 명령한다. 나는 욕실까지 기어가서 쪼그리고 앉아서 몸 구석 구석을 바디샤워를 이용해 깨끗하게 씻고 양치한다.


내가 다씻고 기어서 여자들이 있는 곳으로 가자 주인님이 ”숫캐야 내가 숫캐자지만 빨아주면 우리가 좀 손해인 것 같아. 돌아가면서 우리 보지를 3분씩 빨아주고 나면 내가 숫캐 자지를 빨아줄게. 그때는 내 입에 사정해도 돼.“ 나는 먼저 주인님에게로 기어갔다. 주인님이 다리를 벌려주신다. 3분이되니 ”이제 됬어“라고 알려주신다. 차례대로 테이블 아래로 들어가서 여자들의 보지를 빨아주었고 여자들은 내가 보지를 빨아주는 것을 느긋하게 즐기면서 손을 아래로 내려서 내 머리를 보지로 밀어붙이기도 하면서 계속 대화를 했다.


마지막 여자에게 가서 보지를 빨기위해 기어가는데 초인종이 울린다. 주인님이 일어선다. 문이 열리는 소리가 나고 ”언니 오셨어요. 지금 재미있는거 하고 있는데 어서오세요.“ 라고 말한다. 혜진 주인님이 오신 것 같다. 나는 일단 할 일을 하기 위해 마지막 여자에게 기어가서 보지를 빨기 시작한다. 혜진 주인님이 가까이와서 내가 여자의 보지를 빨고 있는 모습을 지켜본다. 여자가 ”얘가 빨아주니까 나 갑자기 소변마려워“라고 말한다. 채은주인님이 ”희은아 숫캐는 오줌 먹는것도 훈련하고 있어. 화장실까지 갈 것 없이 그냥 숫캐한테 마시라고 하면돼. 숫캐야 한방울도 흘리지 말고 다 마셔. 한방울이라도 바닥에 흘리면 내가 자지 빨아준다는 건 취소야. 그리고 저 스툴에 다시 묶여서 여기 있는 우리한테 엉덩이 열대씩 맞게 될거야. 희은아 숫캐가 다 마실수 있도록 좀 천천히 부탁해“ 나는 오줌 나오는 곳에 입을 맞추고 준비한다. 곧 뜨거운 오줌이 나오기 시작한다 입에 모이는대로 바쁘게 삼키면서 바닥에 한방울도 흘리지 않고 오줌을 다 받아 먹었다. 그리고 여자의 보지를 혀와 입술을 이용해서 보지털까지 감싸듯이 빨아서 깨끗하게 했다. 여자가 대견하다는 듯 머리를 쓰다듬어준다.


혜진 주인님은 아무말도 하지 않고 한쪽에 앉아서 나를 바라보신다. 내가 일어서자 채은주인님이 내게 다가와서 ”숫캐 잘했어. 약속했으니까 내가 자지 빨아줄게“ ”언니 그래도 돼죠“라고 혜진주인님을 보면서 말한다. 혜진 주인님이 고개를 끄덕이자 채은주인님에 서있는 나한테 와서 내 앞에 있는 스툴에 앉아서 소중한 물건을 두손으로 잡듯 내자지와 불알을 모아잡고 빨기 시작한다. 금방 쾌감이 올라온다. 그리고 입속에 사정해도 된다는 말을 떠올린다. 나도 모르게 손이 채은주인님의 머리로 간다. 머리를 잡고 자지를 깊숙이 밀어넣는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