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2부 12편 [femdom]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2부 12편 [femdom]

관리자 0 1769

라인 아이디 truesang 메시지 환영

__________

“숫캐야 대리기사님 오셨어.”주인님의 목소리와 함께 대리기사가 키를 들고 운전석 문을열고 차에 타는데 30대후반 수지주인님또래로 보이는 여자다. “내가 대리업체에 특별히 부탁해서 만원 더주고 여자기사로 보내달라고 했어.” “대리비는 내가 미리 계산했으니까 그냥 가면돼” “얼른 조수석에 타. 그리고 도착할때까지 그렇게 가야돼. 옷은 절대 입을수 없어. 나는 숫캐가 사는 집을 모르니까 기사님에게 잘 안내해 드리고 아파트에 도착하면 그대로 내려서 대리기사님을 배웅해 드리고 나서 뒷좌석 문을 열고 옷을 꺼내서 차옆에서 옷을 입고 집으로 들어가도록 해” “기사님 가는동안 혹시 마음이 동하시면 숫캐를 좀 데리고 놀아도 괜찮아요. 우리 숫캐는 특히 자지 만져주는거하고 엉덩이 때려주는걸 좋아하는데 지금은 정조대를 하고 있으니 자지대신 불알을 만져주시면 돼고 엉덩이를 때려주고 싶으면 길가에 차를 세우고 내리라고 해서 엉덩이를 때려주면됩니다. 제가 팁까지 드렸으니까 가는동안 숫캐를 잘 데리고 놀아주시고 도착해서 발가벗고 차옆에 서있는 모습을 얼굴만 안나오게 찍어서 제 전화번호를 전송해 주시면 오늘 임무가 끝나는겁니다” “제 전화번호는 있으시죠” “예 고객님 잘 알겠습니다” 대리기사한테 나를 감시하는 역할과 나를 데리고노는걸 부탁하고 주인님은 내가 몸을 팔아서 받은돈으로 팁까지 주신 것이다.


대리기사가 차량용 엘리베이터에 진입해서 1층을 누르고 엘리베이터가 열리자 출발한다. 밤이고 썬팅덕분에 바깥에서 잘 안보이겠지만 버스옆에 차가 정차하게되면 버스안에 있는사람들이 아래쪽에 있는 내차를 내려다보면 발가벗고 있는 내 모습이 그대로 보일 것이다. 이걸 잘아는지 대리기사는 “그렇게 발가벗은 모습을 사람들한테 보여주는 걸 좋아하는 숫캐라면서. 내가 사람들이 널 잘볼수 있도록 운전할게 라고 말하면서 차의 창문을 모두 내려버린다.”


그렇게 하고는 운전대를 잡지 않은 다른손을 뻗어서 내 불알을 주무르면서 버스가 서있는 옆쪽으로만 차를 몰고 있다. 혹시 정차라도 하면 오른쪽에 서있는 버스에서 사람들이 아래를 내려다보게 되면 내가 조수석에서 발가벗고 불알을 잡힌채 안절부절하는 모습을 보게된다.오른쪽에 버스가 있는데 계속 속도를 비슷하게해서 운전하다가 신호를 지나갈수 있는 상황에서도 지가나지 않고 버스와 나란히 정차한다.


다행인 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스마트폰에 중독되서 버스에서도 지하철에서도 다른것에는 눈길을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심지어는 서있는 사람들조차 스마트폰을 보고 있으니까.정보의 홍수로 사람들은 과연 더 똑똑해질것인가 아니면 더 멍청해질것인가 궁금하다. 외곽으로 빠지는 자동차 전용도로에 들어서자 버스 옆에 차를 세울일은 없어보인다.


가는동안 여자대리기사는 이게 웬떡이냐는 표정으로 내 불알을 계속 주무르면서 운전한다. 차가 별로 다니지 않는길로 접어들었을 때 대리기사가 차를 길가에 세운다. 주택이나 상가는 없고 주로 차가 지나다니는길이기에 밤이되면 지나다니는 사람이 거의 없는 길이다. 비상등을 켜놓고 내린 대리기사는 “어이 숫캐 술도 깨고 바람이나 쐬고 가자”라고 하면서 차에서 내려 조수석 문을 연다. 그리고는 갑자기 내 뺨을 찰싹 소리나게 때린다. “안내리고 뭐해 내리라고 했잖아” 지금 이 상황은 주객이 바뀐 상황이다. 한참 많이.


나는 돈을주고 대리기사를 부른 고객이고 대리기사는 나한테 내 차를 집까지 안전하게 이동시키는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나에게 명령한다. 상황을 이렇게 바꾸어놓은 것은 수지주인님이다. 수지주인님은 나에게 주인의 명령에 의해 내가 누구에게라도 노예가 될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자 하는 것이다. 나는 더 이상 주객이 바뀐 상황이라는 생각을 하지않고 지금은 이 대리기사 여자의 노예가 되어서 시키는 것은 뭐든지 하겠다고 생각한다. 내가 알몸인채로 차에서 내리자 조수석문을 잡고 엉덩이를 내밀라고 요구한다. 내가 자세를 취하자 엉덩이를 때리기 시작한다. 한10분동안 내 엉덩이를 살살 때리는것과 소리나게 크게 때리는 것을 반복하면서 때린다.


그러더니 조수석 문을 열어놓은채로 조수석에 걸터앉아서 치마를 올리보 팬티를 벗는다. “숫캐야 내가 그만하라고 할때까지 녹는 아이스크림을 입술과 혀만 이용해서 소중하게 핥아먹는것처럼 보지를 빨아” 나는 어쩔수없이 무릅을 인도에 무릎을 꿇은 자세가 되어 대리기사여자의 보지를 빨았다. “보지를 자극하니까 오줌이 마려운데 오줌을 눠야겠어. 내가 천천히 눌테니까 입 크게 벌리고 흘리지말고 다 먹도록해”하면서 뜨거운 오줌을 천천히 쏟아낸다. 내가 오줌을 삼키는 걸 확인하면서 내 입에 오줌을 흘려넣는다.


무인텔에서 은혜 주인님의 오줌을 입으로 받아낸 후 조금씩 오줌을 먹는데 익숙해진데다가 오늘 여자들에게 당하면서 욕실에서 한쪽 다리를 욕조에 올리고 서서 내 얼굴에 오줌을 누었던 여자 덕분에 많이 익숙해졌다. 오줌을 다 누고나서 나는 시키지도 않았는데 보지보지털에 묻은 오줌을 입술로 깨끗하게 한다.


이번에는 대리기사여자가 신발을 벗는다. 몇시간째 걷고 운전했더니 발이 피곤하다면서 나한테 발을 내민다. 대리기사들은 콜을 따고나서 고객이 있는곳까지 뛰어서 가야하고 콜이 많은 위치로 계속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많이 걷는다. 여름철에는 발에 땀이 많이날 수밖에 없다. 입으로 양말을 벗기고 발가락을 하나씩 빨아간다. 이번에는 다른쪽 발을 내민다 역시 양말을 벗겨서 차안에 놓고 그쪽 발가락도 빨았다.


한참을 그러고 있다가 “이제 가시죠 고객님”이라고 나를 놀리면서 정조대를 하고 있는 내 자지를 잡아서 일으켜 세운다. 나는 일어섰다가 다시 쪼그려 앉아서 여자에게 양말을 신겨준다. 여자가 운전을 다시 시작해서 내가 사는 아파트 주차장에 도착했다. 내가 사는 아파트는 지하주차장이 없어서 아파트 옆과 뒤쪽 주차장에 주로 주차를 한다. 주차를 하고나서 대리기사여자가 내리는걸 확인하고 나는 여전히 알몸인채로 조수석문을 열고 내려서 대리기사에게 차키를 받았다.


대리기사는 나에게 땅바닥을 기는 자세를 취하라고 하고는 얼굴이 나오지 않도록 옆모습의 사진을 핸드폰으로 찍는다. 그리고나서는 내 엉덩이를 한 대 ‘찰싹’때리면서 “오늘 즐거웠어. 잘가”라고 말하고는 사진을 수지주인님에게 전송하는 듯 핸드폰을 손가락으로 터치하고는 아파트 입구쪽으로 걸어간다. 나는 뒷문을 열고 바지를 입고 상의를 입는다. 늦은 시간이지만 혹시 누군가 내려다보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걱정하면서 집으로 들어갔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