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언제까지나 - 46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언제까지나 - 46

관리자 0 3923

엄마, 빼 까? 종 현이 조금 허리를 뒤로 물렸다. 아아! 안... 정례는 말을 잇지 못하고 종 현의 허리를 부둥켜안았다. 그렇게 부둥켜안고 얼마를 있었다. 괜찮나? 으음- 조금만 그대로... 알 수 없는 격정은 잦아들고 있었다. 마침내 정례의 팔이 종 현의 몸에서 풀렸다. 아 흐- 정례는 다시 자지러졌지만 견딜 수 있었다. 팬티 때문이었을까... 달거리로 인해 일주일 동안 애만 태웠기 때문일까? 아니면.. 식당에서 일하는 아줌마들에게 들었었던 그런 체질인 것일까?

아무도 없는 집안에서 대낮에 아들과 이런 음란한 대화를 나누며 관계를 갖기 때문일까?곰곰이 생각해도 알 수 없었다. 황홀의 극치로 가 던 도중에서 뭔가를 맛보았던 것 같았다.

그게 뭔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모르겠다.아팠나? 힘 들 었 디나? 의성 댁의 일이 머리를 떠나지 않은 종 현이 걱정이 되어 연신 엄마에게 묻는다.으응? 아이다... 너무 좋았었다. 그 정도가 아이라...


말로는 표현을 못하겠고, 우 쨌 든 죽는 줄 알았다. 종 현은 엄마의 말을 이해할 수 없었다. 좋아서 죽을 뻔 했다는, 아주 진지한 표정으로 말하는 엄마가 웬 지 어울리지 않았다. 아무튼 이제 많이 진정되었는지 엄마가 종 현의 품에 안겨오며 뺨을 비빈다.이제 완전히 안정된 엄마는 자신의 애 액으로 흠뻑 젖은 아들의 자지를 만지작거린다. 엄마가 걱정이 되어 심각하게 그녀를 살폈다.


말을 하고 있는 동안에 그것은 엄마의 손 안에서 조금씩 사 그러 지고 있었다.아이 구, 야도 놀랬는가 보 데 이! 호호호.. 강도를 잃고 묵직하게 처지고 있는 그것을 손바닥에 받치고 얼굴을 가까이 한다. 끈적거리는 귀두의 끝에서 맑은 액체가 줄줄 흘러내리고 있었다.화 났 십니 꺼? 순 희 아부 지 예~ 마치 사람에게 하듯이 애교를 부리곤 까르르 웃었다. 쪽, 소리를 내며 귀두에 키스를 하면서 밑에서부터 짜 올리자 주 루 룩 넘쳐 올라온 액체가 엄마의 입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그리고 혀를 내밀어 귀두와 그 주변을 깨끗이 핥았다. 엄마의 교태와 애무에 사그라지던 것이 대번에 힘을 얻은 듯 방향을 바꾸어 천천히 들고 일어나기 시작한다.어머나, 착해라. 예쁜 우리 서방님~~호호호.. 엄마는 사랑스러워 죽겠다는 듯이 종 현의 살 막대기를 잡고 마구 뽀뽀를 해 댔다. 종 현의 자지는 엄마의 손아귀 속에서 씩씩하게 솟구치며 엄마의 애교에 대꾸하듯이 마구 꺼떡거렸다.

일단 다시 팽창하자 사정을 하지 못한 종 현은 어서 엄마의 몸속으로 다시 들어가고 싶어 환장을 할 지경이었다. 엄마, 인자 다시 해도 되 제? 엄마는 들은 체도 않고 자신이 키워낸 육 봉이 대견한 듯 가지고 놀기에 여념이 없었다.

엄마, 나는 야랑 노는 기 더 좋 테 이! 마지못한 듯이 육 봉에서 손을 떼고 일어나 앉았다. 그라 마 엄마가 살살 할 테 이 끼네... 니 가 누 버 보거레이... 이불을 깔고 종 현을 눕게 했다. 괜찮겠나? 종 현은 조금 걱정이 되어서 물었다. 괜찮지 않 으 마 참아 줄 끼가? 호호호.. 엄마는 까르르 웃으며 종 현의 몸 위로 올라갔다. 종 현은 누운 채 엄마를 바라보았다. 지금의 엄마 모습이 생소해 보인다. 의성 댁이 엄마의 몸을 뒤집어 쓴 것 같았다.

그러나 엄마의 또 다른 면모를 보는 것 같아 좋다. 바람둥이 선녀의 모습이 있다면 이럴까. 분명 선녀처럼 아름다운 모습이지만 지금 이런 순간은 색 기가 넘쳐흐른다.선녀처럼 아름답지만 종 현에 의해 치마 속엔 아무 것도 입지 않고, 위 옷은 또한 팽팽한 유방이 삐져나와 있었다.

웬 지 음란해 보이는 엄마가 그의 허리에 말을 타듯이 걸터앉아 있다. 종 현의 복부에, 질펀하게 젖은 맨 살의 엉덩이와 까 실 한 음부가 밀착되어있는 것이다. 그렇게 걸터앉은 엄마는 상체를 기울여 종 현의 입술에 키스를 한 뒤에 치마를 종 현의 가슴에 펼쳤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풀어진 헤쳐진 옷을 단정히 여미고, 흩어 진 머리를 다듬어 넘겨서 다시 묶기까지 하고는...

한 손으로 가슴을 누르고 크게 심호흡을 했다. 괜찮을 끼다. 종 현의 눈을 보고 말하지만 마치 자신에게 다짐하는 것 같았다.그리고는 무릎으로 서서 뒤로 물러나더니 스스로 치마 속에 손을 넣어 살 기둥을 찾아 쥐고 뿌듯한 느낌이 들도록 젖혀 세운다.종 현의 귀두가 질펀한 주름들을 헤집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엄마의 눈까풀이 바르르 떨린다고 생각하는 순간 귀두를 휘감는 뜨거운 조임이 느껴졌다.

그녀의 입이 조금 벌어지면서 아-! 하는 진한 탄성이 새어 나왔다. 그리고 잠시 진정시키듯이 멈췄다가 천천히 허리를 낮추었다. 질을 가득 메우고 들어오는 육 봉의 느낌에 집중하려는 듯 두 눈을 감고, 정례의 허리가 내려가면서 고개가 뒤로 젖혀지고 탄성이 길게 이어졌다. 귀두를 물고 조이던 움직임이 더욱 화려해지면서 육 봉 전체를 감아온다. 아아... 너무 좋 테 이! 괜찮을 끼다. 괜찮을 끼다. 정례는 완전히 삽입한 뒤 자신에게 타이르듯이 그렇게 중얼거리고는 치마를 다시 다듬는다. 그리고는 한동안 허리를 움직이지 않고 치마 밑에서 종 현의 알몸을 쓰다듬었다. 치마가 구겨지면 다시 펼치면서 치마 아래의...


배와 가슴 어깨 얼굴을 쓰다듬고 어루만져 주었다. 아마도 자신의 마음이 흩어 지지 않게 무의식적으로 하는 행동 같았다.그리고 천천히 아주 조금씩 조심스럽게 움직이기 시작했다.살 기둥을 삽입했을 때만 해도 이제 가라앉았다고 생각했는데 움직이는 순간부터 짜릿짜릿하게 쾌감이 튀어 오른다.

아까의 느낌이 되살아 날 것만 같았다. 내... 또 이상해질 것 같 데 이! 우 짰 꼬 ...우 얗 꼬.. 정례는 두려운 듯 멈추고 울상을 지으며 종 현을 바라보았다. 하지만, 이대로 멈출 수는 없었다. 종 현의 욕구도 그렇지만 그녀 스스로도 나중에야 어찌 되든 밀려오는 쾌감의 물결에 온몸을 던지고 싶은 것이다.

질 내부는 벌써 혼자 살아 움직이듯이 육 봉을 감싸기 시작하고 있었다.또 그러나? 종 현도 그것을 느끼고 있었다.아... 모르겠다... 모르겠다... 어쩌고 말고도 없었다. 엄마는 이미 질 내부의 충동에 따르며 허리를 움직이고 있었다. 거역할 수 없는 충동이었다.

그대로 절정의 물결이 넘실넘실 다가오고 있었다. 아아아... 아아... 하 아 아... 다행인 것은 스스로 그 물결을 타고 나아갈 수 있는 자세였다. 이전과는 달랐다. 가만히 있 거 레이! 움직 이 마 안 된 데 이... 심호흡을 하고 아랫배에 힘을 풀자 솟구쳐 폭발할 것 같은 느낌이 한 순간 꺾여 잦아들면서 달콤하고 황홀하게 전신으로 퍼진다.정례는 보지에 힘이 가해지지 않도록 조심하며 출렁이듯이 부드러운 움직임으로 쾌감을 타고 나아갔다.

정례의 신음이 달콤하게 새어 나오기 시작한다. 하 아 하 아 하아 아... 종 현의 입김이 가슴을 간 지 럽 히 자, 가슴을 내밀어주며 끌어안고 유방에 밀착시킨다. 젖꼭지로 부터 퍼지는 쾌감이 합류해서 전신을 빙글빙글 돌았다. 내, 죽 겠 데 이! 아아아.. 내.. 할 것 같아... 하아 아... 할 매요...

순 희 아부 지요. 정례는 신음 속에 가까스로 띄엄띄엄 몇 마디를 내뱉을 수 있었다. 항상 신기하게 느끼는 것이지만 도대체 어디에 숨어 있다가 터져 나오는 지 모를 황홀한 쾌감이 회오리처럼 전신을 휘감고 돌았다.모자의 성기가 결합한 곳에서는 질척이는 소리가 들리고 엄마는 이제 안심하면서 조금씩 속도를 높인다. 종 현의 육 봉이 질 속에서 부풀어 오르고 더욱 생생해진 이물감과 충만감 속에서 새로운 절정을 맞이하고 있었다. 아아아.. 좋 테 이! 아우 욱... 너무 좋 테 이! 종 현아! 엄마, 좋 테 이!

아~우~ 엄마! 그래... 종 현아... 어서... 아~욱... 순 희 아부 지요.. 어떨 땐 종 현 이로, 어떨 땐 순 희 아버지로, 엄마가 중얼거리는 말엔 중심이 없다.종 현의 육 봉이 한껏 부풀어 오르다 터져버리기라도 한 듯이 자궁에 부딪치는 느낌과 함께 뜨거운 것이 질 속에 가득 차오르는 것을 느낀다. 두 사람의 성기가 마찰하는 소리가 찔꺽찔꺽 울렸다.종 현의 육 봉이 터지는 순간부터 쾌감의 원천이던 그 이물감이 녹아서...


아스라하게 전신으로 퍼지며 마음속에는 달콤한 사랑의 감정으로 가득 차 오른다.엄마는 다리를 모아서 아직도 울 컥 이고 있는 아들의 성기를 꼬옥 조이며 육신의 황홀한 절정과 가슴에 넘치는...

사랑을 주체할 수 없어서 그의 입술을 빨며 치마 속의 알몸을 비볐다. 사랑 한 데 이! 순 희 아부 지 예, 사랑 합 니더~엄마는 물결치듯이 부드럽게 출렁이며 종 현의 귓가에 속삭였다. 어떨 땐 아들로, 어떨 땐 순 희 아부 지로 종 현을 인식하는 지, 종 현을 혼란스럽게도 하지만, 그것이 진실 아니던가!정신과 육신의 사랑이 녹아 든 절정의 여운은 수 분간 그렇게 지속되고 있었다.하아.. 하아.. 하아 아... 철썩 철썩... 마치 물 위를 걷는 듯 젖은 소리가 의 허리가 움직일 때마다 울려 나왔다.흐 으 음.... 하 아 앙... 마치 콧노래를 하는 듯 달콤한 신음과 정례의 몸놀림이 거쳤다.


호흡이 안정되고 마침내 종 현의 육 봉이 강도를 잃고 흐를 거릴 때까지 계속되었다. 역류한 정액이 종 현의 고환을 타고 줄줄 흘러내리고 일부는 두 사람의 몸 사이로 쓰며 올라갔다.그녀가 종 현의 몸에서 내려왔을 때 종 현의 하복부는 배꼽까지 하얗고 고운 거품으로 덮여있었다. 정례는 그것을 핥았다. 밤꽃 향을 첨가한 프리 마 같았다. 인자 묵어도 괘 안나? 흐음- 글쎄... 니 끼라서 좋데 이!정례가 손가락으로 훑어서 종 현의 입에 넣어주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