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죽일 놈 5편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야설 회원투고] 죽일 놈 5편

관리자 0 22679

장모는 이 사내 분명히 내사위인데 남편에게만 허락한 누구에게도 보여주질 못했던 장모의 보지를 빨고 있다. 나는 성 지식을 총동원해 장모의 몸을 탐하고 있다.맨살의 감촉이 너무 좋다. 상상은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이야... 내손에 묻어날 정도로 부드럽고 매끈하고 탄력이 있다 아~아~음~ 음~나~좀~~


어느새 우리는 69자세로 되어있다. 장모는 발기된 내 자지를 입안 가득히 물고 맛있게 빨고 있다.너무 잘 빨고 있다.



경륜은 속일 수 없는가... 이제는 불알까지 구석구석 빨고 있었다.장모의 애 액이 입 주변 아니 얼굴에 범벅이 되었다.


장모의 보지물이 너무 많이 흘러나온다. 내 아내의 어머니인데 사위 한데 것 잡을 수없이 섹스에 흠뻑 빠져 나에게 매달린다.발기된 자지를 소중한 보물인 듯 정성껏 다루며 빨고 있다.


아음~ 헉~ 나~ 좀~어 떻 해~ 좀..섹스의 열기로 온 방이 후근 달아올랐다. 나도 더 이상은 참을 수가 없다.


직각으로 우뚝 선 내 좆으로 장모의 비너스인 미지의 보지구멍에 겨냥해 허 리를 힘차게 내리 눌렀다.


헉.. 윽~아~우~음~ 장모의 손톱이 내 등을 파고든다.


머 리 끝에서 부터 등줄기를 따라 발끝까지 찌릿하다.경외의 대상 이였던 이 여자와 한 몸이 되니 그 누구보다 쾌감이 온몸에 퍼진다. 장모의 쾌락의 소리는 실신 지경이다.



분비물도 너무 많이 나와 이부자리가 질퍽하다. 장모는 절정이 올랐는가 보다 벌써 시작한지 얼마나 됐다고...어~헝~~흑흑~~오르가슴이 빨리도 왔다. 아직 발기된 좆은 살아있어 허리의 속도를 빨리하며 장모를 괴롭히고 있다. 아~흑~엉~ 헉 헉 헉..난생처음 이런 섹스를 해 본다. 여자로 태어나 한 남자의 아내가 되여 25년을 살았다.


결혼생활 25년 정말 몰랐다.


섹스에서 오는 이 환희 이 기쁨 표현이 잘 안 된다.장모는 사위인 이 남자 역시 생각한대로 모든 것이 남자답고 마음이 든다.


내 나이 47살! 이제야 여자의 기쁨을 알았다.


마음속에 품었던 혼자만의 이상형 이였는데 결국 하나가 되었다. 이렇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안했는데 지금 이순간은 장모와 사위가 아니라 남자와 여자일 뿐이다.비록 불륜으로 치 닿고 있지만 멈추고 싶지는 않다. 환희의 눈물이 흐른다.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세포 하나하나가 환희의 폭발로 떨고 있다. 전 부터 내 마음 한구석에는 이런 결과를 기대 했는지 모르겠다.장모는 반항 한번 제대로 안하고 쉽게 사위를 받아 주었다. 욕구가 강해서 아니면 이상형이라서 장모도 잘 모르는 듯했다.


이유 없이 그냥 좋다. 이 느낌 이 쾌락이 좋다.


어떤 미사여구를 동원해도 지금 사위와 장모가 한 몸이 돼 쾌락에 흐느끼는 마음을 표현하지 못한다.



난생 처음 이런 섹스를 경험하니 더욱더 집착하게 한다.


사위가 잘 룩 한 장모의 허리를 붙들고 뒤에서 들어온다.


남편과는 상상도 못해 본 체위다.장모는 고개를 좌우로 흔들며 나는 이 순간을 즐기고 있다. 엉덩이를 번쩍 들고 상체를 낮추고 더욱더 깊숙이 받아들이고 있다. 사위는 들어왔다 나갔다 진퇴를 거듭하며 장모를 몰아 부친다.


거기에 맞추어 내 엉덩이는 리듬을 탄다.


테크닉, 기다랗게 쭉 뻗은 자지의 길이, 엄청난 굵기, 발기력 모든 것이 장모를 황홀한 세계로 이끌었다.너무 잘 맞는다. 이니 그 이상이다. 남자는 크기가 크면 최고인줄 알지만 착각이다.여자도 질의 깊이 있고 남자의 길이와 굵기가 맞아야 최고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다.거기다 발기력 테크닉까지 겸비한다면.... 아 인간의 섹스는 이런 것인가...


사위가 뒤에서 잠깐 정지하며 호흡을 가다듬고 깊숙이 넣은 상태로 가만히 있었다.장모는 뒤를 돌아보니 사위가 땀으로 온몸을 적시고 허리를 뒤로 제 끼며 두 눈을 감고 음미하고 있다.대단하다 테크닉 발기력 장모를 미치게 한다.장모 자궁안의 질을 쇠몽둥이 같은 것으로 후비고 지나간다. 장모는 더욱 자지러지며 더욱 깊숙이 받아들이려 엉덩이를 뒤로 흔든다.장모는 정말 대단하다.



마치 섹스에 모든 것을 걸은 사람처럼 내게 안겨온다. 어떤 체위든 내가 하는 대로 몸을 맡긴다. 대화는 없다. 첫 관계여서 그런가보다. 본능 적으로 움직임.. 거친 호흡 신음소리 뿐이다.장모의 보지는 어떻게 된 건지 중년의 나이답지 않게 좁은 것 같다.아이를 둘씩이나 낳았는데 말이다.


발기된 좆이 보지 깊숙이 들어가 있으니 마치 검이 검 집에 들어간 것처럼 꼭 맞는다. 물론 명기는 아니다. 오랫동안 장인이 안아주지 않아서 그런가... 떠다니는 말로 명기는 어쩌고저쩌고 하는데 나도 아직 체험은 못해 보았다. 가끔 장모의 보지가 움찔하며 내 좆을 꼭 조이는데 온몸이 찌릿하며 나의 허리운동을 더욱 재촉한다.


참을 만큼 참았더니 이제 사정할 기미가 보인다.


더욱 힘차게 허리를 흔들며 장모의 보지 깊숙이 들어갔다. 헉헉 으으.. 허~엉~ 나나~나 죽어.. 흐흑~흐 흐흐흐~아~~나~나 온다.~힘차게 그 동안 분출하지 못한 정액을 장모의 자궁 깊은 곳에 한 방울도 남김없이 내 뿜었다.



사정하는 나는 크게 울부짖는다. 장모 아니 수컷이 암 컷을 범하고 씨를 뿌리며 포효한다.서로 으스러지게 안고 둘은 똑같이 최고의 절정을 맞이한다.


장모도 숨을 몰아쉰다.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였다. 아직도 장모 보지 속에 들어간 내 좆이 꿈틀거린다. 장모는 몸속에 쌓였던 불순물이 모두 빠져나간 듯 시원했다.


그런데, 끝났을 줄 알았던 보지속이 아려오며 꿈틀거림에 깜짝 놀랐다.



사위의 딱딱한 자지가 나가지 않고 처음 들어올 때 처 럼 우두커니 자리 잡


고 있지 않는가..


뭐.. 이런 남자가.. 뭐.. 이런 물건이 있을까...


아주 별 쓰 럽 다고 생각을 하고 있을 때 사위가 허리운동을 다시 시작했다.


장모 또한 두 번째 절정을 향해 보조를 맞춘다. 입에서는 환희의 소리가 온 방을 뒤 덮는다.



살 부 딧 치는 소리 신음소리 이무더위에 사위와 나는 땀으로 범벅이 되어 절정을 맞이한다. 한 번의 관계에 두 번의 절정... 첫 번 째 절정보다 두 번 째 절정이 아주 강하게 밀려온다.


마치 둑이 터져 밀려나가는 물처럼 내 몸에서 무엇이 밖으로 배출한다. 절정의 환희를 섹스의 기쁨을 만끽 하고 있는데 자궁 깊숙이에서 이 사내가 정액을 아 쏘아 놓는다.


아 ! 이 느낌 정말 힘차게 꿈틀거리며 자궁 속에 정액의 줄기가 때린다. 많이도 쏟아져 나온다.


내가 정말 사위의 정액을 받은 걸까? 이 느낌이 정말 좋다.다시 한 번 몸을 부르르 떤다. 사위를 보니 사정의 기쁨에 헐떡인다.내 몸에서 이탈해 나간다. 나는 움찔하며 밑을 처다 본다.섹스의 부산물인 정액과 애 액이 자궁 안에서 혼합되 사위의 자지가 이탈하며 주루 륵 흘려내려 엉덩이가 축축하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