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의 실화 - 단편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2000년의 실화 - 단편

관리자 0 398
실장님과 저는 1한살 터울이고 나이도 30대초반이어서 개인적으로 형동생하는 사이이고 서로가 섹을 즐기는 타입이라 몇번의 3섬과 스왑을 즐겨왔습니다 주로 선배가 채팅이나 나이트 가서 꼬셔서 저에게도 재미를 볼수 잇는기회를 많이 주엇죠 이분과 같이 겪엇던 3섬경험담을 올릴까 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2001년도였나? 잘기억이 나질 않지만 L채팅 싸이트에서 그때당시 부천에사는 32살의 유부녀와 채팅을하여 여러차례 섹스을한적이 있었습니다 (키는 작은편이구 얼굴이 괸장이 퍽이엇던걸로 기억됨,이여자를 부천댁이라고 하겠슴)그때 당시 제가 하는 일의 어려움이 많아 금전적으로 많이 부족할때여서 만나는게 제게 가장부담스러웠습니다 그러나 그유부녀는 제가 있는곳으로 제가원할때 늘 찾아와 주었고 아주 약간의 용돈도 주면서 저와의 질퍽한 섹스를 하고 갔습니다
그러나 어느때인가부터 저와의 만남의 시간이 지날수록 만나는 횟수는 줄어들었고 그러다보니 제가 섹이 굶줄일때면 만나게 되었죠
그러던중 한선배가 저에게 "돼지야 부천쪽에 사는 유부녀없냐?"고 물어보셨죠
그래서 부천댁의 연락처를 알려주었는데 몇일후 회사 선배와 같이 잇는데 선배가 찾아왔고 그 부척댁을 만나서 관계를 가진이야기를 해주었습니다 주된내용은 유부녀가 걸래이고 못생겼다는 이야기 뿐이었습니다
그일이 있은후 ............
부천 소사동 범박동에 현장이 생겼고 회사에서는 그현장에 인원을 대거 투입을 하여 근무를 하게 되었죠
때마침 실장님과 그현장 순찰을 나가게 되었는데 선배가 저에게 "돼지야아줌마 없느냐?"
물어보셔서 그때 다른 선배에게 소개해준 부천댁이 생각이나 연락을 하게 되어 통화를 하여 역곡역부근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잡았습니다
그때 선배와 저는 부천댁을 어떻게 요리할건지 상의를 하고 시간이 되자 약속장소로 미리 나갔습니다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부천댁은 약속장소로 나왔고 우린 차를 주차한후에 자리를 이동하여 어느 호프집으로들어가 소주와 맥주를 시킨후 쓸대없는 여러말들을 하였습니다
이런저런 대화중 시간이 흐르자 선배와 저는 밖으로 나가자는 제안을 했고 차로 이동하여 드라이브 하는척 하면서 역곡역 주변의 모텔을 물색하였습니다
그때만해도 여자를 이런한 상황을 모르고 있었구여
전 골목에 자리잡고 잇는 모텔로 차를 돌렸고 저희는 술을 마셔서 오늘은 못넘어갈것 같아 방을 잡은거라 말한후 맥주나 한잔더하고 가라고 부추겨서 같이 모델로 들어가 맥주를 시켜 몇잔을 마셨습니다
방안에 불은 은은하게 불을 밝혔구 선배와 저는 부천댁을 유리하려 노력하였으나 부천댁이 잘넘어오지 않자
선배는 욕실로 들어갓고 저는 부천댁을 더듬기 시작하였습니다
부천댁을 침대에 뗌隔?더듬으며 옷을 벗길때 선배가 욕실에서 나와 저를 거들어주었죠 부천댁은 앙칼지게 반항 비슷하게 반항 하였지만 결국 저희들에게 당할수밖에 없엇지요
부천댁의 옷을 벗긴우리는 누가 할것없이 애무를 시작하자 부천댁의 보지에서 물이 줄줄 흐르기 시작하여 전 부천댁의 보지에 손가락을 넣고 천천히 쑤셔주자 여자는 흥분햇는지 신음소리를 약하게 내고 있을때 선배는 가슴과 목 그리고 입술에 키스를 하였습니다
제가 이여자와 몇번의 섹스를 해서 알고 있는방법이 있기에 몇가지를 하려하는데.........
부천댁이 " 항문에는 넣지마 항문은 안돼"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이여자는 많은 남자들과 관계가 많은걸로 알고 있는 저였기에 여자가 좋아하는걸로 한순간에 보낼수 있는 방법은 손가락3개로 쑤셔주는 일이었습니다
손가락 1개에서 2개로그리고 3개로 들어가자 여자는 연신 "내보지좀 어떻게 해줘" 말을 하였고 전 더 이여자를 가지고 놀고 싶엇기에 손가라가4개를 넣고 쑤시자 여자는 정신을 못차리고 선배의 굵고 긴자지를 입에 물고 " 쪽 쪽" 소리내어 빨기 시작하였습니다
전 그런모습을 보자 자지가 터질듯 부풀어올랐고 그녀의 보지를 쑤시던 손을 빼어 보지에 자지로 박자
그녀는 제 엉덩이를 잡아 자기쪽으로 잡아 당겨 밑에서 엉덩이 돌리자 금방 사정할듯하여 한번 조절을 하엿습니다 그리고 선배와 자리를 바꾸어 전 부천댁의 입에 저의 자지를 넣고 빨게 하였고 선배는 보지를 박다가 항문에 하기위해서 부천댁을 돌려 엎드리게 하였으나 예전에 저에게 당한 기억이 잇느지 항문에만큼은 못하게 하였습니다 선배는 할수 없이 후배위를 하여 마지막 절정을 맛보았고 저역시 한참후에야 부천댁에 보지안에 한가득 좆물을 싸게 되엇습니다
부천댁은 이런3섬 경험은 처음이었다고 말을 하였고 그리나쁘지 않은 듯한 표정이었습니다
지금도 가끔씩 하고 싶을땐 그못생긴 부천댁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