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마시지걸은 딸내미- 단편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스포츠 마시지걸은 딸내미- 단편

관리자 0 2261
스포츠 마시지걸은 딸내미 -창작
나는 서른 아홉.
이제 곧 불혹의 나이 마흔이 된다.
20살에 딸을 낳았다.
결혼을 한것은 아니고 군대시절 동거녀와 살다보니 그렇게 되었다.
그런데 그년이 제대 말년에 어느 놈과 눈이 맞아 튀어 버렸다.
제대후 시골 부모님이 키우던 애를 고아 원에 내다 버릴수가 없어 젊음을 포기 하고
오직 그년을 위한 복수의 일념과 잘 살아 보자는 새마을 정신으로 좆빠지게 일만 했다.
딸애는 잘 자라주어 지방 대학에 들어 갔고, 부모님에겐 논마지기를 사 드렸다.
어느 정도 생활의 여유도 생기고 작지만 탄탄한 중소기업의 오너가 된 나는 그년을 찾기위해 수소문을 했다.
흥신소에 70만원을 주고 알아본 결과 그년은 엘에이 교포와 결혼 하여 잘 살고 있다고 했다.
나는 이제 그년을 용서 하고 나의 새로운 인생을 살아 가려고 마음 먹었다.
그래서 늦었지만 야간 대학에 다니며 경영학을 공부 했다.
딸 내미 이름은 **다. ^^
**대학교 일어일문학과에 다니며 조부모와 산다.
나는 일이 바빠 한달에 한번 꼴로 가족을 만나는 졸라 바쁜 중 늙은이가 되었다.
나는 사택에서 직원들과 같이 산다.
물론 내방은 제일 큰 15평으로 방안에 화장실과 샤워실이 있는 원룸 형식이다.
요즘엔 컴퓨터를 배워 인터넷으로 자료도 검색하며 공부에 전념 하다가 우연히 야동 게시판을 알게 되면서 잠자기전 꼭 몇편씩 감상 하고는 한다.
여직원 중에 경리과 미스 리와 물류 창고에서 일하는 조선족 정심이는 언제나 마음맘 먹으면 욕정을 풀수 있는 나의 전용 정액 받이 였다.
어쩌다 한번씩 용돈 하라며 수표나 쥐어 주면 왔따 였다.
그런 나의 여성 편력을 아는 직원들은 눈감아 주었다.
물론 짤릴까봐 서기도 하겠지만 나이 마흔에 혼자 사는 사장을 위한 충성심도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난 스포츠 마사지라는 야동을 보다가 깜짝 놀랐다.
거기에 나오는 비키니 차림의 여자는 바로 내 딸 ** 였던 것이다.
그 애가 왜 그런 데 나오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되었다.
잘 자라주어 그저 공부나 하는 여학생인줄 알았던 딸이 에로 배우도 아닌 포르노 자키를 하다니?
정말 이지 세대 차이는 어쩔 수 없는 것 같았다.
20살 차이 뿐이라 **와 난 부녀 지간 이라기 보다는 삼촌 조카 정도 되는 잘 통하는 사이였다.
같이 안살아서 조금 어색한 감은 있지만 그래도 내가 용돈 이라도 주면 **는 감사 뽀뽀도 해주는 귀여운 딸이였는데.... 나는 경악으로 잠을 이우지 못했다.
그 뒤로 난 딸 애가 나왔던 성인 방송국에 가입하고 딸 아이를 만나기를 기다 렸다.
신년 특집 이벤트로 딸 아이 (그곳에선 엘레나)와 직접 만나 맛사지 써비스를 받는 행사에 참여 해서 나는 기어히 당첨 되었다.
그거 따내느라 와이루를 담담 피디에게 한장이나 주었다.
내용은 엘레나가 당첨자의 전화로 콜을 하면 약속을 정하고 만나면 되는 것이다.
나는 눈깔 빠지게 전화를 기다렸고 드디어 벨이 울렸다.
내가 사준 **의 핸번은 011 인데 이번것은 016 이였다.
"네 안녕 하세요 엘레나 에요 지금 어디 계시죠?"
**의 목소리는 잔뜩 교태가 흘러 넘쳤다.
도대체 얼마 받고 이런 짓을 하는지?
돈이 필요하면 나한테 달라면 될것을... 내가 언제 사달라는 거 안사준적 있나???
나는 이번에 따끔하게 혼내 주기로 마음 먹고 목소리를 잔뜩 깔고 말했다.
"에... 나는 지금 **호텔 2001호에 있어요. 이리로 와 줄래요?"
"네 알겠습니다. 20분만 기다려 주세요. 제가 가서 화끈한 서비스를 해 드릴게요"
나는 20분을 기다리며 초조함으로 담배를 피우며 위스키를 마셨다.
노크 소리에 나는 심호흡을 하고 준비한 가면을 썼다.
문이 열리자 **는 나를 보고 처음엔 놀라더니 살며시 미소 지었다.
"들어와요"
**가 들어 오자 난 문을 잠궜다.
잠시 침묵이 흘렀다.
**는 나의 눈치를 살폈다.
"나 변태 아니니까 걱정 말아요. 왠지 이런게 처음이라 창피해서 쓴거니까"
"네. 알아요. 저 잠깐 샤워좀 하고 올게요"
**는 욕실로 들어가서 혹시 있을지도 모를 일에 대비해 좌약식 피임약을 넣었다.
목욕이야 이미 했고 입이나 헹군 다음에 머리를 괜히 수건으로 말고 나왔다.
"누우세요. 맛사지 해 드릴게요"
사실 오늘의 이벤트는 몰래 카메라 였다.
**가 가지고 들어온 핸드백에 몰카가 설치 되었고 맛사지 장면과 그뒤에 100% 이루어질 정사 장면을 찍는게 임무 였다.
그 댓가로 **는 400만원 이나 받았다.
그래도 사실 **에게 이런일이 돈 때문은 아니였다.
엄마 없이 자란 **는 사춘기 시절 가치관 형성이 잘못되어서 이런일을 재미로 하는 것이다. 그래서 가정교육이 필요한 것인가 보다.
**는 핸드백의 위치를 잡으며 잘 두었다.
가면 남자가 침대에 눕자 **는 교태스런 몸짓으로 옷을 벗으며 유혹했다.

드디어 브라와 팬티만을 남긴 **는 서서히 침대위로 기어 올라와 남자의 허리를 깔고 앉았다.
남자는 침을 삼켰다.
딸이라고는 하지만 이렇게 아름답고 젊은 여체를 보자니 욕정이 일며 아랫도리가
불끈 발기 되었다.
**는 남자의 바지 앞섭이 불룩해 지는 걸 보더니 희미한 미소를 흘리며 입으로 남자의 가슴을 애무 하기 시작했다.
남자는 손을 움직이지도 못하고 그저 가만히 몸서리만 치고 있었다.
**의 입술이 남자의 가슴으로 젖곡지로 배를 타고 배꼽에 이르자 남자는 정신을 잃었다.
갑자기 상체를 일으킨 남자는 **를 안고 키스를 퍼 부었다.
**는 당황 하다가 남자의 가슴을 밀며 애교스런 목소리로 남자를 눕혔다.
"아이 오빠 잠깐만 먼저 맛사지 부터 받으시구요. 엘레나는 좀 이따가 사랑해 줘요"
남자는 다시 고분고분 말잘 듯는 아이처럼 누워서 살 떨리는 엘레나의 마사지를 받았다.
엘레나의 기술은 그리 좋지는 않았다.
그저 야한 동작으로 맛사지 흉내를 내고만 있을 뿐 이였다.
업드려 있는 남자의 허리에 올라탄 엘레나는 남자의 등에 젖꼭지를 문질러 대었다.
남자는 상체는 벗은체였고 하의만 입고 있었다.
엘레나가 남자의 귀에 대고 말했다.
"오빠 바지좀 벗어 주세요. 벨트 때문에 나 아퍼"
남자는 침을 삼키며 바지를 벗었고 트렁크 차림이 되었다.
엘레나는 그런 남자의 힙을 문지르며 자신의 둔부로 남자의 힙위에서 돌리는 시늉을 하며 교성을 흘려 댔다.
남자는 더이상 참을 수가 없었다.
업드린 자세이다 보니 발기된 페니스가 눌려져 아파 왔다.
남자는 자세를 바로 하고 누웠다.
엘레나는 그런 남자를 바라보며 엉거주춤한 자세로 브라를 벗었다.
핑크빛 유두와 탐스런 하얀 젖무덤이 눈이 멀 지경으로 아름 다웠다.
엘레나는 다시 서서히 몸을 낮추며 팬티 차림의 남자에게 자신의 팬티를 문질러 대었다.
남자의 페니스로 촉촉한 여자의 팬티가 느껴 졌다.
30분간의 맛사지 애무로 인해 그녀도 젖어 있는듯 했다.
남자가 손을 뻗어 엘레나의 젖가슴을 만지자 엘레나는 교성을 터트렸다.
"아....아...으...음... 오빠...이제.. 오빠 차례야"
그러며 엘레나는 남자의 가슴으로 상체를 눕히며 키스를 해왔다.
길게 엘레나의 혀를 빨고 있는데 엘레나가 갑자기 남자의 가면을 벗겨 버렸다.
남자는 나비 모양의 눈만 가리는 가면이 벗겨 지자 깜짝 놀랐다.
엘레나는 남자의 가면을 벗기며 남자를 똑바로 쳐다 보았다.
혀는 반쯤 남자의 입안에 담겨 있었는데 남자는 빨던 움직임을 멈추고 가만히 있었다.
방안은 정막에 휩싸였고 두사람은 입을 떼고 는 움직이지 않았다.
남자는 그저 여자를 바라만 보고 있었고 여자는 놀란 얼굴로 홍조를 띤체 인형처럼 가만히 있었다.
이미 남자의 자지는 여자의 젖은 음부 부위에서 벌떡 거리고 있었으며 여자의 흰색 팬티는 가운데가 흠뻑 젖어 털이 비칠 지경이였다.
아빠가 먼저 말했다.
"너...왜...이런짓을....하...는....읍!"
남자의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엘레나의 혀가 남자의 입안으로 들어 왔다.
키스를 퍼부으며 엘레나는 아빠의 귀에 아주 작은 소리로 속삭였다.
"촬영 중이에요. 내색 하지 마세요."
그러고는 엘레나가 떨어진 가면을 주워 아빠의 얼굴에 다시 씌워 주었다.
아빠는 이제 멈출 수가 없었다.
딸의 변태적 장난에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었다.
아빠는 몸위에 있던 딸을 안고 한바퀴 굴렀다.
이제 **가 아래있고 그 위를 아빠가 걸터 앉았다.
아빠는 **의 허리를안아 감고 한손으로 팬티를 벗겼다.
이미 젖어 버린 팬티는 **의 허벅지를 지나 종아리를 지나 발목에 걸쳐 졌고 이내
아빠의 큰 손에 쥐어 졌다.
앙증맞은 팬티는 손안에 다 들어가 보이지도 않았다.
그러던 아빠는 갑자기 벌덕 일어나며 침대에서 뛰어 내렸다.
그리곤 성큼성큼 **의 핸드백을 향해 다가 가더니 백을 열고 카메라를 찾았다.
"이거 뿐이냐?"
아빠가 화를 내자 **는 울넉이며 고개를 끄덕였다.
아빠는 카메라에서 테잎을 빼냈다.
그리고는 테잎을 풀어 없앴다.
**는 눈물을 글썽이며 침대위에 무릅을 안고 있었다.
그 바람에 **의 분홍 꽃잎이 벌어져 그 안에 음순이 아빠의 눈에 비쳤다.
아빠는 **에게 다가가 살며시 안으며 키스했다.
더 이상의 애무는 이제 필요 없을 만큼 서로가 젖어 있었다.
**는 반항하지 않고 아빠의 움직임에 능동적으로 따라 주었다.
아빠는 **의 허벅지를 벌리고는 촉촉한 질구 안으로 귀두를 밀어 넣었다.
**는 개걸래는 아닌지 구멍이 작았고 색도 핑크 빛이였다.
아빠는 서서히 피스톤을 꼽아 넣고 펌핑을 했다.
**의 애액이 아빠의 음경에 흠뻑 발라지며 찌걱 거리는 음란한 소리를 내었다.
**는 환희에 떨었다.
늘 부족 했던 아빠의 사랑을 이렇게 살 떨리게 받을 줄은 몰랐다.
이게 아니라 해도 아빠의 사랑은 충만 했고 넘쳤다.
아빠는 아주 오랫동안 체위를 바꾸어 가며 **의 질을 쑤셔 주었다.
**는 이미 두차례나 애액을 뿜는 절정을 느끼고는 거의 실신 지경으로 까무라쳐
있었다. 눈에 흰자가 보일만큼 ...
"아..... 아... 앙.... 아..빠....... 아.... 이제.....그만..... 그...만....응?.. 이제..."
아빠는 이윽고 소주잔 한컵은 될 만한 많은 양의 정액을 **의 질안에 내뿜고 말았다.
**는 자궁을 때리는 긴 폭포를 느끼며 20평생 최고 최초의 오르가즘을 맞았다.
아빠는 사정 후에도 천천히 펌핑을 했다.
**의 질 입구에서 하얀 거품이 일며 정액이 흘러 넘쳤다.
이윽고 **의 엉덩이와 침대가 다 젖고 페니스가 성을 잃고 작아 지자 아빠는
딸의 질 안에서 자지를 빼내었다.
부녀는 가만히 서로 누워서 격정의 느낌이 잠잠해 지기를 기다렸다.
10분이나 지났을까?
아빠는 자신의 자지가 시원한 느낌을 받았다.
갑자기 한기가 느껴져 딸을 안았다.
"**야 사랑해"
**는 아직도 정신이 없는지 아빠의 가슴을 파고 들어 안겨 가민히 있었다.
**가 조용히 말했다.
"아빠 사랑해요. 그리구 너무 고마워요"
아빠는 **를 안고 입을 맞추다 깊은 키스를 했다.
다시 자지가 서기 시작하자 **는 아빠의 자지를 입에 물고 빨아 주었다.
체위는 69가되고...................
...............................................

그렇게 부녀의 섹스는 밤이 새도록 이어졌고 날이 샜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