좃물 먹어주는 여자 - 1부 > 야설 | 【야설탑】야설,야동,야한소설,성인야설,무료야설,야한동영상 | yasul.top

좃물 먹어주는 여자 - 1부

관리자 0 3029
실화 좃물 먹어주는 여자
여긴 광주다
난 혼자 산다 작은 원룸에 자동차 최신 컴퓨터 그리고 직장
아쉬운 데로 가출 건 가추고 산다
그리고 남들보다 큰 자지와 약간의 말발도 가추고 있다
ㅎㅎㅎ
여자 꼬시기엔 완벽하다 한가지 흠이라면
얼굴이 너무 평범하다는 것 -.-
평소에 쳇으로 조금 알고 지내는 여자들이 있다
그중 한 뇨자를 소개한다
그녀의 대화명은 바라기다
남편은 공무원이라고 했다
어느날인가 전화가 왔다 근처에 볼일이 있어 왔는데
놀러 가도 되냐고
방도 보고 싶다고 ..
이게 왠 횡젠가 했다 쩝-.-
난 후다닥 화장실로 가서 좃을 닥았다 (이놈오늘 잘하면 목욕하것군)
그리고 향수도 좀 뿌리고 샴푸로 똥꼬도 닥고 ㅎㅎㅎㅎㅎ 이맘알죠?
히히히
어케 생겼을까 난 몹시 궁금했다 히히
열심히 드라이로 똥꼬 말리고 있는데
띵동~~~
헉 벌써
헉 인터폰에 비친 그녀의 얼굴 난 소유진이 온줄알았다
가심이 벌렁인다 꿍쾅 꿍쾅 심장이 머질것같다
어찌나 귀엽던지
30대 아줌마가 이리 귀여울수가 난 천천히 현관문을 열었다
" 내가 먼저 오우~~생각보다 이쁜데 (사실 퍽탄이여도 이리 말할려고 했다 )
이쁘다고 해서 싫어 할 여자 있던가
그녀는 웃는다
웃는게 어찌나 귀엽던지 벌써부터 츄링속에 내 좃은 샴푸 트름을 한다 다
주여~~~어찌하여 내게 이런 행운을 ~~~
그녀는 뚤레 뚤레 방을 둘러 본다 그리고 내게 말한다
너도 참 나이보다 귀엽구나
ㅎㅎㅎㅎㅎ (보는 눈은 있어 가지고)
방이 참 이쁘다 여자 방 같다야~
그녀는 남자 방이 궁굼한지 이것 저건 만져 보고 둘러 본다
그리고 오디오 앞에서
조용한 노래 있니 ..
난 리어커에서 산 조용한 노래 모음집을 틀어 주었다
그녀는 음악을 들으면서 천정의 야광 별들을 구경한다
난 얼른 불을 껏다
불이 꺼지자 야광별이 유난히 빛이 난다
난 조용히 그녀에게 우리 춤출까 라고 했더니
그녀는승락대신 귀여운 얼굴로 귀엽게 웃는다 (흐미 얼른 업퍼노코 찔러야 한디 )

우린 조용한 노래에 마춰 부르스를 땡긴다
(첨본 여자랑 그리고 이리 귀여운 여자랑 부르스라 오메 죽것네 )
난 속으로 주문을 외운다
귀여운 보지에 내 좃 들어 가게 하소서
당신의 뜻이 하늘에 이루어 지듯 내좃도
구멍에서 이루어지게 하소서
난 살며시 그녀의 엉덩이를 어루 만진다 (여기서 줄건지 안줄건지히든카드 던짐)

잉 왠일인가 별 저항이 없다
난 다시 용기를 내서 살며서 키스를 했다
역시 별 반항이 없다
더 용기를 내서 혀도 넣어 보고 그녀의 혀도 빨아 보았다
그녀의 숨소리가 내 귀를 울린다
한참후 그녀가 나 다리 아파라고 한다
(잉 눕자는 야근가 ) ㅎㅎㅎㅎ (그러치 마니 외로왔군 ㅋㅋㅋ)
난 춤 추며 그녀를 침대쪽으로 조금씩 밀어 붙였다
그리고 그녀는 침대로 마치 영화 대본처럼 넘어 진다
주여 당신이 내게 이런 선물을
난 그녀의 부라우스를 벗긴다 그리고 가슴 안경도 벗겼다
띠용~~ 이 밀크 빡스 오메 먹음직 스런거 난 마치 어린 아이처럼
달려 들어 빨아 댄다 쪽쪽 ??
그리고 한손으로 팬티를 벗길려는 찰라 그녀가 내손을 잡는다
오늘은 안되" (잉 이게 먼소리 흐미 보지빨다 털낀소린가 )
그러더니 대신 입으로 해줄게 하는것이다
(난 차라리 오럴이 더 조타 )
그녀는 조심스럽게 내 좃을 꺼내 더니 성난 내 좃을 보고 헉 이리 큰건 첨 본다고 한다
첨본다? 그럼 몇놈 꺼 봤다는 말인가
사실 내가봐도 좀 크다 ㅎㅎㅎ 어릴적엔 커서 놀림 당했는데
이제 좀 대접조 받는다
어릴적 내 별명이 좃 큰놈 이다 어릴적엔 그 소리만 들으면 쪽팔리고
성질을 부렸다
그녀는 조심스럽게쭉 쭉 쩝쩝 빨아댄다
난 일부러 오버해 가며 엉덩이를 돌려 된다
나 싸도 되니 ?
그녀는 잠시 망설인다
잠시후 응 첨이지만 너닌까 내가 해줄께 하고 말한다 (너닌까) 히히 내가
좀 특별했나 보다 히히 (귀엽고 좃큰게 좋은건 알아가지고 )
난 절정에 다다른다 그리고 그녀에 입에 나의 일부를 엄청 쏟아 낸다
마지막 국물까지 그녀는 바로 삼키지 못하고 입에 머금고 있다
그리고 심호흡을 하더니 꿀꺽 삼킨다
난 그녀를 꼭 안아 줬다
그리고 나도 그녀의 보지를 입으로 께끗이 청소해 줬다
우린 그날을 개기로 아주 애인 처럼 가까워 졌다 아 오늘은 이만
낼 쓸게여 쓰다보니 꼴려서 전화해서 남편 출장갔으면 만나자고 해야 것네염
요 히히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